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2 (수)

  • 구름조금동두천 21.1℃
  • 구름조금강릉 26.0℃
  • 구름많음서울 22.8℃
  • 구름많음대전 23.5℃
  • 구름조금대구 26.8℃
  • 맑음울산 22.2℃
  • 구름조금광주 24.4℃
  • 맑음부산 22.3℃
  • 구름조금고창 21.0℃
  • 구름조금제주 22.8℃
  • 구름많음강화 18.3℃
  • 구름조금보은 22.3℃
  • 구름많음금산 23.3℃
  • 구름조금강진군 21.9℃
  • 구름많음경주시 24.7℃
  • 구름많음거제 21.5℃
기상청 제공

건강/연수강좌

갑자기 한쪽 시야가 뿌예진다면 ‘당뇨망막병증’ ...

당뇨병 경력 30년 이상 환자 90% 정도 발생
분당서울대병원 안과 김형민 교수

‘당뇨병성 망막병증’이라고도 불리는 ‘당뇨망막병증’은 시각세포가 있는 망막층의 미세혈관이 손상되는 질환으로 실명 원인 중에서 세계적으로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당뇨망막병증은 신장병증, 망막병증, 신경병증 등 3대 미세혈관 합병증 중 하나로, 당뇨병 경력이 오래될수록 진단받을 확률이 높아집니다.

 

일반적으로 당뇨병 경력이 30년 이상인 환자에게서 90% 정도 발생하며, 15년 전후 환자의 발병률은 60~70%까지 올라갑니다.

 

 

갑자기 한쪽 시야가 뿌예진다면

정상 망막(왼쪽)과 당뇨 망막.

 

당뇨망막병증은 ‘비증식성 망막병증’과 ‘증식성 망막병증’ 크게 2가지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비증식성 망막병증은 망막의 작은 혈관들이 약해지거나 혈관이 막혀 산소와 영양 공급이 줄어드는 상태를 말하며, 천천히 진행하면서 시력이 점차 감퇴합니다. 이는 당뇨망막병증의 초기 소견이라 할 수 있습니다.

 

반면 증식성 망막병증은 좋지 않은 곳에 새로운 혈관이 생긴 후 그곳에서 심한 출혈이 발생해 증식성 막이 자라면서 실명에 이르는 질환입니다. 이는 당뇨망막병증의 후기 소견이라 할 수 있습니다.

 

당뇨망막병증 초기에는 별도의 증상이 없으며, 때로는 비문증, 광시증, 변시증, 시야 흐림 등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그러나 후기로 진행될수록 신생 혈관이 생성되고 유리체 출혈이 발생한다면 갑자기 시력이 안 보이는 증상이 나타납니다.

 

이외에도 시력 중심부인 황반부에 부종이 생기는 황반부종도 당뇨망막병증의 합병증으로 나타날 수 있고, 이를 방치하면 시력이 점차 떨어지므로 정기 검진으로 추적 관찰해야 합니다.

 

당뇨망막병증으로 진단받으면 정기적으로 안과를 방문해 정기검진을 받아야 한다고 분당서울대병원 안과 김형민 교수는 전합니다.

 

안과에서는 ①안저 검사 ②형광안저혈관조영 ③초음파검사 ④빛간섭단층촬영 등 정밀검사를 시행해 당뇨망막병증이 어느 정도 진행됐는지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이외에도 양안 산동검사를 해 세극등 현미경 안저 검사, 도상 검안경 검사로 망막 중심부인 후극부 이상과 더불어 망막 전반적인 출혈의 삼출불 정도를 파악할 수 있습니다.

 

아울러 형광안저혈관조영 검사로 혈관의 누출과 혈관 폐쇄도 확인할 수 있으며, 빛간섭단층촬영으로 황반부종을 진단할 수 있습니다.

     ▲ 김 형민 교수

 

이미 발생한 당뇨망막병증은 안저 검사 및 형광안저혈관조영 검사로 신생 혈관이 자라 있거나 혈관 누출이 있을 때, 레이저 광선을 이용한 ‘항응고 요법’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이로써 유리체 출혈과 같은 심한 합병증을 예방할 수 있으며, 황반부종이 동반된 경우에는 눈에 직접 약을 주입하는 ‘유리체강내 주사’를 시행합니다.

 

이와 같은 치료를 진행해도 유리체 출혈이나 견인 망막 박리, 삼출 망막 박리 등 합병증이 진행한다면 유리 절제술과 같은 외과적 수술을 시행하게 됩니다.

 

당뇨 치료가 그렇듯, 당뇨망막병증에서도 가장 중요한 것은 혈당 조절입니다.

 

따라서 꾸준히 당뇨병 치료를 하면서 혈당 및 당화혈색소가 높아지지 않도록 전신 관리를 하는 것이 가장 중요합니다.

 

아울러 금연, 금주, 건강한 식습관, 운동 등 좋은 습관을 가지도록 노력해야 하며, 고혈압, 고지혈증과 같은 동반된 질환도 잘 관리해서 미세혈관의 추가적인 손상을 막는 것이 중요합니다.

포토뉴스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