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13 (금)

  • 구름많음동두천 23.5℃
  • 흐림강릉 14.9℃
  • 흐림서울 25.0℃
  • 흐림대전 20.5℃
  • 흐림대구 18.0℃
  • 흐림울산 18.0℃
  • 흐림광주 19.6℃
  • 흐림부산 19.2℃
  • 흐림고창 19.5℃
  • 흐림제주 18.7℃
  • 구름많음강화 23.7℃
  • 흐림보은 18.0℃
  • 흐림금산 19.3℃
  • 흐림강진군 20.3℃
  • 흐림경주시 18.1℃
  • 흐림거제 20.1℃
기상청 제공

질병정보

천식환자 1년에 한 번 이상 폐기능검사 받아야 한다

천식환자 57.6% 폐기능검사 받지 않아

URL복사

 


    

천식 악화등 질환 관리를 위해서는 최소 1년에 한 번 이상 폐기능검사를 받아야 함에도 불구하고 대상 환자 중 42.4%만 검사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폐기능검사 시행률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으나 폐기능검사 시행률은 여전히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70대의 폐기능검사 시행률이 48.5%로 가장 높고, 90대 이상이 27.6%로 가장 낮았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원장 김선민, 이하 심사평가원’)2020(8) 천식 적정성 평가 결과를 분석했다.

성별로는 여성 40.9%, 남성 44.2%로 전 연령에서 여성이 남성보다 폐기능검사 시행률이 낮게 나타났다.

입스테로이드(ICS)처방 환자비율도 55.9%로 낮아, 검사와 처방 지표 모두 낮은 결과를 보였다.

흡입스테로이드는 천식 조절상태를 유지하는데 가장 효과적인 예방약물로 가능한 모든 천식 환자에서 사용해야 한다.(천식 진료지침, 대한결핵 및 호흡기학회 2020)

아울러, 폐기능검사 장비를 보유한 기관이 보유하지 않은 기관보다 모든 평가 지표에서 좋은 결과를 보였다.

천식은 외래에서 효과적으로 진료가 이루어질 경우, 질병의 악화와 입원을 예방할 수 있는 만성 호흡기 질환이다. 2019년 우리나라 천식의 19세 이상 유병률3.2%, 65세 이상은 5.0%나이가 들수록 높게 나타났고, 천식 입원율의 경우 인구 10만 명당 65명으로 OECD 평균 34.4명에 비해 높게 나타났다.

국민건강통계에서 추정하는 천식 유병률에 비해 진료받는 환자수는 적게 나타나고 있어, 천식 조기진단을 위한 폐기능검사 시행이 더욱 중요하다.

이에, 심사평가원 김양중(천식 분과위원장)위원은 "호흡기능검사(폐기능검사) 중에는 간편하게 받을 수 있는 종류도 있다, "천식 의심환자는 물론이고, 치료를 받고 있는 환자도 적어도 1년에 한 번 씩은 호흡기능검사를 받도록 권장 된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