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12 (월)

  • 맑음동두천 5.0℃
  • 구름조금강릉 11.4℃
  • 맑음서울 8.3℃
  • 맑음대전 9.4℃
  • 연무대구 12.3℃
  • 연무울산 12.0℃
  • 구름많음광주 10.4℃
  • 흐림부산 12.2℃
  • 구름조금고창 9.1℃
  • 흐림제주 13.5℃
  • 맑음강화 9.7℃
  • 맑음보은 9.9℃
  • 맑음금산 9.8℃
  • 구름많음강진군 10.7℃
  • 구름많음경주시 12.6℃
  • 흐림거제 13.3℃
기상청 제공

단체

성균관의대 “인도적 의사양성 목표, 인성 절대평가한다”

9일 의료인문학교실 창설 기념 심포지엄 개최

성균관의대가 의료인문학교실을 신설하고 이르면 2020년부터 인성기반 절대평가제를 도입한다.

 

최근 대리수술 등 의료진의 비윤리적인 사건과 공감능력 부족이 사회적 문제로 지적되며 대학과정부터 의료윤리에 보다 방점을 두고 가르치겠다는 것이다.

    

성균관의대는 9일 ‘의료인문학교실 창설 기념 심포지엄’을 개최하고, 교육과정에 전문직 정체성, 윤리적 감수성을 강조하는 인성 수업을 도입하겠다고 밝혔다.

 

인성 교육의 평가방식은 절대평가가 사용된다. 최연호 성균관의대 학장(인문학교실 주임교수)은 "최근 연세의대가 절대평가를 도입해 좋은 성과를 냈다"며 "등수를 매겨 경쟁하는 상대평가 방식이 학생들에게 유익을 주기보다 오히려 상대적 박탈감 등 부정적인 영향을 끼친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최 학장은 의료윤리를 강의로 풀어가는 것 보다 학교의 분위기가 ‘윤리, 인성’을 강조하고, 이 분위기에 학생들이 능동적으로 참여해 윤리 역량이 강화되도록 이끌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인성’은 자주 생각하고 강조될수록 분위기 전체를 바꾸는 전파력이 있어, 학교에 좋은 '문화유전자'로 작용할 것"이라며, 이는 의대문화까지 바꾸는 영향력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의료인문학교실 수업은 학생들이 서로 상호작용 하며, 인간관계를 잘 맺는 의료인이 되도록 돕는 수업이 될 것이라고 주경민 교수는 밝혔다. 수업은 강의보다는 활동 위주로 진행된다.

 

이어 김형진 교수는 “이런 커리큘럼에서 자라난 의료진은 환자를 기술로만 대하고 무미건조하게 정보를 제공하는 '의료기술자'가 아닌, 환자의 상황을 가슴으로 공감하는 '의료인'이 될 것으로 본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