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6 (일)

  • 구름많음동두천 17.3℃
  • 구름조금강릉 15.1℃
  • 구름많음서울 20.5℃
  • 구름많음대전 16.8℃
  • 맑음대구 16.0℃
  • 구름조금울산 14.3℃
  • 맑음광주 19.4℃
  • 구름조금부산 16.5℃
  • 맑음고창 ℃
  • 맑음제주 19.2℃
  • 구름많음강화 17.3℃
  • 구름많음보은 18.1℃
  • 맑음금산 14.2℃
  • 맑음강진군 17.8℃
  • 구름조금경주시 15.1℃
  • 구름조금거제 16.3℃
기상청 제공

보건정책

간접흡연으로도 걸릴 수 있는 `폐암'

자신과 가족의 건강을 위한 금연 실천 필요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호흡기알레르기내과 이상철 교수

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 정기석)은 건강보험 진료데이터를 활용하여 2018년부터 2022년까지 ‘폐암(C34)’ 환자의 건강보험 진료현황을 발표하였다. 

  진료인원은 2018년 91,192명에서 2022년 116,428명으로 25,236명(27.7%↑)이 증가하였고, 연평균 증가율은 6.3%로 나타났다.
    남성은 2022년 70,564명으로 2018년 57,595명 대비 22.5%(12,969명↑), 여성은 2022년 45,864명으로 2018년 33,597명 대비 36.5%(12,267명↑) 증가하였다.


 1. 2022년 ‘폐암‘, 60대 이상 환자가 84%(9만 8천 명) 차지

  2022년 기준 ‘폐암’ 환자의 연령대별 진료인원 구성비를 살펴보면, 전체 진료인원(116,428명) 중 70대가 34.0%(39,541명)로 가장 많았고, 60대가 32.2%(37,516명), 80대 이상이 17.8%(20,704명) 순이었다.
   

   ▲ 이 상철 교수

 

남성의 경우 70대가 차지하는 비율이 37.3%로 가장 높았고, 60대가 31.1%, 80대 이상이 18.8%를 차지하였으며,
   여성의 경우는 60대가 33.9%, 70대가 28.8%, 80대 이상이 16.2% 순으로 나타났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호흡기알레르기내과 이상철 교수는
   폐암환자가 60대 이상에서 많이 발병하는 이유에 대하여 “암 발생 원인의 70% 이상은 흡연, 고지방 식이, 음주, 발암 물질 노출과 같은 환경적인 요인과 생활 습관이 차지하는데, 나이가 들수록 이러한 위험인자에 대한 노출량이 증가한다.
   뿐만 아니라, 고령화에 따라 노인 인구가 점차 늘어나는 것도 노인 환자에서의 암발생률이 높아지는 원인일 수 있다.”라고 설명하였다.


2. 2022년 ‘폐암‘ 환자, 인구 10만 명당 진료인원 226명

  인구 10만 명당 ‘폐암’ 환자의 진료인원을 연도별로 살펴보면, 2022년 226명으로 2018년 179명 대비 26.3% 증가하였으며,
    남성은 2018년 225명에서 2022년 274명(21.8%)으로 증가하였고,
  여성은 2018년 132명에서 2022년 179명(35.6%)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인구 10만 명당 ‘폐암’ 환자의 진료인원을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70대가 1,096명으로 가장 많았다.
    성별로 구분해보면, 남성은 80대 이상이 1,818명으로 가장 많고, 70대가 1,591명, 60대가 622명 순이며,
    여성은 70대가 676명으로 가장 많고, 80대 이상이 562명, 60대가 418명 순으로 나타났다.


3. 2022년 ‘폐암‘ 환자, 진료비 1조 2,799억 원(‘18년 대비 39.9% 증가)

  ‘폐암’ 환자의 건강보험 진료비는 2018년 9,150억 원에서 2022년 1조 2,799억 원으로 2018년 대비 39.9%(3,648억 원) 증가하였고, 연평균 증가율은 8.8%로 나타났다.

  2022년 기준 성별 ‘폐암’ 환자의 건강보험 진료비 구성비를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60대가 33.9%(4,343억 원)로 가장 많았고, 70대가 33.4%(4,274억 원), 80대 이상이 14.4%(1,843억 원)순 이었으며,
 성별로 구분해보면, 남성은 70대가 36.8%(3,008억 원), 여성은 60대가 33.8%(1,565억 원)로 가장 많았다.


