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2 (일)

  • -동두천 23.3℃
  • -강릉 20.7℃
  • 서울 23.7℃
  • 대전 21.6℃
  • 대구 20.1℃
  • 울산 19.4℃
  • 광주 20.9℃
  • 부산 19.4℃
  • -고창 20.7℃
  • 흐림제주 25.3℃
  • -강화 21.9℃
  • -보은 20.4℃
  • -금산 20.5℃
  • -강진군 21.0℃
  • -경주시 19.8℃
  • -거제 19.4℃
기상청 제공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 여성이 남성보다 1.5배 많아

20대 여자 환자 최근 5년간 2.1배 증가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 여성이 남성보다 1.5배 많아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란 사람이 전쟁, 고문, 자연재해, 사고 등의 심각한 사건을 경험한 후 그 사건에 공포감과 고통을 느끼며 거기서 벗어나기 위해 에너지를 소비하게 되는 질환으로, 정상적인 사회생활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치는 장애를 말한다. 건강보험공단이 건강보험 진료데이터를 활용하여 2015~2019년간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 환자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진료인원은 연평균 9.9% 증가하였다. 2019년 기준 성비는 여자가 남자에 비해 1.5배 우세하였고, 20대 환자가 2,349 명으로 전체환자의 22.2%를 차지하여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20대 여자 환자는 최근 5년간 2.1배 증가하였다. 최근 5년간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 환자 연평균 9.9% 증가최근 5년 동안 건강보험 가입자 중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로 요양기관을 방문한 진료인원은 2015년 7,268 명에서 2019년 10,570 명으로 증가하였다. 남자는 2015년 2,966 명에서 2019년 4,170 명으로 40.6%, 여자는 4,302 명에서 6,400 명으로 48.8% 늘면서 진료인원과 연평균 증가율 모두 여자가 높았다.특히, 20대 여자의 경우 2015년 720 명에서 2019년 1,493 명으로 2.1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9년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로 진료 받은 남자는 전체 환자의 39.5%(4,170 명), 여자는 60.5%(6,400 명)로 여자 환자의 비율이 약 1.5배 더 높았다. 진료인원은 20대가 제일 많아2019년 연령대별로 보면, 20대 환자(2,349명, 22.2%)가 가장 많았고, 그 다음 50대(1,690명, 16.0%), 30대(1,677명, 15.9%) 순으로 나타났다. 여자는 20대가 1,493명(23.3%)으로 가장 많이 진료를 받았고, 그다음이 30대(1,097명, 17.1%), 50대(988명, 15.4%) 순위를 보였다. 남자도 20대>50대>10대 이하 순으로 남녀 모두 20대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 환자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박재섭 교수는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 환자가 20대에서 많은 원인에 대하여 "사회적으로 젊은 성인들이 질환의 원인이 될 정도의 심각한 외상적 사건을 경험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으로 생각되고 있다. 하지만 아동의 경우 증상에 대한 평가가 어려워서, 노인의 경우 상대적으로 진단 기준 이하의 증상을 경험하거나 방치되는 경우가 많아 실제보다 진단을 적게 받고 있다고 보고되고 있어 전 연령대에서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 환자가 남자보다 여자에서 많은 원인에 대하여는 "국내 뿐 아니라 외국이나 다른 문화권에서도 남자보다 여자에서 더 흔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러한 현상의 요인 중 일부는 여자가 대인 관계에서의 물리적 폭력에 노출될 위험이 남자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은 것에서 기인한 것으로 추정된다. 또한 여자호르몬과 같은 생물학적 차이가 영향을 줄 가능성에 대해서도 연구가 진행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환자 1인당 진료비 19.3% 증가‘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 환자 1인당 건강보험 진료비는 2015년 45만 원에서 2019년 54만 원으로 9만 원이 늘었다.환자 1인당 입원진료비는 2015년 285만 원에서 2019년 385만 원으로 연평균 8.0% 증가하였고, 외래는 같은 기간 26만 원에서 36만 원으로 연평균 8.2%, 약국은 20만 원에서 22만 원으로 연평균 2.0% 증가하였다.


