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2 (수)

  • 맑음동두천 30.6℃
  • 맑음강릉 34.6℃
  • 맑음서울 31.5℃
  • 맑음대전 31.9℃
  • 맑음대구 32.2℃
  • 맑음울산 29.4℃
  • 맑음광주 31.8℃
  • 맑음부산 26.1℃
  • 맑음고창 31.4℃
  • 흐림제주 23.2℃
  • 구름조금강화 26.2℃
  • 맑음보은 31.1℃
  • 맑음금산 30.9℃
  • 구름많음강진군 29.1℃
  • 맑음경주시 34.3℃
  • 구름조금거제 28.1℃
기상청 제공

질병정보

원인, 증상 다양한 `중증천식' 치료 어려운 이유

'칼시디올' 형태로 직접 투약했을 때 증상 완화한다
서울아산병원 알레르기내과 조유숙 교수

천식은 폐 속의 기관지가 알레르기 염증 반응을 일으켜서 생기는 질병이다. 정확한 원인은 명확하게 밝혀지진 않았다. 유전적 요인과 환경적 요인이 합쳐져 생기는 알레르기성 질환이기 때문이다. 집먼지 진드기, 꽃가루, 식품, 약물부터 스트레스와 대기오염, 미세먼지 등 천식 알레르기를 유발하는 원인 물질(항원) 종류만 해도 무수히 많다.

 

천식은 근래 들어 치료 기술이 가장 빨리 발전한 분야기도 하다. 특히 흡입성 스테로이드 항염증제와 지속형 베타자극흡입제 등의 개발로 90%의 천식 환자가 증상을 효과적으로 관리할 수 있게 됐다.

 

나머지 10%의 천식 환자는 난치성으로 중증 천식에 분류된다. 중증 천식의 원인과 증상이 너무 다양하기 때문에 의학적으로 그 정의와 분류가 아직 완전히 정립되지 않았다. 중증 천식에 대한 뚜렷한 치료법 역시 없는 실정이다.

 

서울아산병원 알레르기내과 조유숙 교수는 "임상적으로 중증 천식의 정의는 매우 단순하지만, 중증 천식을 다루고 치료하는 데 있어 반드시 고려해야 할 것은 증상의 다양성"이라고 지적한다.

 

기본적으로 천식 치료제를 적절히 처방했음에도 증상이 조절되지 않는다면 중증 천식으로 분류할 수 있다. 대부분 기도에 생긴 만성 염증이나 기도 수축을 넘어 기도 폐쇄 증상까지 진행하며 기존 핵심 치료제들에 저항성을 보이는 탓이다.

       ▲ 조 유숙 교수

 

하지만 이러한 약물 저항성의 원인이 매우 다양하다는 점은 치료를 어렵게 하는 이유기도 하다. 각각이 다른 임상 반응을 보인다면, 이는 각기 다른 요인에서 증상이 발생한다는 의미기 때문이다.

 

대표적으로 △천식 증상 조절을 위해 전신 스테로이드 치료제를 지속적으로 사용해 내성이 생긴 경우 △스테로이드 치료제에 저항성이 있는 경우 △약물과민반응을 동반한 경우 △흡연 이력이 있는 중증 천식 △호중구성 천식 △호산구성 천식이면서도 스테로이드 치료제에 반응성이 떨어지는 경우 △알레르기성 중증 천식 등이다. 호중구와 호산구는 각각 면역 작용에 관여하는 백혈구의 일종이다.

 

대표적으로 중증 천식 증상을 조절하는 데 좋다고 알려진 영양소가 비타민D다. 다만, 최근 관련 연구를 재검토한 결과 칼시디올 형태를 직접 투약하는 것 이외엔 별다른 효과가 없다고 결론이 뒤집혔다. 최근 아주대병원 알레르기내과 박해심 교수팀은 '마이크로코커스 루테우스'라는 장내세균이 호중구성 중증 천식 환자에게서 기도 염증 억제 효과를 냈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하기도 했다.

포토뉴스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