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5 (월)

  • 흐림동두천 22.0℃
  • 흐림강릉 23.8℃
  • 연무서울 19.9℃
  • 흐림대전 19.6℃
  • 흐림대구 23.8℃
  • 흐림울산 23.5℃
  • 흐림광주 21.0℃
  • 박무부산 21.2℃
  • 흐림고창 ℃
  • 구름많음제주 19.8℃
  • 흐림강화 16.0℃
  • 흐림보은 18.5℃
  • 흐림금산 20.3℃
  • 흐림강진군 20.5℃
  • 흐림경주시 24.0℃
  • 흐림거제 25.5℃
기상청 제공

질병정보

뼈에 금 간 소아골절, 성장판 손상 여부가 관건

봄철 어린이들의 야외활동이 늘면서 안전사고도 증가하고 있다. 안전사고 중  특히 소아골절은 겉으로 보이지 않는데다 아이들의 경우 제대로 증상을 표현하지 못해 보호자가 알아채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골절이란 뼈의 연속성이 완전 혹은 불완전하게 소실된 상태를 말한다. 완전골절, 분쇄골절 등 정도가 심한 것들만 떠올리기 쉽지만, 뼈에 금이 간 부전골절도 골절의 한 형태에 속한다. 부전골절은 골격이 완전히 부러지지 않고 골간의 일부분만 골절되는 불완전한 골절로 어린아이에게 잘 발생한다. 부전골절은 일상생활을 하다가도 흔히 발생할 수 있다.


노원을지대학교병원 정형외과 권영우 교수는 "겉으로 증상이 보이지 않더라도 아이가 계속 아파하면 X-ray 검사가 필요하다"라며, "소아 골절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성장판 손상 여부"라고 강조했다.


소아는 성인보다 골막이 두껍고 뼈가 유연하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성인보다 완전골절, 분쇄골절 발생 빈도가 낮다. 하지만 소아는 성인과 달리 성장판이 존재하기 때문에 소아 골절의 경우 관건은 성장판 손상 여부라는 설명이다. 실제로 소아 외상으로 인한 골절환자 중 20% 정도는 성장판 손상을 동반한다. 성장판이 손상되면 골절 부위의 저성장 혹은 과성장이 발생하기에 전위가 심하지 않은 골절 양상에서도 성인과 달리 내고정이 필요한 경우가 있다.


관절에 느껴지는 통증은 단순 타박상, 염좌, 골절까지 다양한 원인으로 나타날 수 있다. 염좌나 타박상 등으로 인한 통증은 1~2일 내로 호전될 수 있다. 하지만 골절은 1~2일 내로 호전되는 통증이 아니다. 만약 뼈에 금이 갔다면 2주 전후까지도 통증이 이어진다. 골절이 발생한 부위 주변으로 통증과 압통이 발생해서다.


골절 부위에 ‘가골’이라 불리는 미성숙 골이 자리 잡는 기간도 보통 2주 정도다. 따라서 아이가 겉으론 상처가 보이지 않아도 2주 정도 지속적으로 통증을 호소한다면 병원을 찾아야 한다. 이때 골절이 조금이라도 의심되는 경우에는 반드시 X-ray 촬영이 필요하다.


소아의 경우 성인과 달리 뼈의 골화가 완성되지 않은 상태이고, 골화 중심이 연령에 따라 나타나는 시기가 다르다. 따라서 골절 진단 시에 골절이 되지 않은 반대쪽도 같은 방향에서 촬영해 양측을 비교 관찰하며 진단한다. 특히 성장판 골절은 진단이 까다로워 CT, MRI 등 추가적인 검사가 필요할 수도 있다.


권영우 교수는 "부전골절 발생 시, 치료 시기를 놓치게 되면 뼈의 변형, 성장판 손상 등 합병증이 동반될 수 있다. 심하면 사지변형이 발생할 수 있고 이러한 변형으로 성인이 되어 관절 움직임의 제한이 생길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포토뉴스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