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01 (금)

  • 흐림동두천 11.8℃
  • 맑음강릉 17.1℃
  • 황사서울 13.1℃
  • 박무대전 12.9℃
  • 맑음대구 14.1℃
  • 연무울산 17.7℃
  • 박무광주 13.6℃
  • 황사부산 17.3℃
  • 구름많음고창 13.9℃
  • 황사제주 19.7℃
  • 맑음강화 15.2℃
  • 흐림보은 12.2℃
  • 구름많음금산 8.6℃
  • 흐림강진군 13.6℃
  • 맑음경주시 16.1℃
  • 맑음거제 15.3℃
기상청 제공

질병정보

세 살 비만 여든까지 갈 수 있다

소아청소년 비만 예방과 치료, 빠를수록 좋다

 어릴 때 살은 다 키로 간다고 했으나 틀린 말이다. 방치하면 킬로(kg)’로 간다. 오히려 세살 비만 여든까지 간다.”


통계에 따르면 소아청소년 비만의 24~90%가 성인 비만으로 이행된다. 성인의 경우처럼 소아청소년비만 역시 질병이기 때문에 예방과 치료가 반드시 필요하다.

인스턴트 식품 위주의 고열량, 고콜레스테롤 음식 섭취와 운동 부족 등의 생활습관 변화로 인해 비만 환자가 증가하고 있다. 그 중 소아청소년의 비만유병률은 20088.4%에서 201614.3%1.7배나 상승했다.

 

소아청소년비만, 성인비만의 원인

소아청소년비만은 기저 질환 없이 과도한 열량 섭취와 운동 부족으로 인한 열량 불균형으로 생기는 ´단순성 비만´과 신경 및 내분비계질환 등 특별한 원인 질환으로 인해 발생하는 ´증후성 비만으로 나눌 수 있다.

   

소아청소년비만의 99% 이상은 단순성 비만으로 지방세포 수를 늘려 성인비만으로의 진행을 쉽게 만든다. 이들 중 약 24~90%가 성인비만으로 이행되는데, 그 과정에서 당뇨병, 고혈압, 고지혈증, 지방간, 심혈관 질환 등의 각종 성인병을 유발하여 심각한 건강 문제를 일으킬 수 있고, 또 성조숙증이 발병하여 성장판이 조기에 닫힐 수 있다

 

정서적, 심리적 위축도 빼놓을 수 없는 문제다. 외모에 민감한 요즘 또래집단 사이에서 비만한 소아청소년은 따돌림을 당하기 쉽다. 그로 인한 열등감과 자존감 저하는 우울증을 야기시키며, 성격 및 사회성, 대인관계 형성 등에도 나쁜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심할 경우 유치원이나 학교 가는 것을 거부하거나 학습장애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에 소아청소년비만은 예방과 빠른 치료가 필요하다.

    

소아청소년 역시 편식, 과식, 야식 등 잘못된 식습관과 적은 활동량으로 섭취 에너지가 소모 에너지보다 많게 되면 잉여 에너지가 지방으로 쌓이면서 살이 찌게 된다.

  

이를 방치할 경우 나중에 체중을 감량해도 지방세포 수가 줄어들지 않아 재발이 쉽게 된다. 소아청소년비만 치료가 빠를수록 좋은 가장 큰 이유다

이때 약물과 수술은 원칙적으로 금하고 있다. 열량 섭취를 줄이고 운동을 통해 에너지 소비량을 증가시켜 비만을 치료하도록 한다.

   

고려대학교 안산병원 소아청소년과 이영준 교수는 소아청소년비만 치료는 성인비만과 다르게 성장을 고려해야한다단순 체중 감량이 아닌 비만도 감소를 목표로 초저열량 식단 대신 성장에 필요한 필수 영양소로 구성된 저열량 식이요법을 해야 한다고 설명한다.

아동의 경우 인내심과 동기부여가 약할 수 있다. 또 치료 후 재발도 많기 때문에 치료는 장기간에 걸쳐 이뤄지는 것이 좋으며, 식습관과 생활습관을 바꿔 재발 방지에 초점을 맞춰야만 한다.

    

무엇보다 아직 정신적 성숙이 덜 이뤄진 만큼 감량 실패 시 좌절감과 죄책감을 크게 느낄 수 있다. 이때 가족, 그중에서 특히 부모의 협조와 관심이 중요하다

    

이영준 교수는 외식은 유혹이 많기 때문에 비만치료 중에는 집에서 가족이 함께 신선한 자연식품 위주의 건강식단으로 식사하는 것이 좋다. 또 아이가 운동을 하기 싫어하는 경우에는 강요하기 보다는 가족이 함께 집안청소를 하거나 심부름 등 일상에서 자연스레 활동량을 늘리는 것이 좋다라며 생활 속 팁을 전했다.  

    

이영준 교수는 또한 부모의 도움 없이 단기간에 아이 혼자서 체중 감량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하면 안 된다. 소아청소년비만 관리는 장기적인 계획을 갖고 부모의 적극적인 지지 속에서 이뤄져야한다면서 무엇보다 체중과 상관없이 나는 소중한 사람이라는 긍정적인 자아를 형성할 수 있도록 아이 스스로 사랑받고 있다는 사실을 끊임없이 느끼게 해줘야한다면서 부모 역할의 중요성을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