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21 (월)

  • 흐림동두천 0.8℃
  • 맑음강릉 5.1℃
  • 흐림서울 1.9℃
  • 구름조금대전 4.9℃
  • 맑음대구 5.9℃
  • 맑음울산 7.4℃
  • 맑음광주 7.7℃
  • 맑음부산 6.2℃
  • 맑음고창 6.1℃
  • 구름많음제주 7.8℃
  • 구름많음강화 4.7℃
  • 구름많음보은 5.8℃
  • 맑음금산 4.5℃
  • 맑음강진군 7.1℃
  • 맑음경주시 6.4℃
  • 맑음거제 7.7℃
기상청 제공

보건정책

건강관리 서비스지원 받는 산모·신생아 늘어난다

정부 올해부터 기준중위소득 100% 이하로 확대

 복지부는 출산 후 산모의 산후 회복과 신생아 양육지원을 위해 올해부터 산모·신생아 건강관리 서비스의 지원  대상을 종전 기준중위소득 80%에서 100%로 확대한다고 밝혔다.

     

산모‧신생아 건강관리 서비스는 출산가정에 건강관리사가 방문하여 산모의 영양관리, 체조지원 등건강관리와  신생아의 목욕, 수유지원 등 양육을 지원하는 서비스로, 지원 사업제도는 2006년 도입 이후 그간 지원대상이 기준중위소득 80% 이하 출산 가정으로 제한되어 왔다.

   

이번에 지원대상이 기준중위소득 100%이하로 확대됨에따라  지원 대상 산모가 약 3만 7000여 명 증가하여 출산가정의 경제적 부담 경감 및 관련 분야 일자리 종사자 수도 4,000여 명이 증가할 것으로 기대된다.

 정부지원금도 최소 34만4000원에서 최대 311만9000원이 지원되며 전년 대비 1인당 평균 정부지원금은 14.8% 증가할 전망이다.   


서비스를 제공받고자 하는 산모는 출산 예정 40일 전부터 출산 후 30일까지 산모의 주소지 관할 시·군·구 보건소에 신청하면 되고, 복지로(www.bokjiro.go.kr)를 통한 온라인 신청도 가능하다.


신청 시 구비서류는 신청인의 신분 확인서류, 출산(예정)일 증빙자료, 산모 및 배우자 등 출산가정의 소득 증빙자료 등을 제출하면 된다.
 

신청자격은 국내에 주민등록이 있는 출산가정 또는 외국인 등록을 한 출산가정이다. 보건복지부 장관이 고시하는「산모·신생아 방문서비스 제공인력 교육과정」을 수료한 건강관리사가 방문하여 산모 영양 관리, 체조 지원, 신생아 목욕, 수유 지원 등의 서비스를 최소 5일~최대 25일까지 제공한다.

 

특히, 정해진 소득기준을 초과하는 경우라도 시·도 또는 시·군·구가 별도의 기준을 정해 예외적 지원이 가능하므로 지원 내용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관할 시·군·구(보건소)에 문의하면 된다.
 

복지부 조경숙 사회서비스사업과장은 “가정에서의 산후조리 요구가 날로 증가하고 있는 만큼 보다 많은 출산가정에서 산모·신생아 건강관리 서비스를 지원받을 수 있도록 향후에도 지원 대상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