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29 (일)

  • 맑음동두천 2.1℃
  • 흐림강릉 3.0℃
  • 구름많음서울 1.5℃
  • 구름조금대전 3.9℃
  • 구름조금대구 3.5℃
  • 맑음울산 4.2℃
  • 맑음광주 5.3℃
  • 맑음부산 4.3℃
  • 구름많음고창 4.5℃
  • 구름많음제주 7.6℃
  • 구름조금강화 1.8℃
  • 구름조금보은 1.4℃
  • 구름많음금산 2.8℃
  • 맑음강진군 6.1℃
  • 구름많음경주시 3.7℃
  • 맑음거제 3.8℃
기상청 제공

병/의원

86세환자, 눈썹 위 최소침습 수술로 뇌종양 제거

서울성모병원 안스데반 교수, 눈썹 근처 3cm 절개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신경외과 안스데반 교수가 최근 86세 여성 고령 환자의 뇌수막종을 눈썹위로 최소침습 절개하여 제거하는 수술에 성공하였다.

 

환자는 시력장애 증상으로 병원를 찾았고, 뇌영상검사 결과, 수막종이 양측 시각신경을 압박하는 안장결절 수막종 (tuberculum sella meningioma)이 소견이었다.

 

뇌수막종은 뇌종양 중 하나로, 뇌를 싸고 있는 수막에서 발생하는 모든 종양을 말한다. 조직학적으로 양성과 악성으로 구분되며, 대부분이 양성이다. 발생 부위에 따라 증상이 다양한데, 이 환자는 뇌수막종이 한정된 공간에서 시각신경을 압박하여 시력장애가 발생한 것이다.

 

시각신경을 압박하는 뇌종양을 제거하는 수술이 필요하였고, 안 교수는 환자가 고령인 점 등을 고려하여, 최소침습 수술법을 선택하였다. 그 중 눈썹 바로 위를 약 3.5 cm 이하로 절개하고 환자의 양쪽 눈 시각신경 사이에 위치한 뇌종양을 완전 제거하였다 . 뇌종양 크기는 지름이 3.2 cm x 3.5 cm로 비교적 큰 편이였다.

 

보통 해당위치 종양의 개두술은 머리카락 안쪽으로 하여 약 10~15cm 정도 절개하지만, 눈썹 위 최소침습수술은 눈썹위를 약 3~4 cm 절개하고, 뼈는 약 2 cm 정도 열어서 현미경으로 그 안으로 들여다보며 종양을 제거한다. 최소한의 절개로 수술 중 출혈량이 적고, 수술시간도 단축된다. 또한 수술 후 통증이 적으며 조기 퇴원이 가능하다.

 

10월 14일 수술을 받은 환자는 수술한지 6일 만에 퇴원하였고, 퇴원 후 11월 8일 정기검진을 위해 병원을 찾았다. 환자는 “고령의 나이로 수술이 두려워 주저하였으나, 눈이 계속 잘 보이지 않아 생활이 어려워 수술을 결정하였고, 최소침습 눈썹위 절개 수술로 시력장애 증상이 좋아지고 회복과 퇴원이 빨라, 걱정 했던 것과 달리 매우 만족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안스데반 교수는 “보통 뇌 수술이라 하면 머리를 삭발해야 하는 등 큰 수술로 여겨져 환자나 보호자 분들이 주저하고 두려워 하기 쉽지만, 이처럼 작은 절개 만으로도 뇌종양을 제거 할 수 있고, 수술시간도 단축되고 수술 후 통증도 덜하여 보통 수술 후 4-5일 이내에 퇴원이 가능하다. 따라서 이번 눈썹 위 최소침습수술의 성공은 고령 환자라도 육체 및 심리적인 부담감을 줄이며 수술을 받을 수 있다는 데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