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4 (토)

  • 맑음동두천 10.0℃
  • 구름조금강릉 15.9℃
  • 맑음서울 13.1℃
  • 구름조금대전 12.3℃
  • 맑음대구 15.9℃
  • 맑음울산 14.0℃
  • 맑음광주 15.1℃
  • 구름조금부산 16.3℃
  • 구름많음고창 12.3℃
  • 구름많음제주 19.3℃
  • 맑음강화 11.5℃
  • 구름많음보은 10.5℃
  • 구름많음금산 9.7℃
  • 구름조금강진군 15.6℃
  • 구름조금경주시 13.8℃
  • 구름조금거제 16.8℃
기상청 제공

질병정보

직계가족 중 전립선암 환자 있으면 전립선암 발생률 높아

형제가 전립선암 환자일 경우 전립선암 발생위험 3.3배 증가

 

 

   전립선암 진료인원은 2017년 77,077명에서 2021년 112,088명으로 35,011명(45.4%)이 증가하였고, 연평균 증가율은 9.8.%로 나타났다.

2021년 전립선암 입원환자는 2017년 대비 30.5%(4,927명), 외래환자는 46.9% (35,349명) 증가하였다.

전립선암(C61)은 전립선에서 발생하는 악성종양이다. 전립선에서 발생하는 암의 대부분은 전립선 세포에서 발생하는 선암(腺癌, 샘세포의 암)을 말한다. (출처: 서울대학교병원 의학정보, 국가암정보센터 암정보)

 

    국민건강보험공단은 건강보험 진료데이터를 활용하여 2017년부터 2021년까지 ‘전립선암’ 질환의 건강보험 진료현황을 발표하였다.

2021년 기준 ‘전립선암’ 전체 진료인원(112,088명) 중 70대가 42.7%(47,819명)로 가장 많았고, 80세 이상이 26.2%(29,369명), 60대가 25.9%(29,035명)로 나타났다.

진료형태별로 살펴보면 입원, 외래 모두 70대가 각각 39.8%, 42.8%를 차지하였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비뇨의학과 김영식 교수는 전립선 환자가 증가한 이유에 대하여 “고령 인구의 급격한 증가와 서구적 식생활 문화로의 변화, 전립선특이항원(PSA: prostate specific antigen;전립선암의 선별 검사 및 치료 판정을 위한 종양표지자 검사)을 포함한 진단기술의 발달, 사회-경제적 여건의 개선 및 건강에 대한 지식과 관심이 증가하면서 전립선 환자도 증가하는 것으로 생각된다.”고 설명하였다.

 

  인구 10만 명당 ‘전립선암’ 환자의 진료인원을 연도별로 살펴보면 2021년 435명으로 2017년 301명 대비 44.5% 증가하였다.

입원환자는 2017년 63명에서 2021년 82명(30.2%)으로 늘었고 외래환자는 2017년 295명에서 2021년 430명(45.8%)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립선암’ 환자의 건강보험 총진료비는 2017년 2천 353억 원에서 2021년 4천 286억 원으로 2017년 대비 82.2%(1천 933억 원) 증가하였고, 연평균 증가율은 16.2%로 나타났다.

2021년 기준 ‘전립선암’ 환자의 건강보험 총진료비중 70대가 42.5%(1천 819억 원)로 가장 많았고, 80세 이상 27.2% (1천 167억 원), 60대 25.5%(1천 92억 원)순 이었다.,

진료형태별로 구분해보면, 입원과 외래 모두 70대가 각각 39.5%(449억 원), 43.5%(1천 371억 원)로 가장 많았다.

 

   진료인원 1인당 진료비는 2017년 305만 2천 원에서 2021년 382만 3천 원으로 25.3% 증가하였다.,

진료형태별로 보면, 입원은 2017년 442만 6천 원에서 2021년 538만 8천 원으로 21.7% 증가하였고,

외래는 2017년 217만 원 1천 원에서 2021년 284만 3천 원으로 31.0% 늘어 났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비뇨의학과 김영식 교수는 '전립선암' 발생 원인 및 주요 증상, 예방법 등 주의사항에 대해 다음과 같이 설명하였다.

 

○ ‘전립선암’의 발생 원인

 

- 전립선암의 정확한 원인은 아직 잘 모른다. 다만, 전립선암의 발생은 유전, 감염 등 환경인자들이 오랜 시간 다단계의 발암과정을 거쳐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 전립선암 중 약 10% 정도의 암이 유전적 성향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고, 실제 직계가족 구성원 중에 전립선암 환자가 많을수록 전립선암 발생률이 높아진다.

- 아버지가 전립선암 환자일 경우 2.1배, 형제가 전립선암 환자일 경우 3.3배 발생위험이 증가한다. 직계가족 중에 전립선암 환자가 1명인 경우 2.5배, 2명인 경우 5배, 3명인 경우 11배 증가하며, 전립선암 발병 연령이 70대인 경우는 상대위험도가 4배, 60대인 경우는 5배, 50대인 경우는 7배로 증가한다.

 

- 모든 암의 16% 정도는 감염이 원인으로 알려져 있다. 전립선암도역시 감염, 식이 그리고 다른 인자들로 인한 염증이 전립선암 발생 진행에 영향을 준다는 보고들이 있다. 그러나, 성병과 전립선염이 전립선암과 관련이 있는지에 대해서는 아직 이견이 많다. 현재까지 전립선암 발생과 명확한 연관성을 가진 감염원은 밝혀지지 않았다.

 

○ ‘전립선암’의 주요 증상

 

- 다른 암과 마찬가지로 대부분의 초기 전립선암 환자의 경우 특이적인 증상은 없다. 일반적인 전립선비대증 환자에서 보이는 증상과 별반 차이가 없어 조기 검진을 하지 않으면 증상만으로 초기 전립선암을 진단하기는 어렵다.

 

○ '전립선암'의 예방법

 

- 지금까지 전립선암을 예방할 수 있는 약제나 식품 등에 대한 연구들이 많이 있었으나, 현재 임상연구를 통해 전립선암을 예방할 수 있는 명확한 약제나 식품에 대해 밝혀진 바는 없다.

 

- 따라서, 현재 전립선암은 예방보다는 조기 진단하여 빨리 치료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할 수 있다. 특히, 전립선암은 전립선특이항원(PSA)라는 간단한 혈액검사로 조기진단이 가능하기 때문에 조기 진단과 치료가 더욱 중요하다고 할 수 있다.

 

○ '전립선암'을 치료하지 않고 방치 시 위험성

 

- 다른 암과 마찬가지로 전립선암도 방치하면 국소장기로 진행되고 원격전이가 일어나면서 치료가 어려워지고 그에 따른 말기암 증상들이 나타난다.

- 전립선암은 다른 암에 비해 진행속도가 비교적 늦고 예후가 좋은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치료시기를 놓치면 다른 암과 마찬가지로 사망에 이르게 된다. 전립선암도 초기에 발견하여 치료해야 치료 성적이 높고 예후가 좋다.

 

 

 

 

 

 

 

포토뉴스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