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30 (금)

  • 맑음동두천 4.7℃
  • 맑음강릉 8.6℃
  • 맑음서울 6.0℃
  • 맑음대전 9.4℃
  • 맑음대구 12.0℃
  • 맑음울산 13.2℃
  • 구름조금광주 11.8℃
  • 황사부산 13.0℃
  • 구름많음고창 8.3℃
  • 황사제주 14.3℃
  • 맑음강화 3.2℃
  • 맑음보은 7.3℃
  • 맑음금산 8.1℃
  • 구름많음강진군 12.7℃
  • 맑음경주시 11.5℃
  • 맑음거제 13.1℃
기상청 제공

학회

핵의학회, “전공의 지원 저조는 심평원 ‘급여삭감’ 때문”

2019년도 전공의 모집에 전국적으로 단 1명이 핵의학과를 지원했다.

 

대한핵의학회는 30일 입장문을 통해 전공의 지원 저조는 ‘심평원의 무리한 급여 삭감’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학회는 심평원의 첨단기술에 대한 이해 부족과 편견으로 지난 3년간 핵의학과를 축소하거나 폐쇄하는 병원들이 속출했다고 전제했다.

이어 이번 전공의 지원 저조는 현실에 민감한 젊은 의사들이 ‘전문의 취득 이후 전문성을 살려 의업을 수행할 수 없다’는 미래에 불안을 표출한 결과라고 주장했다.

 

학회는 “불과 20명이라는 적은 정원에도 불구하고 경쟁률 0.05:1이라는 참담한 결과가 나왔다”며, 이는 “무리한 건강보험 급여삭감이 한 전문과의 미래를 흔든 결과”라고 지적했다.

 

2014년 의료수요에 따라 양전자단층촬영(FDG PET)이 급여화됐지만, 심평원이 개정 확대된 급여대상을 인정하지 않고, 기존에 PET가 이용된 질환에서도 과도한 삭감을 계속해 진료기반이 무너져 내렸다는 설명이다.

 

대한핵의학회는 “FDG PET가 2014년 31만 4천 건에서 2017년 14만 2천 건으로 감소하였음에도 병원들에서 검사 후 2.9~14.3%가 다시 삭감되고 있다”며, “이처럼 의료현장의 혼란과 어려움은 지속되고 있다”고 밝혔다.

 

학회는 “소위 ‘심평의학’이라 부르는 심평원의 자의적 삭감이 지속되는 한, 핵의학이라는 일개 전문과의 미래만이 아니라 합리적 의료의 미래는 밝지 못할 것”이라며 심평원의 심사가 합리적으로 개선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