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03 (목)

  • 맑음동두천 2.0℃
  • 맑음강릉 5.7℃
  • 맑음서울 3.2℃
  • 맑음대전 3.8℃
  • 맑음대구 5.3℃
  • 맑음울산 6.5℃
  • 맑음광주 5.5℃
  • 맑음부산 8.0℃
  • 맑음고창 3.0℃
  • 맑음제주 7.6℃
  • 구름조금강화 1.9℃
  • 맑음보은 3.3℃
  • 맑음금산 3.4℃
  • 맑음강진군 5.8℃
  • 맑음경주시 5.8℃
  • 맑음거제 4.5℃
기상청 제공

병/의원

의료계 신년 하례회 “안전한 진료환경 구축…임세원 교수 애도”

2019년 의료계 신년 하례회가 보건복지부 박능후 장관을 비롯해 국회의원, 의료계 내빈들의 참석으로 한국프레스센터 20층 국제회의장에서 열렸다.


이날 신년 하례회에서는 환자가 휘두른 흉기에 숨진 고(故) 임세원 교수를 애도하며, 법적 제도적으로 실효적인 시스템이 마련돼야한다는 주장이 이어졌다.


최대집 대한의사협회 회장은 “의료계는 이번 의사 피살사건으로 크나큰 충격과 슬픔에 빠져있다”며 안전한 진료환경 구축을 위해 철저한 대책 마련에 앞장서겠다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에 계류중인 의료법 일부개정법률안이 차기 임시국회에서 반드시 개정되어야 할 것이라며, 국회의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했다.


이어 대한병원협회 임영진 회장은 “자상한 아버지였고 동료 안전을 살피고 누구보다 열정적이었던 고(故) 임세원 교수는 자신이 돌보는 환자에게 생을 달리했다”며 고인의 죽음이 헛되지 않도록 안전한 의료 환경을 만들기 위해 노력을 한 해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부와 국회 역시 안전한 진료환경을 마련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입을 모았다.
보건복지부 박능후 장관은 안전한 진료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의료계와 손 잡고 산적한 과제를 해결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그동안 환자안전에는 많은 관심을 뒀지만, 의료인 안전에는 관심을 두지 못했다며, 의료인 안전강화를 위한 제도적 장치를 보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