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6 (월)

  • 구름많음동두천 15.5℃
  • 맑음강릉 14.5℃
  • 구름많음서울 14.7℃
  • 구름많음대전 18.1℃
  • 구름조금대구 17.8℃
  • 구름조금울산 15.7℃
  • 흐림광주 16.7℃
  • 구름조금부산 14.1℃
  • 구름많음고창 13.1℃
  • 구름많음제주 13.7℃
  • 구름많음강화 11.2℃
  • 구름많음보은 16.4℃
  • 구름많음금산 16.6℃
  • 흐림강진군 16.0℃
  • 구름많음경주시 18.9℃
  • 구름조금거제 14.8℃
기상청 제공

병/의원

의협 "코로나 19 확진자 의료계에 공유돼야"

“국내 코로나19 환자정보를 정리해 일선 의사에게 공유하려고 해도 분석할 데이터가 없어 제공 자체가 불가능한 상황이다.”

 

대한의사협회가 20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코로나19 확진자의 임상정보 공유를 촉구했다.


최재욱 대한의사협회 과학검증위원장은 “임상정보가 의료계로 공유되지 않아 의사들은 대부분의 정보를 중국의 연구 결과와 외국 학술지를 통해 얻고 있다”고 지적했다.


의협에 따르면, 현재 중앙임상위원회를 통해서 공유되는 정보는 없다. 현장의 의사에게 진료에 참고할 수 있는 정리된 정보가 제공되는 것은 중요하고 시급한 일이지만, 일부 의료진만 정보를 얻고 대부분의 의료진은 배제된 상태다.


의협은 정부에 임상정보 공유를 공식, 비공식적으로 요청해왔다. 대한의사협회 김대하 홍보이사는 “그동안 의협은 의병협 협의체 모임이나 기자회견을 통해서 공식, 비공식적으로 환자정보 공유를 요청했다. 그러나 정부는 의료계 입장을 전달하겠다는 원론적 답변만해왔다”라고 지적했다.

 

의협은 이날 코로나19 감염병관리사업지원기구를 구성하되, 중앙임상위원회와 의협의 코로나19 대책본부를 중심으로 구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감염병관리사업기구를 통해 환자 임상정보를 공유하여 일선의료진이 최선의 진료할 수 있는 환경이 마련되어야 한다는 설명이다.

 

의협은 “현재 대한의사협회는 산하에 코로나19 대책본부 전문위원회를 설치하고 각 분야의 전문학회에서 추천한 전문가들을 위촉하여 데이터 분석을 위한 만반의 준비를 갖추고 있다”며, “정부가 데이터를 공유해주면 이를 바탕으로 방역과 치료에 반영할 수 있는 유용한 정보들을 얼마든지 생산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포토뉴스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