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26 (금)

  • 구름많음동두천 13.5℃
  • 흐림강릉 17.2℃
  • 구름많음서울 14.0℃
  • 대전 13.1℃
  • 대구 14.1℃
  • 울산 17.3℃
  • 흐림광주 14.6℃
  • 부산 17.9℃
  • 흐림고창 14.9℃
  • 흐림제주 19.5℃
  • 맑음강화 14.7℃
  • 흐림보은 11.3℃
  • 흐림금산 11.5℃
  • 흐림강진군 16.7℃
  • 흐림경주시 15.8℃
  • 흐림거제 17.0℃
기상청 제공

단체

한의협, 만성질환관리 시범사업 완전배제에 항의 시위


대한한의사협회(회장 최혁용)는 26일 세종호텔에서 일차의료 만성질환관리 시범사업에서 완전배제 된 것에 항의하는 시위를 진행했다.


이 날 세종호텔 3층 세종홀에서는 보건복지부가 주관하는 ‘일차의료 만성질환관리 시범사업 추진위원회(이하 추진위원회)’가 개최됐다.


한의협은 이번 추진위원회 회의에 참관하기로 되어 있었으나 보건복지부의 갑작스러운 금지 통보로 참석이 무산됐다.


한의협에 따르면, 복지부는 지난 9월 7일, 대한한의사협회 관계자의 향후 추진위원회 배석을 허용키로 하고 10월 10일에는 이 같은 사실을 재확인까지 했으나, 한의사의 참석을 극렬히 반대하는 양의사들의 압력에 결국 참관금지 통보를 하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항의 시위에 참여한 김경호 대한한의사협회 부회장은 “우리나라에서 포괄적 일차의료의 강화는 매우 중요하며, 한의사와 치과의사, 간호사, 약사 등 다양한 자원을 활용한 일치의료 시스템이 구축되어야 한다”며 “그러나 아직도 양방 편중의, 양방 중심의 패러다임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것이 우리의 안타까운 현실”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김경호 부회장은 “한의사들은 전국적으로 1만 4000여 곳 이상의 한의원을 개원하고 있으며, 한의사의 90% 이상이 지역사회 주치의 제도를 찬성하고 이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뜻을 밝히고 있다”며 “한의약은 이미 다양한 학술논문과 연구결과 등을 통하여 고혈압과 당뇨 등 환자의 건강관리에 효과적이라는 것이 입증됐으며, 이 같은 한의약을 일차의료 만성질환관리에 활용하지 않는 것은 보건복지부의 명백한 직무유기”라고 비판했다.


한편 이 날 항의 방문 및 집회에는 대한한의사협회 방대건 수석부회장과 김경호 부회장, 김계진 총무이사, 이승준 법제이사, 고동균 의무이사, 박종훈 보험이사, 이은경 약무이사, 정준희 약무이사를 비롯한 임원들과 한의사회원, 협회 직원 등 50여명이 참가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