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15 (목)

  • 구름많음동두천 11.0℃
  • 구름조금강릉 12.6℃
  • 구름많음서울 13.9℃
  • 구름많음대전 13.4℃
  • 흐림대구 16.4℃
  • 구름조금울산 15.9℃
  • 흐림광주 15.4℃
  • 구름많음부산 17.0℃
  • 흐림고창 12.7℃
  • 흐림제주 18.4℃
  • 구름많음강화 12.6℃
  • 구름많음보은 10.2℃
  • 흐림금산 11.5℃
  • 흐림강진군 16.1℃
  • 구름많음경주시 15.2℃
  • 흐림거제 16.0℃
기상청 제공

병/의원

안구 내 림프종 진단율 높일 유전자 돌연변이 규명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안과 안종양 클리닉 연구팀

URL복사

  안구 내 림프종 진단율을 크게 높일 수 있는 연구가 나왔다.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안과 안종양 클리닉(이준원 교수(강남세브란스병원), 이승규 교수-교신저자)·진단검사의학과(이승태 교수-교신저자) 공동 연구팀은 안구 내 림프종 환자의 유리체 검체로 유전체 검사를 실시해, 환자들에게 공통적으로 존재하는 유전자 돌연변이를 확인했다.

이로써 이번 연구를 통해 확인된 특정 유전자 돌연변이의 존재 여부를 검사해 안구 내 림프종을 진단하는 것이 가능해졌다.

  이 연구 결과를 담은 ‘유리체망막 림프종의 전장엑솜염기서열 분석을 통한 돌연변이 확인(Whole exome sequencing identifies mutational signatures of vitreoretinal lymphoma)’ 논문은 ‘Haematologica(IF 7.116)’에 최근 게재됐다.

   안구 내 림프종(유리체망막 림프종)은 매우 드문 질환으로, 중추신경계 림프종으로 발전해 생명을 위협할 수 있다. 포도막염으로 오진돼 오래 치료를 받다가, 뒤늦게 진단되는 경우가 많다.또한, 안구 내의 검체량이 적어 조직검사를 해도 진단이 어려운 경우가 많다. 때문에 안구 내 림프종을 진단하기 위한 조직검사 외 여러 보조적 검사들이 발전해 왔으나 완벽한 진단법은 없는 실정이었다.
 

   연구팀은 2018년 6월부터 2019년 4월까지 세브란스병원 안과를 내원한 환자 9명을 대상으로 유리체 절제술을 이용해 획득한 검체를 활용해, 전장엑솜염기서열 분석을 시행했다.

분석 결과 모든 연구 대상 환자(100%)에게서 MYD88 유전자 돌연변이가 관찰됐으며, PIM1, IGLL5 유전자의 돌연변이도 8명(89%)에게서 확인됐다.  또한 6명(67%)의 환자에서 CDKN2A 유전자의 결손을 확인했으며, ERCC6  유전자의 생식세포 돌연변이도 발견됐다.


  이번 연구로 조직검사 결과 음성이 나온 경우에도 유전자 검사를 통해 안구 내 림프종을 진단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이를 바탕으로 안구 내 림프종의 새로운 진단기준을 확립하고 진단율을 획기적으로 향상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승규 교수는 “향후 차세대염기서열 분석법을 이용한 방법이 안구 내 림프종 표준 진단법 중 하나로 자리 잡을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 진단이 늦어져 생명을 위협하는 질환에서 조기 진단을 통해 빠른 치료와 좋은 예후를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포토뉴스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