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20 (목)

  • 맑음동두천 4.8℃
  • 구름조금강릉 10.3℃
  • 맑음서울 7.2℃
  • 박무대전 6.0℃
  • 연무대구 7.0℃
  • 연무울산 10.0℃
  • 박무광주 9.3℃
  • 연무부산 11.8℃
  • 흐림고창 9.3℃
  • 제주 12.4℃
  • 맑음강화 6.4℃
  • 흐림보은 4.5℃
  • 흐림금산 5.8℃
  • 흐림강진군 10.3℃
  • 흐림경주시 7.6℃
  • 흐림거제 11.2℃
기상청 제공

병/의원

병협-NIPA, 정밀의료 신규 사업 발굴에 나선다

대한병원협회-정보통신산업진흥원 업무협약

대한병원협회(회장 임영진)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원장 김창용)은 지난 14일 그랜드워커힐호텔 컨벤션센터 3층 칼라룸에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정밀의료 병원정보시스템(P-HIS), AI기반 정밀의료 서비스(닥터앤서)의 국내 병원 보급·확산 및 ICT기반 정밀의료 신서비스 발굴 등을 위해 마련됐다.


  양 기관은 병원·의료산업 관련 신규 사업 지원과 세미나, 컨퍼런스 등 인식 제고 활동에 나설 예정이다.


  임영진 대한병원협회 회장은 “병원계가 정보통신과 AI에 관심 많은데, 의료와 AI를 어떻게 접목시켜 환자에게 양질의 서비스를 제공할지가 우리의 숙제”라며, 4차 산업혁명 시대에서 병원의료산업이 미래를 선도하도록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의 많은 기회 제공을 당부했다.


김창용 정보통신산업진흥원 원장은 “내년부터 AI를 기반한 정밀의료 서비스가 시범적으로 운영되는데, 이런 시도들이 세계 헬스케어 시장을 우리가 선도할 수 있는 밑바탕이 되길 바란다”며 “병원 진료 데이터 등이 잘 활용되고, 의사들과 ICT의 만남이 새로운 시너지를 내서 헬스케어가 미래성장동력이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가 주도하여 추진 중인 인공지능 기반 정밀의료 서비스, `닥터앤서`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닥터앤서`는 한국인 데이터로, 한국 의료기관의 진료 경험을 녹여, 한국 기업들의 기술력으로 만든 토털 보조진단 솔루션이다. 이미 시장에 나와있는 `왓슨`은 미국의 의료데이터를 기반으로 개발되었기에 인종과 환경 등이 다른 우리나라에 적용하기에는 무리가 많다.


닥터앤서는 이러한 분위기 속에 첫 `한국형 AI 정밀의료 서비스`를 표방한다. 인종과 지역 특성을 반영한 인공지능 기반 정밀진단 솔루션이 개발된다면 경쟁력을 가질 수 있기 때문이다. 닥터앤서 개발에 `빅5` 병원 포함 지역 주요 거점병원 25곳이 참여하고, 국내 의료기기·헬스케어 대표 기업도 대부분 포진해 있는 이유이기도 하다.


병협 측은 AI가 학습한 데이터 소프트웨어(SW)활용하면 오진 가능성이 줄고, 더 안전하고 정확한 진료가 가능해져 치료기간 단축과 의료비 절감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