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6 (목)

  • 구름많음동두천 13.0℃
  • 구름많음강릉 13.8℃
  • 구름많음서울 14.9℃
  • 흐림대전 15.6℃
  • 흐림대구 17.3℃
  • 울산 16.2℃
  • 구름조금광주 16.9℃
  • 부산 17.4℃
  • 구름많음고창 16.5℃
  • 흐림제주 18.4℃
  • 구름조금강화 14.5℃
  • 구름많음보은 14.7℃
  • 구름많음금산 14.1℃
  • 구름많음강진군 16.5℃
  • 흐림경주시 16.5℃
  • 맑음거제 17.2℃
기상청 제공

보건정책

출생체중 1.5kg 미만 신생아의 생존율 87.1%

이른둥이’ 생존율 크게 향상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신생아 생존율 분석 결과,

 

 

   출생체중 1.5kg 미만 신생아의 생존율은 87.1%로 10명 가운데 약 9명이 생존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출생체중 500g 미만 신생아의 생존율은 36.8%로 크게 높아졌다.

재태기간에 따른 생존율 또한 37주 미만 신생아는 97.8%로 향상됐고, 28주 미만에서는 69.1%로 높아졌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원장 김선민, 이하 ‘심사평가원’)은 7월 11일 세계인구의 날을 맞아 신생아 생존율을 분석한 결과, 전반적으로 신생아 생존율이 향상된 것으로 보아 신생아중환자실의 의료 질이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른둥이가 많이 입원하는 상급종합병원은 신생아중환자실 환자에게 꼭 필요한 진단·치료 장비 및 시설을 모두 구비했고, 평가를 받은 전체 기관이 적절한 감염관리 프로토콜을 적용하여 환자의 감염률 및 생존율을 향상시킨 것으로 심평원은 추정했다.

이른둥이 출생 시 몸무게가 2.5kg 미만인 경우 ‘저체중 출생아’, 재태기간 37주 미만에 출생하는 아기는 ‘미숙아’라 부르는데, 국내에서는 이들을 한글 새 이름인 ‘이른둥이’로 한다

 

    이는 2차 신생아중환자실 적정성 평가 결과를 출생체중 및 재태기간에 따라 분석한 결과다.

2차 평가 결과 신생아중환자실 전담전문의 수는 228명으로 1차(163명) 대비 65명 증가했고, 전담전문의 중 신생아세부분과전문의는 155명으로 1차(128명) 대비 27명 늘었다.

또한, 소아외과전문의와 소아심장전문의가 있는 곳은 각각 31개소, 54개소로 1차 대비 5개소, 7개소씩 증가했다.

신생아중환자의 외과수술 또는 심장질환의 진단 및 치료를 위해 필요한 전문의가 요양기관에 상주함으로써 다양한 시각에서 환아를 진료하고 치료대응력을 높이는 등 안전한 진료환경이 조성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심사평가원은 2년에 1회씩 신생아소생술교육을 받도록 평가기준을 정하고 있는데, 신생아중환자실에 근무하는 의사 및 간호사의 대부분이 이 교육을 이수했다. (2차 평가 이수율 99.4%)

 

신생아소생술은 응급상황에서 산소결핍으로 인한 뇌손상을 예방하기 위해 실시하는 응급처치로, 신생아중환자실의 의료 인력이 숙련된 기술 및 지식을 습득해 진료수준을 높인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가정의 경제적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입원진료가 필요한 신생아에게 입원진료비 본인부담금을 면제하고 있으며, 지원 대상은 출생 후 28일 미만의 영유아 뿐만 아니라 재태기간 37주 미만 또는 출생체중 2.5kg 이하의 이른둥이를 포함한다.

또한, 요양기관이 신생아중환자실에 보다 많은 소아청소년과 전문인력을 확보하고, 전담전문의를 확충해 의료 질을 향상할 수 있도록 ‘22년 4월 신생아중환자실 전담전문의 수가기준을 개선했다.

한편, 통계청에 따르면 2020년 출생아 수는 27만 2천 3백명으로 2010년(47만 2백명) 대비 19만 7천 9백명 감소한 반면, 전체 출생아 중 체중이 2.5kg 미만 또는 37주 미만으로 태어난 이른둥이 출생아 비중은 매해 증가하고 있다.

 

포토뉴스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