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07 (목)

  • 맑음동두천 13.7℃
  • 흐림강릉 13.5℃
  • 맑음서울 13.1℃
  • 맑음대전 17.3℃
  • 맑음대구 18.4℃
  • 맑음울산 18.1℃
  • 맑음광주 17.0℃
  • 구름조금부산 18.8℃
  • 구름조금고창 14.3℃
  • 구름많음제주 17.7℃
  • 맑음강화 11.5℃
  • 맑음보은 16.3℃
  • 맑음금산 16.5℃
  • 구름조금강진군 16.6℃
  • 맑음경주시 18.4℃
  • 구름많음거제 18.8℃
기상청 제공

제약

"인공지능 신약개발 '협업'이 관건"


국내외 인공지능 신약개발 전문가들 중심으로 AI를 활용한 신약개발에 '협업'이 중요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인공지능신약개발지원센터는 7일 ‘AI 파마 코리아 컨퍼런스 2019’를 열고 인공지능을 활용한 신약개발의 동향과 미래를 전망했다.


이날 첫 번째 세션 좌장을 맡은 이동호 인공지능신약개발지원센터장은 "AI를 잘 활용할 수 있도록 기술 간 융합을 지원하는 새로운 파트너십이 필요하다. 이를 위해 오픈이노베이션이 확산되어야 하며, 개별 제약사의 노력과 더불어 이를 지원하는 국가의 인프라 구축 의지가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영국 아스트라제네카  헬스 인포메틱스 글로벌 담당 최고책임자 미쉘 파텔(Mishal Patel)은 "신약 개발에 필요한 데이터는  분자데이터, 환자 데이터 등 종류가 다양하고 양이 많다. 지역, 국가, 학계 차원에서 협력해 데이터를 다뤄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데이터가 많다고 좋은 결과가 있는 건 아니라며, 더 중요한 것은 AI진화 모델을 검증하는 것과 데이터 인프라가 기반되어야 한다는 점이라고 강조했다. 미쉘 파텔 박사는 알고리즘을 도입해 신약 개발 속력을 높이려면 "데이터 셋을 통합하고 해석할 수 잇는 툴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미쉘 파텔 박사는 신약개발에 AI 적용은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될 수 있다고 말했다. 최근 대부분의 제약사들은 후보물질 발굴을 위해 인공지능을 활용하는데, 아스트라제네카는 임상시험에 이를 도입했다. 임상시험에서 인공지능은 환자 대상을 정할 때, 임상관리에서, 데이터 해석 등에 사용되어 좋은 결과를 도출할 수 있게 돕는다.


미쉘 파텔 박사는 가장 중요한 성공 요인은 파트너를 잘 고르는 것이라며, 전문성이 담보된 설계를 초기부터 도입한다면 성공가능성이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진 발제에서 몰레큘 프로토콜의 폴 콜하스(Paul Kohlhhas)대표는 제약산업이 극복해야 할 과제로 R&D 지출은 늘지만 수익을 거두지 못하는 점을 지적했다.


그는 신약개발을  하는데 들어가는 비용 대비 ROI가 매우 낮다며, 오픈데이터, 마켓플레이스 형식의 플랫폼 구축을 새 비지니스 모델로 제시했다.

폴 콜하스 대표는 지적재산권(IP)을 공유하는 오픈형 협업을 강조했다. 그는 " 오픈마켓을 R&D 비지니스 모델로 구축해, 대형기업뿐 아니라 누구나 참여 가능한 교량이 마련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협업을 유인하기 위해 조기 개발 투자에 인센티브를 주는 등 유인책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