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13 (금)

  • 구름많음동두천 23.5℃
  • 흐림강릉 14.9℃
  • 흐림서울 25.0℃
  • 흐림대전 20.5℃
  • 흐림대구 18.0℃
  • 흐림울산 18.0℃
  • 흐림광주 19.6℃
  • 흐림부산 19.2℃
  • 흐림고창 19.5℃
  • 흐림제주 18.7℃
  • 구름많음강화 23.7℃
  • 흐림보은 18.0℃
  • 흐림금산 19.3℃
  • 흐림강진군 20.3℃
  • 흐림경주시 18.1℃
  • 흐림거제 20.1℃
기상청 제공

보건정책

중증 진료체계 강화 시범사업 참여기관 공모

참여 신청서 마감 6월 말, 선정결과7월에 발표

URL복사

중증 진료체계 강화 시범사업 참여기관 공모

- 20231월 시범사업 앞두고, 참여기관 모집 -

 

 

복지부는 20231월부터 시행될 중증 진료체계 강화 시범사업참여기관 공모 접수를 52()에 시작한다고 밝혔다.

중증 진료체계 강화 시범사업은 상급종합병원 본연의 기능을 강화하고, 협력의료기관과 유기적인 진료 협력체계를 구축활성화하는 제도이다.

중증 진료체계 강화 시범사업은 시범기관 공모, 선정평가, 성과 계약 등을 거쳐 20231월부터 202512월까지 3년간 진행될 예정이다.

시범사업 참여를 원하는 의료기관은 참여 신청서와 운영 계획서를 6월 말까지 제출하면 되고, 7월에 선정결과가 발표된다

신청대상 의료기관은 중증환자 진료역량이 일정 수준( ’18.1.1~’20.6.30. 입원환자 전문진료질병군 비율 30% )이상인 상급종합병원과 종합병원이다.

선정기준은 중증 진료 강화 및 외래 내원일수 감축 가능성, 진료협력 구축 및 운영역량, 의료 질 향상 영역별 계획의 적절성과 실현 가능성 등이다.

시범기관은 서류심사와 기관별 사업계획 발표 후 시범사업 협의체 심의를 거치고, 성과 계약을 통해 최종 결정될 예정이다.

 

간 외래 환자의 대형병원 쏠림* 지속으로 상급종합병원의 역량이 외래 경증질환 진료에 분산되어, 상급종합병원은 중증질환 치료연구 등에 집중하기가 어려웠다.

상급종합병원의 경우 2019년 외래 내원일수가 2010년에비해 25% 증가(종합병원 이하 13.7% 증가)하였으며 진료비 중 외래진료비가 35% 이상을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환자또한 집에서 가까운 병원 대신 멀리 있는 상급종합병원을 이용하면서 이동·대기시간, 교통비 등

복지부는 이러한 문제점을 해결하고, 종별 기능 정립을 통해 합리적인 의료전달체계를 구축하며, 상급종합병원협력의료기관의 동반 성장을 이루기 위해 중증 진료체계 강화 시범사업을 추진한다.

 

중증 진료체계 강화 시범사업을 통해 상급종합병원은 외래진료 감축효과를 얻어 중증 진료를 강화하고 의료 질을 향상할 수 있으며, 실질적인 진료협력체계를 구축·운영하고, 성과 평가결과에 따라 보상을 받을 수 있다.

상급종합병원의 외래진료 감축으로 환자가 불편을 겪지 않도록 환자를 적정 의료기관으로 회송하고, 회송된 환자가 상급종합병원의 진료가 필요한 경우에는 신속하게 진료받을 수 있도록 시스템이 마련된다.

중증환자는 상급종합병원의 질 높고 전문적인 의료서비스를 이용하고, 경증환자는 가까운 협력병원을 통해 시간과 비용을 절감하며, 양질의 의료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복지부 이중규 보험급여과장은 이번 시범사업을 통해 의료기관 종별 기능에 맞는 역할 수행으로 의료전달체계가 합리적으로 개선될 것을 기대하며, 시범사업에 많은 의료기관이 적극적으로 참여해주길 바란다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