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3 (수)

  • 흐림동두천 9.1℃
  • 흐림강릉 12.2℃
  • 서울 11.1℃
  • 흐림대전 10.3℃
  • 대구 11.9℃
  • 흐림울산 12.3℃
  • 광주 11.3℃
  • 흐림부산 13.0℃
  • 흐림고창 10.6℃
  • 제주 15.1℃
  • 흐림강화 8.1℃
  • 흐림보은 9.4℃
  • 흐림금산 8.5℃
  • 흐림강진군 11.5℃
  • 흐림경주시 13.0℃
  • 흐림거제 12.0℃
기상청 제공

질병정보

당뇨병 전체환자의 95.3%가 40세이상

남성은 중년기에서 여성은 노년기에서 가장 높았다
국민건강보험공단 생애주기별 건강보험 진료현황 발표

   2021년 기준 ‘당뇨병’의 생애주기별 진료인원 구성비를 살펴보면, 전체 진료인원(3,564,059명) 중 중년기가 48.7%(1,736,651명)로 가장 많았고, 노년기(65세 이상)가 46.6%(1,661,757명)로 나타났다.  

  남성의 경우 중년기가 55.0%(1,091,887명)로 가장 높았고, 여성의 경우에는 노년기가 55.2%(870,265명), 중년기가 40.9%(644,764명)로 나타났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 강도태)은 ‘세계 당뇨병의 날(11.14.)’을 맞아 건강보험 진료데이터를 활용하여 2017년부터 2021년까지 ‘당뇨병(E10~E14)’의 생애주기별 건강보험 진료현황을 발표하였다. 

 

  진료인원은 2017년 2,866,540명에서 2021년 3,564,059명으로 697,519명(24.3%)이 증가하였고, 연평균 증가율은 5.6%로 나타났다.

 남성은 2017년 1,573,647명에서 2021년 1,986,267명으로 26.2%(412,620명) 증가하였고, 여성은 2017년 1,292,893명에서 2021년 1,577,792명으로 22.0% (284,899명) 증가하였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내분비내과 김지원 교수는 중·노년기 환자가 가장 많은 이유에 대하여 “중·노년기에는 유전, 생활습관 및 노화 등 다양한 인자들로 인해 당뇨병 발병의 위험률이 높아진다. 특히 고령이 될수록 당뇨병 환자가 많아지는 이유는 노화에 따른 인슐린 저항성의 증가와 췌장의 췌도 기능 손상의 복합적인 영향으로 인한 것이다. 노화에 따른 인슐린 저항성의 증가는 주로 비만, 근감소증, 신체 활동의 부족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노화는 췌도 기능 및 췌장 β-세포 증식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쳐 인슐린 분비를 감소시키고, 인슐린 분비 감소는 고혈당을 일으켜 결국에는 당뇨병이 발생하게 된다.”고 설명하였다.

 

 2021년 기준 ‘당뇨병’의 생애주기별 치료약제 처방인원 비율을 살펴보면, 전체 진료인원(3,564,059명) 중에 치료약제를 처방받은 인원은 2,817,987명으로 79.1%로 나타났다.

남성의 경우 중년기가 904,368명이 치료약제를 처방 받아 82.8%(진료인원 1,091,887명)로 가장 높았고, 여성의 경우에는 노년기가 675,295명이 처방 받아 77.6%(진료인원 870,265명)로 가장 높았다.

 

 2021년 기준 ‘당뇨병’의 소득분위별 진료인원 구성비를 살펴보면, 전체 진료인원(3,564,059명) 중 5분위가 34.3%(1,222,535명)로 가장 많았고, 4분위 19.7%(702,291명), 1분위 15.6%(554,512명) 순으로 나타났다.  

 남성과 여성 모두 5분위가 35.0%(694,968명), 33.4%(527,567명)으로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당뇨병’으로 인한 건강보험 총진료비는 2017년 2조 2,286억 원에서 2021년 3조 2,344억 원으로 2017년 대비 45.1%(1조 58억 원) 증가하였고, 연평균 증가율은 9.8%로 나타났다.

