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01 (금)

  • 맑음동두천 1.4℃
  • 맑음강릉 2.2℃
  • 맑음서울 1.1℃
  • 맑음대전 2.7℃
  • 맑음대구 2.1℃
  • 맑음울산 2.0℃
  • 구름많음광주 0.8℃
  • 맑음부산 2.0℃
  • 구름많음고창 2.2℃
  • 구름많음제주 6.1℃
  • 맑음강화 1.2℃
  • 맑음보은 1.5℃
  • 구름많음금산 0.0℃
  • 구름많음강진군 3.1℃
  • 맑음경주시 1.3℃
  • 맑음거제 2.6℃
기상청 제공

고대 안암병원, 무수혈 센터 개소 기념식 개최

고려대학교병원(원장 박종훈)은 지난 31일 의과대학 윤병주홀에서 무수혈 센터 개소 기념식을 개최했다고 1일 밝혔다.


 이번 개소식은 고려대학교병원이 최소수혈외과병원의 준비를 위해 지난 10월 1일 프로토타입으로 마련한 무수혈 센터의 개소를 기념하는 자리로, 100여명의 의료진 및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고려대학교병원 무수혈 센터는 각 진료부서와 지원부서 등 다양한 파트의 협력으로 이뤄지며 체계적인 환자혈액관리를 목표로 운영되고 있다. 이 후 전 병원으로 확대되어 최소수혈외과병원으로서 새롭게 출발하는 디딤돌이 될 전망이다.


 수혈은 사람을 살리는 의술이지만, 간과할 수 없는 심각한 부작용의 위험을 가지고 있어 철저한 가이드라인을 통해 시행되어야 한다.


 고려대학교병원 측은 "우리병원은 이미 수혈에 대한 위험성과 가이드라인에 맞지 않게 이뤄지던 관행적 수혈의 문제점을 파악하고 2013년부터 수혈관리프로그램을 구축하며 혈액관리에 힘써왔다"며 "수혈관리프로그램은 의료진으로 하여금 끊임없이 수혈가이드라인을 확인하여 환자에게 불필요한 수혈을 하지 않도록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박종훈 원장은 “종교적신념을 비롯해 다양한 사유로 수혈을 거부하는 환자들도 이제는 최상위 의료기관에서 치료받을 수 있을 것”이라 설명하고, “의료 소외계층 없이 전 인류가 최상의 의료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우리의 사명”이라며 무수혈 센터가 갖는 의미와 최소수혈외과병원의 중요성을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