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5 (일)

  • 맑음동두천 10.5℃
  • 맑음강릉 18.0℃
  • 맑음서울 12.4℃
  • 맑음대전 13.6℃
  • 맑음대구 15.2℃
  • 맑음울산 15.5℃
  • 맑음광주 14.3℃
  • 맑음부산 15.2℃
  • 맑음고창 15.4℃
  • 구름많음제주 17.7℃
  • 맑음강화 12.7℃
  • 구름조금보은 13.2℃
  • 맑음금산 12.1℃
  • 맑음강진군 16.7℃
  • 구름조금경주시 15.1℃
  • 맑음거제 14.8℃
기상청 제공

병/의원

2020년 대한진단검사의학회 영문학술지 최우수논문상 수상

건국대병원 허미나-김한아 교수팀,

URL복사

   건국대병원 진단검사의학과 허미나-김한아 교수팀이 2020년 대한진단검사의학회 국제학술대회에서 ‘대한진단검사의학회 영문학술지 최우수논문상’을 수상했다. 이번 학술대회는 지난 9월 23일~25일 송도 컨벤시아에서 개최됐으며 시상식은 25일 이뤄졌다.

   수상 논문은 ‘패혈증 환자에서 Proenkephalin과 Neutrophil Gelatinase-Associated Lipocalin의 추정사구체 여과율의 비교’다.

  이 논문은 2017~2018년 SCI급 국제 학술지인 대한진단검사의학회지(Annals of Laboratory Medicine)에 게재된 논문 중 최다 피인용 된 논문으로 선정돼 수상하게 됐다.

   이번 연구는 독일과 이탈리아 연구진과 함께 진행한 국제 공동 연구다. 주제는 패혈증의 중증도와 급성신손상의 진단 및 예후 예측, 임상적 결과와 관련해 새롭게 개발된 혈장 proenkephalin(PENK)과 기존에 임상 검사실에서 사용 중인 neutrophil gelatinase-associated lipocalin (NGAL)의 추정사구체 여과율을 비교한 최초의 연구다.

   허미나-김한아 교수팀의 이번 연구를 통해 PENK가 급성신손상 발생을 비롯해 신장 대체 용법 필요성 예측에서 기존에 사용 하던 NGAL보다 우수하고, NGAL과 달리 염증의 영향을 받지 않으면서, 30일 사망률 예측에서의 우수함을 밝혀냈다.

   주저자인 김한아 교수는 “이 논문은 PENK가 급성신손상에 대한 객관적이고 유망한 생물학적 표지자로 패혈증을 포함한 중환자 진료시 급성신손상의 진단 및 예후 예측에 유용함을 제시할 것”이라고 의의를 밝혔다.

이어 김한아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패혈증으로 인한 급성신손상 환자가 조기에 진단받고 치료받는데 많이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수상 소감을 전했다.                                             


                                                                                  

포토뉴스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