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05 (화)

  • 흐림동두천 11.8℃
  • 구름많음강릉 14.8℃
  • 연무서울 12.4℃
  • 연무대전 12.9℃
  • 연무대구 15.5℃
  • 연무울산 16.4℃
  • 연무광주 13.8℃
  • 연무부산 14.1℃
  • 흐림고창 12.8℃
  • 연무제주 12.5℃
  • 흐림강화 6.3℃
  • 흐림보은 13.1℃
  • 흐림금산 12.9℃
  • 흐림강진군 13.6℃
  • 흐림경주시 16.5℃
  • 흐림거제 15.0℃
기상청 제공

보건정책

품질관리 통과 못한 CT, MRI등 사용의료기관 벌칙강화

진단방사선 발생장치 등에 대한 관리 크게 강화된다

진단방사선 발생장치와 특수의료장비의 품질관리가 크게 강화되고 그와 관련된 법적 근거가 명확하게 되었다.


복지부는 CT, MRI 등 진단방사선 발생장치와 특수의료장비에 대한 관리를 강화하고, 의사·치과의사·한의사·간호사 국가시험 응시요건을 합리화 하는 등 법 규정을 정비하는 내용의 「의료법 일부개정 법률안」이 3월 5일 국무회의에서 의결되었다고 밝혔다.

 

국무회의에서 의결된 의료법 개정안은 진단용 엑스선 장치, 치과진단용 엑스선 장치, 전산화 단층촬영장치, 유방촬영용장치 등 진단방사선 발생장치와 자기공명영상 촬영장치, 전산화 단층촬영장치, 유방촬영용장치 등 특수의료장비의 품질관리를 강화하고, 관련 법적 근거를 명확히 하였다.


이에 따르면 첫째, 시행규칙에 규정된 진단방사선 발생장치와 특수의료장비의 안전관리 등 품질관리에 관한 법률 근거를 마련하였다.

둘째, 품질관리검사를 통과하지 못한 진단방사선 발생장치를 사용한 의료기관 등에 대해서는 3년 이하의 징역이나 3,000만 원 이하의 벌금형을 부과할 수 있도록 벌칙 규정을 마련하였다.

셋째, 진단방사선 발생장치와 특수의료장치의 품질 검사를 위탁받은 기관(이하 “품질관리기관”)에 대한 등록제를 도입하였다.


 개정안은 의사․치과의사․한의사, 간호사 국가시험의 응시요건을 보다 합리적으로 보완하였다.

지금까지는 평가인증을 받은 대학, 전문대학원(이하 “대학 등”)에 다니는 학생에게 국가시험 응시자격을 부여하여, 대학 등이 신설되거나, 새로운 학과 개설 등으로 불가피하게 평가인증을 받지 못한 경우에는 시험 응시가 어려웠다.


개정안에는 대학 등이 평가인증을 받기 전에 입학한 경우라도 국가시험의 응시요건을 갖춘 것으로 보아 국가시험에 응시할 수 있도록 합리화하였다.


그 밖에도 의료기관 휴․폐업 등이 수리를 요하는 신고임을 분명히 하고, 상급종합병원 지정 취소 등의 법률 근거를 명확히 규정하는 등 현행 법 체계상의 미비점을 보완하였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