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9 (화)

  • 구름조금동두천 -6.4℃
  • 맑음강릉 -0.3℃
  • 맑음서울 -4.1℃
  • 맑음대전 -2.6℃
  • 맑음대구 -0.3℃
  • 맑음울산 0.2℃
  • 맑음광주 -0.7℃
  • 맑음부산 1.9℃
  • 구름조금고창 -1.6℃
  • 맑음제주 5.4℃
  • 구름조금강화 -5.5℃
  • 구름조금보은 -3.7℃
  • 맑음금산 -2.2℃
  • 맑음강진군 1.5℃
  • 맑음경주시 0.3℃
  • 맑음거제 1.5℃
기상청 제공

치주염, 급성염증 반응으로 발열과 오한 생겨

기저질환자, 전신상태 약할수록 염증 급속하게 확산

URL복사



    잇몸병이라 불리는 치주질환은 치아를 감싸고 있는 안쪽 잇몸과 잇몸뼈인 치조골에 염증이 있을 때 생긴다. 염증이 잇몸에만 국한돼 있으면 치은염, 잇몸뼈 주변까지 퍼지면 치주염으로 불린다. 이러한 치주질환은 전 국민의 85~90%가 평생에 한 번 이상 걸릴 정도로 매우 흔한 질환이다. 또한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치주질환 환자는 매년 증가하고 있다. 연령별 환자 수를 보면 40~50대 발병률이 높지만 이전보다 20~30대 환자 수가 급격히 증가하고 있다.

 

   노원을지대학교병원 구강악안면외과 이정아 교수는 “치태나 치석이 제거되지 않으면 입안 세균 수가 증가하고 독소를 배출하면서 결국 잇몸에 염증을 유발하게 된다. 치은염 초기에 발열이 일어나는 경우는 드물지만 치은 및 치조골 흡수까지 발생하는 진행된 치주염의 경우 급성염증 반응이 나타난다. 치주 뿐만 아니라 상악턱 및 하악턱에 염증, 동일부위 연조직 염증이 나타난다. 제대로 처치되지 않으면 근막을 따라 염증이 퍼지며 안면 및 목 부위 부종 및 발열, 통증으로까지 진행된다. 염증 수치가 증가하면서 발열과 오한 증상이 뒤따르게 된다. 특히 기저질환이 있거나 전신상태가 약할수록 급속하게 염증이 확산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고 전했다.

 

  원인은 치태, 치석에 존재하는 세균 때문

  잇몸병이 생기는 원인은 치태나 치석에 존재하는 세균 때문이다. 플라크라고 부르는 치태는 치아나 잇몸에 붙은 세균 덩어리의 얇은 막. 치석은 시간이 지나면서 치태에 침 속의 성분이 부착돼 단단하고 거칠게 되는 것을 말한다. 이러한 치태나 치석이 제거되지 않으면 세균 수가 증가하고 독소를 배출하면서 잇몸에 염증을 유발한다. 이 외에도 흡연, 잦은 음주, 기름지고 당분이 많이 포함된 식습관, 스트레스, 만성질환, 면역기능변화도 잇몸병을 일으키는 위험인자다.

 

  양치질할 때 피 난다면 잇몸병 의심

  잇몸병은 상당히 진행될 때까지도 증상이 잘 나타나지 않아 방치되는 경우가 많다. 잇몸이 붓거나 양치질할 때 피가 나는 초기 증상을 무심코 지나치지 않아야 한다. 잇몸병이 더 진행되면 치주낭이 생기거나, 치아가 흔들리거나, 치아 사이가 벌어지거나, 입 냄새, 잇몸이 주저앉으면서 치아가 평소보다 더 길어 보인다. 잇몸병이 심해질수록 치주낭이 더 깊게 드러나고 치아 뿌리 부분이 노출될 수 있다. 결국 잇몸뼈까지 망가져서 신경 손상, 치아 손실의 위험성은 더 높아진다.

 

  임산부, 세균 수와 호르몬 수치 증가로 잇몸병 발생률 높아

  임산부에게서 치은염 발생률은 일반 여성에 비해 35~100%나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는 임신 중기에 치은염을 유발하는 세균 수가 임신하지 않은 여성에 비해 55배나 높고, 잇몸의 염증을 악화시키는 호르몬의 수치도 증가하기 때문이다. 간혹 임신 중에 잇몸 출혈과 이가 들뜨는 잇몸질환으로 고생하면서도 진단을 미루다 출산 후 발치하는 경우도 있다. 임신 중에는 심장 박동수와 적혈구 숫자가 늘고 숨이 차는 현상이 일어나 자칫 치과 치료가 산모에게 영향을 줄 수 있다. 하지만 임산부 역시 잇몸병은 초기에 발견할수록 치료 효과도 더 좋은 것은 마찬가지. 임신 중에도 초기와 후반기에 비해 비교적 안정기라 할 수 있는 임신 2기(14~28주)에 치과 치료를 받을 수 있다. 1기(1~13주)나 3기(28주~출산)일 경우에도 방사선 검사를 제외한 간단한 구강관리, 임상검사 등은 실시할 수 있으며 통증이 심할 때는 간단한 응급처치까지도 가능하다. 따라서 치아나 잇몸이 불편할 때는 무조건 참거나 진통제를 먹지 말고 즉시 의사의 진단을 받아보는 것이 좋다.

 

   올바른 양치질, 정기적인 스케일링으로 예방

   구강 청결을 위해서는 가급적 식후, 취침 전 치아와 잇몸, 혀까지 꼼꼼히 잘 닦는 제대로 된 칫솔질이 중요하다. 칫솔질은 위쪽 치아는 위에서 아래로, 아래쪽은 아래에서 위로 치아를 쓸어 내리듯 닦아야 한다. 또한 양치는 3분간 구석구석 꼼꼼히 해야 한다는 이야기는 많이 들어봤을 터. 하지만 실천하기에는 생각보다 꽤 긴 시간이다. 게다가 치아가 가지런하지 않고 삐뚤빼뚤한 경우 구석구석 칫솔모가 닿지 않는 경우도 있다. 칫솔질로 놓치기 쉬운 찌꺼기를 한 번 더 빼기 위해 치실‧치간칫솔을 이용해보자. 무엇보다 6개월에서 1년에 한 번씩 정기적으로 스케일링을 받는 것을 추천한다.


   이정아 교수는 “잇몸병은 치료가 빠르면 빠를수록 좋다. <호미로 막을 것을 가래로 막는다.>는 말이 있듯이 증상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미루고 미루다 치과를 찾으면 병을 키우는 것과 같다. 잇몸병이 초기 단계라면 완치도 가능하다. 잇몸에만 염증이 있는 경우에는 스케일링 치료만 받아도 된다. 하지만 잇몸뼈까지 손상이 진행되면 치아 뿌리까지 박혀있는 치석을 제거하는 치은연하 소파술이나 경우에 따라 발치도 필요하다.

치과는 마스크를 벗고 진료를 해야하고 비말이 많이 튀기 때문에 코로나19 감염 우려로 지난해 구강검진 및 치료를 미루고 있는 경우가 많았다. 하지만 병원 역시 환자 입장을 이해하고 철저한 감염관리를 기울이고 있으니, 증상이 있다면 참지 말고 병원을 찾아 질병에 대한 빠른 발견과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포토뉴스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