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18 (화)

  • 구름많음동두천 -13.4℃
  • 맑음강릉 -6.3℃
  • 맑음서울 -9.6℃
  • 맑음대전 -9.6℃
  • 맑음대구 -5.8℃
  • 맑음울산 -5.8℃
  • 맑음광주 -5.5℃
  • 맑음부산 -4.0℃
  • 맑음고창 -7.0℃
  • 흐림제주 3.2℃
  • 맑음강화 -11.3℃
  • 구름조금보은 -14.4℃
  • 맑음금산 -11.6℃
  • 맑음강진군 -4.1℃
  • 맑음경주시 -6.3℃
  • 맑음거제 -3.4℃
기상청 제공

이대 서울병원 청소년 조혈모세포이식 시행

조혈모세포이식실 신규 오픈 후 첫번째

URL복사


    

이대서울병원 소아청소년과 유은선 교수 연구팀이 조혈모세포이식실 신규 오픈 후 첫 청소년 조혈모세포이식을 시행했다.

 

첫 번째 청소년 조혈모세포이식 주인공은 16A군이다. 평소에 건강했던 환자는 갑자기 주저앉아 걷지 못하는 하반신 마비 증상을 보였고 검사 결과 악성버킷림프종(Burkitt Lymphoma) 4기로 흉추를 침범한 종양에 의해 척수가 압박된 것으로 진단되었다.

 

환자는 다약제 병합 항암화학요법과 표적항암제(리툭시맙)로 두 차례 관해유도요법을 시행해 종양이 약 80% 이상 감소했고, 추가적인 항암치료 후 조혈모세포이식을 진행해 생착에도 성공했다.

 

유은선 교수는 “A군의 경우도 종양이 흉추를 침범해 빠르게 확산했지만 빠르고 적절한 치료 방법을 찾아 복합적, 맞춤형 치료를 한 덕에 치료 결과가 좋았다추적 관찰을 통해 면역학적 회복을 이뤄낸다면 건강하게 잘 생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해 12월 문을 연 이대서울병원 조혈모세포이식실은 국내 최고 수준에 맞춰 설계됐다. 모든 병상이 1인실, 격리병상 시설 기준 15m² 이상으로 쾌적한 병실 환경을 구축했다. 최첨단 양압 격리시설과 헤파필터를 설치해 환자들을 공기 중 감염으로부터 철저히 보호하고 있다. 환자 상태는 병실마다 설치된 모니터를 통해 간호사 스테이션에서 의료진이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