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5 (금)

  • 맑음동두천 13.7℃
  • 맑음강릉 16.5℃
  • 구름많음서울 14.1℃
  • 맑음대전 13.6℃
  • 맑음대구 12.3℃
  • 구름많음울산 14.7℃
  • 맑음광주 14.8℃
  • 구름조금부산 15.4℃
  • 맑음고창 12.8℃
  • 구름조금제주 15.2℃
  • 구름많음강화 13.7℃
  • 맑음보은 7.8℃
  • 맑음금산 8.5℃
  • 구름많음강진군 11.8℃
  • 구름많음경주시 12.2℃
  • 구름조금거제 12.6℃
기상청 제공

건강/연수강좌

피부암, 최근 5년 새 40% 증가

전이율 높은 악성 흑색종 상대적으로 사망률 높다
권순효 강동경희대병원 피부과 교수

피부암은 아직 국내에서 낯선 암이지만 실제로 적지 않게 발생한다. 

서구에서는 피부암이 발병률 1위여서 고령화로 인해 국내에서도 계속 늘어날 전망이다.

권순효 강동경희대병원 피부과 교수의 도움을 받아 피부암을 알아본다.

 

 

◇피부암, 5년 새 40% 증가

고령화로 인해 전 세계적으로 피부암이 두 배 이상 늘고 있고 우리나라도 예외는 아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국민관심질병통계에 따르면 피부암으로 병원을 찾은 환자는 2017년 2만983명에서 2021년 2만9,459명으로 5년 새 40%나 늘었다. 햇볕에 노출되는 시간이 길어지는 만큼 자외선이 누적돼 피부암 발생도 느는 것이다.

 

 

      ▲ 권 순효 교수

 

◇양성ㆍ악성 종양 정확히 인지해야

피부에는 양성과 악성 종양이 발생하는데 이를 구분할 줄 알면 피부암을 조기 발견하고 완치하는데 크게 도움이 된다.

 

악성 종양에는 기저세포암과 편평세포암, 악성 흑색종, 카포시육종, 파젯병, 균상식육종 등이 있지만 앞의 세 가지 암이 가장 많다. 전체 피부암 중 기저세포암과 편평세포암(보웬병 포함)이 85%, 악성흑색종이 10%를 차지한다. 악성 흑색종은 피부암 중에서 전이율이 높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사망률이 높다.

 

반면 기저세포암이나 편평세포암은 전이율이 낮아 생존율에는 거의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 중앙암등록본부 자료에 따르면 2015~2019년 피부암의 5년 상대생존율은 악성 흑색종 63.9%, 기저세포암 103.3%, 편평세포암 89.3%였다.

 

◇악성 흑색종 손·발가락이나 발바닥·얼굴 등에 잘 발생

기저세포암은 주로 얼굴, 특히 얼굴에서도 코나 뺨 등에 많은 것이 특징이다. 문제는 기저세포암이라고 꼭 얼굴에만 생기는 것이 아니다. 100명 중 20~30명은 자외선에 노출되는 얼굴 외의 다른 부위에 생긴다. 머리카락이 난 두피에 발생할 수도 있다. 주로 고령자에게 발생하지만 때론 50대에서도 나타난다.

 

편평세포암은 얼굴과 손등, 팔, 아랫입술, 귓바퀴 등에 잘 생긴다. 모양은 결절판, 사마귀, 궤양 등 여러 가지 형태를 띨 수 있다. 반면 흑색종은 손ㆍ발가락이나 발바닥·얼굴·등·정강이 등에 잘 침범한다. 특히 손톱 아래에 생기면 손톱에 세로로 까만 줄이 나타난다. 흑색종은 30~40대에 많다.

 

◇재발 방지 위해 완전 절제와 피부 재건도 중요

피부암은 조직 검사로 확진한다. 병리과에서 1차적으로 조직을 확인하지만, 피부과 의사가 추가적으로 조직을 확인해 피부암의 조직학적 아형(亞形)과 침범 깊이 등을 추가적으로 진단한다.

 

치료는 1차적으로 수술로 암 조직을 제거하는 것이다. 이때 두 가지를 충족시켜야 한다. 첫째, 암이 재발하지 않도록 완전 절제하는 것이다. 두 번째, 미용·기능적으로 완벽히 피부를 재건하는 것이다.

 

수술 외에는 전기로 태우는 소작술(燒灼術)이나 소파술(搔爬術), 냉동 치료, 방사선 치료, 이미퀴모드 연고 등이 있다. 1차적으로 수술이 어려울 때 시행하지만 암세포가 완전히 제거되지 않는다는 한계가 있다. 다만 악성 흑색종은 수술 외에 방사선 치료와 항암화학요법 등이 동원된다. 초기라면 제거만 해도 무방하지만 종양 두께가 1㎜ 이상 되면 전이 가능성을 고려해 주위 림프절을 함께 떼어내거나 항암제를 쓰기도 한다.

 

 

 

포토뉴스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