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1 (화)

  • 구름조금동두천 25.5℃
  • 구름조금강릉 29.8℃
  • 흐림서울 26.1℃
  • 대전 26.8℃
  • 흐림대구 28.2℃
  • 흐림울산 27.7℃
  • 구름많음광주 26.8℃
  • 부산 24.5℃
  • 구름많음고창 27.6℃
  • 흐림제주 30.9℃
  • 구름조금강화 23.9℃
  • 흐림보은 25.4℃
  • 흐림금산 26.5℃
  • 구름많음강진군 28.8℃
  • 흐림경주시 27.3℃
  • 흐림거제 25.3℃
기상청 제공

노부모 수술 후 섬망, 치매 발생위험 9배 상승

서울특별시보라매병원(원장 김병관) 정형외과 이승준·재활의학과 이상윤 교수가 노인 수술 후 주요 합병증 중 하나인 섬망이 치매 발생 위험을 크게 높인다는 연구 결과를 최근 발표했다.


섬망이란 신체 질환이나 약물 등으로 인해 뇌에서 전반적인 기능장애가 나타나는 증상을 말한다. 노년층에서 주로 발생하고, 주의력과 인지 기능 저하가 발생한다는 점에서는 치매와 동일하나 섬망은 갑자기 발생하여 대개 1~2주 내 증상이 회복되는 특징이 있다.


보라매병원 공동 연구팀(정형외과 이승준 교수·재활의학과 이상윤 교수)은 2003년부터 2018년까지 고관절 수술 환자에서의 치매 발생 비율을 조사한 전향적 연구 결과들을 바탕으로 메타분석을 실시해 고관절 수술 후 섬망 증세에 따른 치매 발생 위험성을 연구했다.


최종적으로 6건의 연구에 참여한 844명의 임상 지표가 분석에 활용되었으며, 분석 결과 수술 후 섬망 증세가 나타날 경우 치매 발생 위험이 무려 9배 가까이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Odds ratio: 8.957).


연구팀은 총 844명 중 265명에서 섬망이 진단되었으며, 그 중 101명은 수술 후 평균 6개월의 추적기간 내에 이전에 없었던 치매가 발생한 것으로 분석되어 수술 후 섬망 증세가 치매 발생의 유의한 위험인자로 확인되었다고 밝혔다.


이승준 교수는 “낙상과 골다공증으로 인한 고관절 골절 및 퇴행성 질환은 고관절 수술에 있어서 주요한 부분을 차지한다”며 “이러한 고관절 골절과 퇴행성 질환은 고령 환자가 대부분이기 때문에, 수술 후 섬망 증세가 나타날 경우 치매가 발생할 가능성도 상대적으로 높은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이상윤 교수는 “이번 연구 결과 섬망은 한번 발생하게 되면 치매로 이어질 가능성이 매우 높은 것으로 확인된다”며 “노년층의 경우, 수술 후 의심 증상이 나타날 경우에는 조기에 적극적인 치료를 받아보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노인학 및 노인병학(Archives of Gerontology and Geriatrics)’의 2020년 3-4월호에 게재됐다.

포토뉴스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