 

2021년 기준 ‘당뇨병’의 생애주기별 건강보험 총진료비의 구성비를 살펴보면,  노년기(65세 이상)가 49.6%(1조 6,030억 원)로 가장 많았고, 중년기(40~64세)가 46.5%(1조 5,030억 원)였으며,성별로 구분해보면, 남성은 중년기가 53.4.%(9,587억 원), 여성은 노년기가 59.0%(8,494억 원)로 가장 많았다.

 

진료인원 1인당 진료비를 5년 간 살펴보면, 2017년 77만 7천 원에서 2021년 90만 8천원으로 16.7% 증가하였으며, 성별로 구분해보면, 남성은 2017년 75만 8천 원에서 2021년 90만 3천 원으로 19.2% 증가하였고, 여성은 2017년 80만 1천 원에서 2021년 91만 3천 원으로 13.9% 증가하였다.

 

 2021년 기준 진료인원 1인당 진료비를 생애주기별로 보면, 영유아기(0~6세) 146만 9천 원으로 가장 많았고, 노년기(65세 이상)가 96만 5천 원, 학령기(7~18세)가 96만 2천 원, 중년기(40~64세)가 86만 5천 원 순으로 나타났다.

 

□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내분비내과 김지원 교수는 '당뇨병'의 발생 원인 및 주요 증상, 예방법 등 주의사항에 대해 다음과 같이 설명하였다.

 

 ○ ‘당뇨병’의 발생 원인

 - 제2형 당뇨병은 생활습관, 유전, 환경적 요인 등 복합적인 인자에 의해 발생한다. 제2형 당뇨병의 병태 생리는 말초 조직의 인슐린 저항성의 증가, 간의 포도당 생성 조절 장애, 췌장 β-세포의 기능 저하를 특징으로 하며, 궁극적으로는 췌장 β-세포의 기능 부전 및 인슐린 분비 결함으로 이어진다. 인슐린 저항성 및 췌장의 인슐린 분비 결핍으로 인해 체내 포도당 항상성을 유지할 수 없게 되어 제2형 당뇨병이 발생하게 된다.

 

 ○ ‘당뇨병’의 주요 증상

 - 당뇨병은 무증상이 가장 흔하다. 그 외에는 삼다 증상인 다음, 다뇨, 다식이 나타날 수 있고, 체중감소, 피로감, 식곤증, 치주염, 피부질환, 시야 흐림, 손이나 발의 따끔거림, 무감각 또는 통증 등의 증상도 나타날 수 있다. 

 

 ○ '당뇨병'의 예방법 

 - 생활습관 관리는 당뇨병 발병을 예방하거나 지연시키는 데 가장 효과적이다. 규칙적인 운동, 체중 감량을 통한 적절한 체중 유지, 건강한 식단의 복합적인 생활습관 관리가 필요하다. 주당 최소 150분 이상, 중강도 이상의 유산소 운동을 시행해야 하며, 특정 영양소에 집중하기보다는 지중해식 식단과 같이 건강에 좋은 음식의 식단 패턴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 또한, 금연은 전신 염증을 줄여 당뇨병 위험을 줄이기 때문에 반드시 금연을 권고한다. 

 

 ○ '당뇨병'을 치료하지 않고 방치 시 위험성 

 -  당뇨병은 대혈관 및 미세혈관의 만성 합병증을 일으킨다. 대혈관 합병증으로는 관상동맥질환 (심근경색, 협심증), 뇌혈관질환 (뇌졸중, 뇌경색), 말초혈관질환(당뇨발) 등이 있으며, 미세혈관 합병증으로는 당뇨병성 망막병증, 신장병증 (말기신부전, 투석), 신경병증 등이 있다. 당뇨병성 망막병증은 성인 실명 원인 중 1위이며, 당뇨병은 우리나라 말기신부전의 가장 흔한 원인임을 고려하였을 때 당뇨병의 합병증은 비교적 흔하다는 것을 알 수 있다. 

 -  또한, 당뇨병은 급성 합병증인 고삼투압성 고혈당 상태, 당뇨병성 케톤상증을 일으키기도 하는데, 이런 경우 심하면 사망에까지 이르기도 한다. 따라서 당뇨병을 치료하지 않고 방치 시 이러한 만성 및 급성 합병증이 발생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