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15 (월)

  • 구름조금동두천 14.1℃
  • 맑음강릉 15.4℃
  • 맑음서울 14.8℃
  • 맑음대전 14.3℃
  • 맑음대구 16.1℃
  • 맑음울산 15.2℃
  • 맑음광주 15.2℃
  • 맑음부산 15.0℃
  • 맑음고창 14.8℃
  • 맑음제주 15.5℃
  • 맑음강화 13.6℃
  • 맑음보은 13.8℃
  • 맑음금산 14.5℃
  • 맑음강진군 16.5℃
  • 맑음경주시 16.2℃
  • 맑음거제 15.2℃
기상청 제공

질병정보

아동 ADHD 치료, 빠를수록 좋다

 ADHD는 ‘Attention Deficit Hyperactivity Disorder’의 약어로 ‘주의력결핍 과잉행동장애’를 말한다. 주로 아동기에 많이 발생하는데, 지속적으로 주의력이 부족하여 산만하고 충동적이며 과잉활동을 보이는 상태를 말한다.

 

 ADHD는 조기에 치료하면 정상적인 생활이 가능하지만 성장하면서 자연스레 나아질 것이라는 확신이나 자가 치료는 절대 해답이 될 수 없다. 치료 없이는 나아지기 힘들기 때문에 ADHD 의심 증상이 관찰될 시에는 반드시 전문의를 찾아야만 한다.


ADHD 아동은 주로 주의력 부족, 충동성, 과다행동을 주로 보이는데, 이는 ‘실행 기능 저하’에서 오는 것이다. 최근의 연구에 따르면 ADHD는 충동을 조절하며 반응을 억제하는 실행 기능을 담당하는 전두엽의 이상과 관련 있다고 보기도 한다.

현재까지 ADHD의 모든 원인이 정확히 밝혀지지는 않았지만 부모의 훈육방식 같은 환경적 요인보다 생물학적 요인이 작용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인다. 기저핵의 발달 지연, 도파민이나 세로토닌 같은 신경전달물질의 비정상적 활동, 생후 1년간의 뇌손상, 납중독 등을 주요 원인으로도 본다.

 

ADHD를 치료하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은 약물요법이다. 많은 부모들이 어린 나이부터 약물치료를 받는다는 사실에 우려를 표하지만 ADHD 치료제의 효능은 약 80%에 이르는 등 효과가 매우 좋다. 집중력, 학습능력 등이 좋아지며 산만함, 과잉 행동과 충동성이 감소된다. 부작용이나 중독 등의 문제는 규칙적인 외래 방문과 약물 조절을 통해 해결할 수 있다.


치료 효과를 높이기 위해서는 심리치료를 함께하는 것이 도움이 될 수 있다. ADHD 아동들은 충동적이고 산만한 행동 때문에 야단이나 꾸중과 같은 부정적인 얘기를 자주 듣게 된다. 이런 상황이 반복되면 자신감이 떨어지고 대인관계가 원만하기 못해 또래집단에서 따돌림을 당하기도 한다. 이로 인해 우울한 감정이 화로 표출되기도 한다. 치료가 지연된 ADHD로 인해 마음의 상처와 자존감이 떨어진 아이들에게는 심리치료를 같이 하는 것이 필요하다.

 

이밖에 ADHD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얻고 아이의 문제 행동을 조절하고 도울 수 있도록 부모 교육 훈련이나 집중력과 자기통제 능력을 향상시키는 인지행동 치료, 학습능력을 높이기 위한 학습치료, 원만한 사회생활을 위한 사회성 증진 그룹치료 등 아동 필요에 맞는 다양한 치료가 병행되는 것이 좋다.

 

이와 관련해 고려대학교 안산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이종하 교수는 “부모가 ADHD 아동을 어떻게 대하느냐에 따라서도 치료 효과가 많이 달라지기 때문에 부모의 역할이 중요하다”면서 “ADHD 아동은 의지의 문제가 아닌 병으로 인해 못하는 것들이 있다. 자신이 갖고 있는 능력을 다 발휘할 수 없는 것이 해결해야 할 문제인 것이다. 이 때문에 과제를 한 번에 수행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은데, 혼내는 것 만으로 행동의 변화를 기대하는 것은 어렵다. 꾸준한 치료와 반복 교육, 그리고 사소한 것이라도 잘한 것은 즉각적으로 칭찬하여 긍정적인 행동이 강화되도록 해야 한다”고 말한다.

 

이종하 교수는 또한 초기 치료의 중요성에 대해 다시 한 번 강조했다. 이 교수는 “ADHD는 치료 시기가 빠를수록 예후가 좋다. 그런데 어릴 때는 발달과정에서 누구나 다 그렇다는 생각으로 초기에 상담을 받는 것조차 주저하는 부모들이 많다”면서 “치료 시기를 놓치면 주의력 결핍이나 충동적인 행동이 지속돼 대인관계, 학습, 사회생활 등에서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하게 된다. 이는 성인이 되어서도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전문의의 정확한 진단과 치료가 필요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