첨단정보 감염병관리시스템,비대면진료 가능성 열어

생활치료센터 시스템, 감염병 위기상황서 효과와 편의성 입증

첨단정보 감염병관리시스템,비대면진료 가능성 열어

코로나19 위기에서 감염 전파의 위험을 최소화하면서 안전하고 효율적인 비대면 진료의 가능성을 확인한 연구결과가 나왔다. 서울대병원 정보화실 김경환 교수팀은 문경 생활치료센터에서 환자의 진료 흐름 특성에 맞춘 첨단정보시스템 구축에 관한 연구결과를 30일 발표했다. 서울대병원은 대구·경북지역의 코로나19 경증 환자 관리를 위해 2020년 3월 5일부터 4월 9일까지 문경 생활치료센터를 운영했다. 총 118명의 환자가 입원해 첨단정보 감염병 관리 시스템의 효과와 편의성을 톡톡히 확인했다. 우선 웨어러블 장비를 도입해 생활치료센터에 입원 중인 환자의 심전도, 혈압, 산소포화도, 심박수, 호흡수 등을 측정했다. 이 활력징후 데이터가 병원정보시스템에 실시간으로 공유되게 했다. 의료진은 모바일 앱(그림2)을 통해 서울에서 문경에 있는 환자의 상태를 실시간으로 손쉽고 정확하게 모니터링 할 수 있었다. 또한 병원정보시스템 내 환자 현황판(그림3)을 구축해 의료진이 한눈에 모든 환자의 상태를 동시에 파악할 수 있도록 했다. 아울러 모바일 전자문진 시스템, 환자용 모바일 앱을 신속히 도입해 의료진의 업무 부담을 줄이는 동시에 환자와의 소통을 극대화하며 효율적으로 진료를 할 수 있도록 했다. 특히 의료기관 간 신속하고 정확한 의료영상 공유를 위해 클라우드 기반 의료영상 공유 플랫폼을 도입했다. 실제로 무증상 환자가 증상이 악화되어 지역병원으로 전원 할 때 영상자료를 신속히 공유해 정확한 진료를 가능하게 했다. 서울대병원은 첨단정보시스템 구축을 통해 환자의 적절한 치료, 조기 진단, 격리 및 치료에 이상적인 비대면 진료의 가능성을 엿봤다고 밝혔다. 의료서비스에 IT 기술을 발 빠르게 적용한 덕분에 감염병 대응에 상당한 효과를 거뒀다는 평가다. 배예슬 정보화실 교수는 “COVID-19는 기존의 진료 패러다임을 바꾸고 있다”며, “감염병 전파를 최소화하며 환자를 안전하게 진료하기 위해서는 적극적으로 정보화 기술을 활용하는 운영 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경환 흉부외과 교수는 “서울대병원이 생활치료센터에 도입한 선제적인 첨단 정보 감염병 관리 시스템은 전 세계적인 감염병 위기상황에서 의료와 4차 산업기술의 접목이 강력한 시너지를 발휘할 수 있다는 좋은 교훈을 준다”고 강조했다. 이 연구결과는 국제 유명 학술지인 ‘저널 오브 메디컬 인터넷 리서치(Journal of Medical Internet Research, IF=4.945)’ 최신호에 게재됐다.







병의원

더보기


제약

더보기


정책

더보기

단체

더보기

메디컬디바이스

더보기
한독칼로스메디칼, 고혈압 치료 의료기기 임상 돌입
한독칼로스메디칼(대표이사 김철준)이 국내 최초로 개발 중인 고혈압 치료용 의료기기, 디넥스의 임상시험 참가자를 모집한다. 2021년 5월까지 총 140명의 참가자를 모집하며 전국 27개 주요 병원에서 임상시험이 진행된다. 이번 임상시험은 만 19세 이상 ~ 75세 이하의 항고혈압제를 복용하지 않는 고혈압 환자 또는 1~3제의 항고혈압제를 복용 중인 고혈압 환자를 대상으로 진행한다. 임상시험은 디넥스를 이용한 신장신경차단술 시술군과 무처치군(기존 고혈압제 유지군)을 비교해 안전성과 유효성을 확인한다. 신장신경차단술은 신장 동맥에 고주파 또는 초음파를 가해 신경 다발을 차단하는 시술이다. 대퇴동맥을 통해 카테터를 삽입해 신장동맥에서 혈압 조절과 관련된 교감신경 차단을 통해 혈압을 낮춘다. 회사 측에 따르면, 신장신경차단술은 부작용과 합병증이 적으며 하루 정도 입원하면 된다. 디넥스는 지난 2016년 표준 약제 치료에도 조절되지 않는 고혈압 환자를 대상으로 실시한 임상시험에서 시술의 안전성과 일부 혈압강하 효과를 입증한 바 있다. 현재 고혈압 치료용 의료기기는 메드트로닉, 애보트, 리코르 등 글로벌 제약회사와 의료기기업체들이 개발 중이며 국내에서는 한독칼로스메디칼

건강강좌

더보기
GSK, 생활 속 거리두기로 ‘드라이브 스루 심포지엄’ 개최
GSK(한국법인 대표 줄리엔 샘슨)는 국내 의료진 대상으로 천식, 백일해 등 호흡기질환에 대한 최신 치료지견을 공유하는 '드라이브 스루 심포지엄'을 오는 5월 21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심포지엄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생활 속 거리두기’의 일환으로, 참석자들이 차량에 탑승한 채 현장에 참석하는 ‘드라이브 스루’ 방식으로 진행된다. '드라이브 스루 심포지엄'은 총 2개 세션으로 구성된다. 첫번째 세션에서는 ‘만성기침의 오해와 진실 (한림대성심병원 장승훈 교수)’을 주제로 질환별 기침 종류와 천식 진단법이, 이어 진행되는 ‘백일해 고위험군 소개(서울아산병원 이세원 교수)’ 세션에서는 백일해 질환 및 최신 치료법이 소개될 예정이다. 이번 심포지엄은 관객들이 개인 차량에 탑승한 채 영화를 관람하는 자동차 극장에서 착안해, 참석자 간 접촉을 최소화 할 수 있는 ‘드라이브 스루’ 방식으로 마련되었다. 사전에 참석 의사를 밝힌 의료진은 개인 차량으로 당일 현장에 참석해 코로나19 감염 우려 없이 심포지엄에 참석할 수 있다. 현장에는 연자가 직접 참여해 실시간으로 강연을 진행하며, 참석자들은 무대 위 스크린을 통해 발표 자료를 확인하면서 라디오 주파수를 맞춰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


배너

인터뷰

더보기

Issue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