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3 (목)

  • 맑음동두천 0.8℃
  • 맑음강릉 3.6℃
  • 맑음서울 0.5℃
  • 구름많음대전 2.8℃
  • 구름많음대구 5.3℃
  • 구름많음울산 7.1℃
  • 광주 5.0℃
  • 맑음부산 7.4℃
  • 흐림고창 3.5℃
  • 구름많음제주 8.1℃
  • 맑음강화 -0.1℃
  • 흐림보은 1.1℃
  • 구름많음금산 2.3℃
  • 구름많음강진군 ℃
  • 구름많음경주시 6.3℃
  • 구름많음거제 6.9℃
기상청 제공

질병정보

2017년 후두염진료 환자 30대 59만 2천 명으로 최다

10대 환자 늘고 , 9세 이하, 50대~70대 이상은 줄어

 

  

     국민건강보험공단이 건강보험 빅데이터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후두염으로 진료 받은 인원은 20133727천 명에서 20173832천 명으로 105천 명이 증가하여, 2.82% 증가율을 보였다.

성별에 따른 진료실인원을 비교해보면, 2013년 남성은 159만 명에서 20171646천 명으로 3.52% 증가하였고, 여성은 20132136천 명에서 20172186천 명으로 2.34%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년령별로는 30대가 592천 명으로 15.4%차지하여 가장 많았다. 그 다음 40대로 567천 명, 14.8%그리고 9세 이하가 537천 명, 14.0%순으로 나타났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이빈인후과 신향애 교수는 남성 환자 보다 여성환자가 많은 이유에 대해 후두염의 증상이 애성 즉 목소리 변화가 대표적인 증상으로 일반적으로 남성 보다 여성의 경우 목소리 변화에 더 민감하기 때문에 병원에 내원하는 여성 환자가 더 많은 것으로 생각된다.“라고 설명하였다.

후두염질환을 치료 하지 않고 방치 시 문제점에 대해 후두염은 단독 으로 오기 보다는 주변 기관의 염증을 동반하는 경우가 많아 기침, 가래, 연하통 등이 함께 생기는 일이 흔하며 이를 적절히 치료치 않아 기침을 오랫동안 하거나 흡연, 과도한 음성사용을 할 경우 성대 결절이나 성대 부종, 후두 육아종 등이 생기거나 후두점막의 만성 발적이 유지되어 급성 증상이 호전된 후에도 이물감과 쉰 목소리가 지속되는 만성 후두염으로 진행할 수 있다.”고 밝혔다.

   분석한 결과에따르면 2013~2017년까지 겨울철(12)598천 명이 진료받아 가장 많았고, 추운 날씨 또는 겨울에서 봄으로, 여름에서 가을로 넘어가는 환절기에 병원을 더 찾는 것으로 나타났다.     

신향애 교수는 겨울철 환자가 많은 이유에 대해 후두염은 상기도 호흡기 질환으로 통칭되는 감염성 질환으로 목이 붓고 갑자기 목소리가 변하는 증상인데, 특히 겨울철에는 실내 실외 기온차가 커져 신체 면역력이 떨어지고, 건조한 대기로 호흡기 점막이 약해져서 공기 중에 있는 바이러스나 세균이 후두에 침입하여 겨울철에 후두염 환자가 많은 것으로 생각된다.”라고 설명하였다.

인구 10만 명당 후두염질환자의 연령대별 변화를 살펴보면, 2017년 기준으로 9세 이하가 12,216명으로 가장 많았고, 다음은 10(8,302), 30(7,859), 60(7,572) 순으로 나타났다.

2013년과 2017년을 연령대별로 비교해보면, 10대가 가장 많이 증가한 반면, 9세 이하, 50~70대 이상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