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10 (일)

  • 흐림동두천 16.0℃
  • 구름많음강릉 20.6℃
  • 박무서울 16.4℃
  • 박무대전 17.5℃
  • 구름많음대구 21.8℃
  • 구름조금울산 25.0℃
  • 구름많음광주 18.7℃
  • 구름조금부산 19.5℃
  • 흐림고창 15.2℃
  • 흐림제주 17.3℃
  • 흐림강화 14.0℃
  • 흐림보은 16.2℃
  • 흐림금산 17.5℃
  • 흐림강진군 17.1℃
  • 맑음경주시 23.8℃
  • 구름많음거제 18.7℃
기상청 제공

병/의원

의협, 개학 연기 권고 "코로나19 확산 막을 대응책 준비 먼저"

개학 선결조건 제시‥ "개학 여부, 지역별 감염 실태파악 후 결정해야"

대한의사협회가 4월 6일로 예정된 개학을 연기할 것과 개학을 위한 준비책으로 의학적 선결조건이 충족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의협은 아직 개학을 위한 준비가 되어 있지 않은 상황이라며, 개학은 학교 안팎의 집단 감염, 가족 내의 집단 감염의 위험을 증가시키며 지역사회 감염 확산의 계기가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학생과 밀접하게 접촉하는 가정의 노인과 만성질환자에게는 매우 치명적일 수 있고 개학을 기점으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집중력을 잃게 될 가능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의협은 초중고 개학을 위해서는 지역별 감염 실태 파악과 확산을 막는 방역물품 구비, 코로나19 전담병원 시스템 구축 등 몇 가지 의학적 선결 조건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의협은 코로나19의 확산 정도가 각 지역별로 파악돼야 한다며, 객관적 증거에 따라 개학 여부를 판단, 어느 지역이 먼저 개학할지를 결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전국적 표본 조사를 실시하고 의심 환자에 대한 적극적인 확진 검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개학을 했을 때, 감염의 확산을 예방할 수 있는 충분한 방역물품과 행동지침 역시 마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의협은 "개학 후 약 1주일의 기간 동안 학생과 학교 종사자를 대상으로 ‘코로나19에서의 특별한 학교생활’에 익숙해질 수 있는 집중적인 감염 관련 교육을 실시하고 정기적으로 점검할 수 있는 프로그램 마련이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또한 개학을 기점으로 감염병 확산 우려가 높은 만큼  코로나19 전담병원 시스템도 구축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호흡기 증상이나 발열이 있는 환자만을 집중 치료하는 전담병원을 지역별로 지정하여, 코로나19의 감염 가능성이 높은 환자에 대해 응급진료에 준하여 빠르게 선별하고 원인을 감별할 수 있는 시스템을 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의협은 "이와 같은 선결 조건이 갖추어져야, 지역별로, 또는 학년별로 선별적이고 선택적인 개학 여부를 결정할 수 있다"며, "현재는 개학을 위한 준비가 되지 않았다고 판단, 조건이 갖추어졌을 때 대한의사협회 산하 전문학회의 판단과 권고를 바탕으로 방역당국과 교육당국, 전문가와 시민사회가 숙의를 통해 개학의 시점을 결정해야 한다"라고 권고했다.

포토뉴스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