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2 (수)

  • 맑음동두천 -2.3℃
  • 맑음강릉 1.4℃
  • 맑음서울 -2.6℃
  • 맑음대전 -0.7℃
  • 맑음대구 0.8℃
  • 맑음울산 2.6℃
  • 구름조금광주 1.9℃
  • 맑음부산 4.1℃
  • 구름많음고창 0.3℃
  • 흐림제주 6.6℃
  • 맑음강화 -1.5℃
  • 맑음보은 -2.0℃
  • 구름조금금산 -1.7℃
  • 흐림강진군 2.4℃
  • 맑음경주시 1.3℃
  • 맑음거제 4.1℃
기상청 제공

건강/연수강좌

‘가족과 함께하는 교모세포종 이야기’ 공개강좌 개최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뇌신경종양센터는 오는 19일 오후 1시 30분부터 약 두 시간 동안 일반인들을 위한 교모세포종에 대한 공개강좌를 개최한다.


   교모세포종이란 뇌에서 발생하는 가장 흔한 원발성 악성 종양으로, 수술적 치료 및 항암, 방사선 치료를 함께 받는다. 이러한 적극적 치료에도 대부분의 경우, 재발하여 좋지 않은 예후를 보여주고 있어, 이를 극복할 수 있는 새로운 치료법이 절실한 상황이다.


   교모세포종의의 발생 원인은 분명하지 않으나, 유전적, 환경적 요인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바이러스 감염, 방사선 및 발암 물질 노출, 면역 결핍 등에 의한 유전자 손상과 신경섬유종증과 같은 유전성 증후군이 원인으로 추측되고 있다.


   교모세포종은 다른 종양과 달리 세포와 조직 사이에 촘촘하게 뻗어 있어 성장 속도 및 전이 속도도 빠르다. 종양 자체 또는 종양에 동반된 뇌 부종으로 인해 신경 기능이 저하되어 사지 운동 또는 감각 저하, 얼굴마비, 언어장애, 인지기능 저하 등 다양한 증상이 나타날 수 있고, 뇌압 상승으로 주로 아침에 심한 두통, 메슥거림, 구토 등이 발생하며, 간질 발작, 기억력 상실 및 행동양식 등의 변화가 나타난다.


   서울성모병원 뇌신경종양센터는 교모세포종에 대한 국민들의 경각심을 높이고, 여과 없이 쏟아지는 의학정보로부터 올바른 의학상식을 전달하고, 새로운 치료 과정의 이해를 높이고자 본 공개강좌를 계획했다고 밝혔다.


   강의는 신경외과 김영주 교수의 ‘교모세포종이란’, 신경외과 박재성 교수의 ‘교모세포종의 수술적 치료’, 방사선종양학과 강영남 교수의 ‘교모세포종의 방사선 치료’, 신경외과 안스데반 교수의 ‘교모세포종의 약물 및 최신치료’, 암센터 이수연 전문간호사의 ‘일상에서의 대처’ 등으로 구성되며, 질의응답 시간이 함께 진행된다.


   전신수 뇌신경종양센터장(신경외과 교수)은 “이번 건강강좌는 제한된 진료시간 때문에 충분히 설명 드리지 못했던 궁금한 사안들을 상세히 설명드릴 수 있어, 환자와 보호자들에게 충분히 유익한 시간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