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1 (금)

  • 맑음동두천 22.7℃
  • 구름많음강릉 20.4℃
  • 맑음서울 25.0℃
  • 맑음대전 22.8℃
  • 맑음대구 23.2℃
  • 구름많음울산 20.8℃
  • 맑음광주 24.6℃
  • 구름조금부산 24.4℃
  • 맑음고창 ℃
  • 맑음제주 23.1℃
  • 맑음강화 21.9℃
  • 맑음보은 23.0℃
  • 맑음금산 22.5℃
  • 맑음강진군 24.6℃
  • 구름많음경주시 20.9℃
  • 맑음거제 22.9℃
기상청 제공

안전성

외음부피부질환 예방·완화 등 생리대 허위·과대광고 적발

식약처, 유기농·천연 생리대 온라인 광고 점검결과

생리대 광고 사이트 점검결과 여성질환(생리통, 생리불순, 냉대하, 질염 등) 또는 외음부피부질환(가려움, 피부발진, 냄새 등)을 예방‧완화할 수 있다는 의학적 효능을 표방한 허위‧과대광고가 대부분이었다.

  

키토산, 음이온에 의한 항균작용 등 원재료에 대하여 사실과 다른 광고(297건)를 하거나 화학흡수체가 없어 안전하다는 등 객관적으로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타사제품을 비방한 광고(216건) 등이 적발되었다.

  

식약처는 유기농‧천연 재료 사용을 표방한 생리대 광고 사이트 1,644건을 점검하여 허위‧과대광고 사이트 869건을 적발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적발된 사이트는 방송통신심의위원회와 온라인쇼핑몰에 사이트 차단 및 게시물 삭제를 요청하는 한편, 판매 사이트를 운영한 의약외품 수입자 및 판매자에 대해서는 관할 지방청과 지자체에서 점검할 예정이다.

   

식약처는 생리대가 ‘생리혈의 위생적 처리’를 위해 사용하는 물품임을 강조하면서 생리대 사용으로 생리기간 중 발생하는 생리통, 피부발진 등 각종 질환이 예방 또는 완화된다는 내용은 검증된 바 없다고 역설했다.

  

식약처는 또 생리통 등 여성질환은 주로 호르몬 이상이나 자궁의 기질적 문제에 기인하므로 생리대에 사용된 원재료로 인해 증상이 완화된다는 과학적인 증거는 없고 외음부피부질환 역시 개인의 체질이나 스트레스 등 발생요인이 다양하므로 생리대 사용으로 증상이 완화될 수는 없다고 덧붙였다.

 

 소비자는 생리대를 선택할 때 다른 제품에 비해 안전하다거나 생리통이 개선된다는 허위‧과대광고에 현혹되지 말 것을 식약처는 당부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