4. 2022년 ‘폐암‘ 환자, 1인당 진료비 1,099만 원

  진료인원 1인당 진료비를 5년 간 살펴보면,
    2018년 1,003만 원에서 2022년 1,099만 원으로 9.6% 증가하였으며,
   성별로 구분해보면, 남성은 2018년 1,016만 원에서 2022년 1,158만 원으로 13.9% 증가하였고, 여성은 2018년 982만 원에서 2022년 1,010만 원으로 2.8% 증가하였다.

  2022년 기준 진료인원 1인당 진료비를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40대가 1,314만 원으로 가장 많았고,
  성별로 구분해보면, 남성과 여성 모두 70대가 각각 1,364만 원, 1,274만 원으로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호흡기알레르기내과 이상철 교수는 ‘폐암’ 발생원인 및 주요 증상, 예방법 등 주의사항에 대해 다음과 같이 설명하였다.
  ‘폐암’이란?
   - 폐암이란 폐에 발생한 악성 종양을 말하며, 폐를 구성하는 조직에서 발생한 ‘원발성 폐암’과 다른 장기에서 생긴 암이 폐로 전이된 ‘전이성 폐암’으로 구분할 수 있다.  

 ○ ‘폐암’의 발생 원인
   - 폐암으로 인한 사망의 약 80%는 흡연으로 인한 것이라는 결과가 있을 만큼, 흡연이 현재까지 알려진 폐암 발생의 가장 주요한 원인이다.
   - 직접흡연 뿐만 아니라 간접흡연도 영향을 미치며, 라돈 노출, 대기 오염 등의 직업·환경성 요인도 폐암 발생의 원인으로 알려져 있다. 또한 일부 연구 결과에서는 선천적 혹은 후천적인 유전자 변화가 폐암 발생을 유발한다고 보고하고 있다. 

 ○ ‘폐암’의 검사 및 진단법
   - 폐암이 의심되는 경우, 흉부의 단순 X-선 촬영과 전산화단층촬영(CT), 가래세포검사(객담세포진), 기관지내시경검사, 경피적 미세침흡인세포검사(세침생검술) 등을 통해 실제 암인지 아닌지를 확인하게 된다.
   - 이후 폐암이 진단되는 경우 다양한 추가적인 검사(전신 뼈 스캔, 뇌 자기공명영상(MRI), 양전자방출단층촬영, 초음파 기관지내시경 검사 등)을 통해 병의 진행 단계(병기)를 평가하게 되고, 이에 따라 치료 방침을 결정하게 된다. 

 ○ ‘폐암’ 치료법 및 치료시 주의사항
   - 폐암의 치료는 병기에 따라 크게 ‘국소 치료’와 ‘전신 치료’로 구분할 수 있다. 다른 장기로의 전이가 없는 국한된 병기에서는 수술과 방사선치료(양성자치료, 중성자치료 포함)를 고려할 수 있다.
   - 반면, 폐와 기관지 주변 림프절 이외의 부위로의 전이가 동반된 4기 폐암은 항암화학치료를 시행할 수 있고, 최근에 활발히 사용되는 표적치료제, 면역항암치료와 같은 약물도 같은 범주에 포함된다.


 ○ ‘폐암’ 예방법
   - 흡연자라면 금연이 가장 확실한 폐암 예방법이며, 약 90%의 폐암이 금연으로 예방 가능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폐암의 발생 가능성은 평생 담배를 피운 양과 기간에 비례해 증가하기 때문에 한시라도 이른 금연이 중요하다.
   - 이외에도 미세먼지 농도가 높은 날에는 야외활동을 삼가하고 외출 시 미세먼지 차단 마스크를 착용하는 것이 좋다. 그리고 일터나 가정 내에서 노출될 수 있는 폐암 유발 요인이 있다면 조기에 인지하고 회피하는 것이 필요하며,
   - 항산화 성분이 풍부한 채소, 과일과 베타카로틴이 풍부한 당근, 호박, 감귤, 케일, 시금치 등의 섭취가 폐암 예방에 도움이 된다고 알려져 있다.

포토뉴스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