2019.12.08 (일)

  • 구름많음동두천 0.6℃
  • 맑음강릉 7.2℃
  • 맑음서울 2.1℃
  • 연무대전 3.2℃
  • 맑음대구 6.4℃
  • 맑음울산 6.5℃
  • 맑음광주 5.8℃
  • 맑음부산 6.4℃
  • 맑음고창 3.2℃
  • 구름많음제주 9.0℃
  • 맑음강화 -0.6℃
  • 맑음보은 0.3℃
  • 맑음금산 0.7℃
  • 맑음강진군 5.2℃
  • 맑음경주시 2.8℃
  • 맑음거제 4.1℃
기상청 제공

병/의원

의료기관 이용자 60% 중병이나 의학적 권유로 상급종합병원행

“최근 1년간 많이 찾은 의료기관은 ‘동네의원’이다” 85.3%

 의료기관 이용자 10명 중 6명은 의학적 권유 또는 중병에 걸리거나, 사고를 당해서 상급종합병원을 방문한 것으로 나타났다.
10명 중 7명이 감기와 같은 경증질환으로 대학병원을 이용하면 비용을 더 부담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응답했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은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한국리서치에 의뢰하여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남녀 3,07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2019년 8월 9일부터 8월 23일까지 총 15일 동안 전국 성인남녀 3,070명을 대상으로 만 19세 이상~만 59세 이하는 웹조사로, 만 60세 이상은 대면면접조사로 실시하였으며, 신뢰수준 95%에 표본오차 ±1.8%p이다.
       
‘대학병원에 가든 동네의원에 가든 동일한 비용을 부담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응답은 20.1%, ‘대학병원을 이용하는 사람이 비용을 더 부담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응답은 70.8%로 세 배 이상 많았으며, ‘잘 모르겠다’고 판단을 유보한 응답은 9.0%이다.
      
경증질환으로 대학병원을 이용하면 비용을 더 부담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응답은 20대에서 50대로 올라갈수록, 거주 지역 규모가 클수록, 교육수준이 높을수록, 가구소득이 많을수록 높아지는 경향을 보였다.
     
반면 동일한 비용을 부담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의견은 50대에서 20대로 내려갈수록 높아지는 경향을 보였다.
     
또한 이번 조사에서 의료기관 이용 동기를 조사한 결과, 의료기관 이용자 10명 중 6명은 의학적 권유 또는 중병에 걸리거나, 사고를 당했기에 상급종합병원을 방문했다고 답해, 국민 과반 이상은 의학적 필요성에 근거해 의료기관을 이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의료기관 이용자 10명 중 3명은 의학적 소견은 없이, 상급종합병원에서 치료나 검사・검진을 받고 싶어서 이용했거나, 동네의원이나 중소병원을 믿을 수 없어서 상급종합병원을 방문한 것으로 조사되었다.
     
조사결과를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최근 1년 이내(2018년 8월부터 2019년 7월까지)에 치료나 검사・검진을 받기 위해 한 번 이라도 의료기관을 이용한 적이 있는지 물어본 결과, 10명 중 9명에 해당하는 92.1%가 이용 경험이 ‘있다’고 답했으며, 한 번도 이용한 경험이 ‘없다’는 응답은 7.9%에 불과했다.
       
의료이용경험이 있다는 응답자(n=2,828)에게 최근 1년 이내 한번이라도 이용한 의료기관을 물어본 결과, 1위는 ‘동네의원’(85.3%)이었으며, ‘치과의원・치과병원’이 56.3%, ‘병원・종합병원’은 48.0%, ‘한의원・한방병원’은 33.8%, ‘보건소・보건지소・보건진료소 등’은 19.6%를 차지했다. ‘상급종합병원’을 이용했다는 응답은 16.0%로 나타났다(복수응답).
       
상급종합병원을 이용했다는 응답자(n=453)에게 상급종합병원을 이용한 이유를 조사한 결과, ‘동네의원이나 중소병원 의사의 의학적 권유’가 34.2%로 1위를 차지했고, ‘입원이나 수술이 필요한 큰 병에 걸리거나 사고를 당해서’라는 이유는 25.8%로 2위로 나타났다. ‘평소 아픈 곳이 있었는데 비용이 부담되어 못 받던 치료나 검사・검진을 받으려고’는 5.1%로 조사되었다.
    
그러나 ‘의학적 소견은 없었으나, 상급종합병원에서 치료나 검사・검진을 받고 싶어서’가 16.8%, ‘동네의원이나 중소병원을 믿을 수가 없어서’라는 이유도 11.0%를 차지했다. ‘의료비가 낮아져서 경증질환임에도 이왕에 상급종합병원에서 치료나 검사・검진을 받으려고’도  1.8%를 보였다. 이는 질병의 경중에 관계없이 대형병원을 선호하는 경향이 여전히 존재하는 것으로 보인다.
    
최근 1년 이내 의료이용량이 증가했는지 조사한 결과, 조사대상자  3,070명 중 55.7%가 1년 전과 비슷하게 이용했다고 답해, 국민 과반 이상은 본인의 의료이용량에 큰 변화가 없다고 인식하고 있었다.
     
지난 1년 대비 의료이용이 늘어났다는 응답자는 전체 조사대상자의 27.1%로, 의료이용량이 늘어난 이유를 물어본 결과(n=960), ‘없었던 질병이 생겨서 치료나 검사・검진을 받으려고’라는 응답이 76.8%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그외 ‘평소 아픈 곳이 있었으나 비용이 부담되어 못 받던 치료나 검사・검진 비용이 낮아져서’는 9.6%로 나타났고, ‘특별히 아프지는 않지만 건강관리에 더 신경 쓰려고’는 7.6%였다. ‘특별히 아픈 곳은 없으나 의료비가 낮아져 치료나 검사・검진을 받아보려고’는 4.8%였다.
     
한편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정책 시행으로 대형병원을 이용하는 환자가 증가했다는 주장에 대해서 국민들은 어떻게 평가하는지 조사한 결과, ‘비용이 부담되어 못 받았던 사람들이 늘어난 것’이라는 긍정평가가 49.8%로 나타나, ‘경증질환에도 이용하는 사람들이 늘어난 것’이라는 부정평가 37.6%보다 12.2%p 더 높았다. ‘잘 모르겠다’고 판단을 유보한 응답은 12.6%를 차지했다.
     
긍정평가가 과반을 넘긴 응답층을 살펴보면, 성별로는 여성(52.1%)이, 연령대는 30대(53.7%), 40대(51.9%), 50대(50.8%)에서 높았다. 지역은 ‘서울’(52.5%), ‘광주/전라/제주’(52.3%), ‘대전/충청/세종’(50.5%)에서, 지역규모는 읍면(54.0%), 대도시(50.4%)에서 긍정평가가 상대적으로 높았다.

포토뉴스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