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5 (화)

  • 흐림동두천 2.2℃
  • 흐림강릉 2.8℃
  • 흐림서울 6.4℃
  • 대전 5.7℃
  • 대구 5.6℃
  • 울산 5.9℃
  • 광주 5.4℃
  • 부산 6.9℃
  • 흐림고창 5.1℃
  • 제주 11.3℃
  • 흐림강화 5.7℃
  • 흐림보은 5.2℃
  • 흐림금산 4.3℃
  • 흐림강진군 7.4℃
  • 흐림경주시 5.7℃
  • 흐림거제 7.1℃
기상청 제공

보건정책

신체활동 개선 반면, 음주및 남자 비만 여성 만성질환 악화

20대 식생활, 30~40대 비만 및 건강행태 악화, 50대 이후 만성질환 증가
질병관리청(청장 지영미)

질병관리청(청장 지영미)은 12월 8일(금), 「국민건강영양조사 제9기 1차년도(2022) 결과발표회」를 개최하여, 우리 국민의 주요 만성질환 유병 및 건강행태에 관한 2022년 통계를 발표한다고 밝혔다.

 

국민건강영양조사*는 「국민건강증진법」 제16조에 근거하여 우리 국민의 건강과 영양수준을 파악하기 위해 실시하고 있으며, 조사 결과는 국가 건강정책 수립 및 평가를 위한 근거자료로 활용되고 있다.

 

* 흡연, 음주, 신체활동, 영양, 만성질환 등 250여 개 보건지표를 산출하는 대표적인 건강통계조사로, ’98년에 도입하여 매년 만 1세 이상 약 1만 명을 대상으로 실시

 

1. 2022년 국민건강영양조사 주요 결과 

 

만성질환

 

성인(19세 이상)의 비만, 고혈압, 고콜레스테롤혈증 유병률은 ’21년 대비 소폭 증가하였다.

 

비만 유병률은 ’22년 남자 47.7%, 여자 25.7%로 ’21년 대비 남자는 1.4%p 증가하였고, 남자 30~50대 절반이 비만이었다. 여자는 전년 대비 1.2%p 감소하였으나, 20대에서는 증가(15.9%→18.2%, ↑2.3%p)하였다.

  고혈압 유병률은 ’22년 남자 26.9%, 여자 17.0%로 ’21년 대비 남자는 1.7%p 증가하였고, 특히 남자 50대(35.8%→41.6%, ↑5.8%p)에서 큰 폭으로 증가하였으며, 여자는 큰 변화가 없었다. 당뇨병 유병률은 ’22년 남자 11.2%, 여자 6.9%이었다.

 

  고콜레스테롤혈증 유병률은 ’22년 남자 20.9%, 여자 22.6%이며, ’21년 대비 남자는 큰 변화가 없었고, 여자는 2.3%p 증가하였다.

 

최근 10년 간 만성질환 변화를 살펴보면, 비만은 남자 20~50대에서 10%p 정도 증가하여, 30~50대 2명 중 1명이 비만이었다. 고콜레스테롤혈증은 남녀 40대 이상에서 10%p 이상 증가하였다.

 

건강행태

 

흡연율은 ’21년 대비 소폭 감소하였으나 음주율은 다시 증가하였고, 신체활동 실천율의 경우 남녀 모두 전년 대비 증가하는 경향을 보였다.

 

  담배제품을 하나라도 사용한 담배제품 현재사용률은 ’22년 남자 36.6%, 여자 7.2%로 ’21년 대비 남자는 변화가 없으나 여자는 감소(↓1.3%p)하였다.

 

  현재흡연율(일반담배(궐련))은 ’22년 남자 30.0%, 여자 5.0%로 ’21년 대비 감소(남 ↓1.3%p, 여 ↓1.9%p)하였으나, 액상형 전자담배 현재사용률은 남자 5.6%, 여자 1.3%로 전년 대비 소폭 증가(남 ↑0.6%p, 여 ↑0.1%p)하였고, 궐련형 전자담배도 남자 9.2%, 여자 2.4%로 전년 대비 증가(남 ↑1.9%p, 여 ↑0.7%p)하였다.

 

  고위험음주율은 ’22년 남자 21.3%, 여자 7.0%로, ’21년 대비 남자는 증가(↑1.6%p)하였고, 월간폭음률도 남자 48.8%, 여자 25.9%로, 전년 대비 남녀 모두 증가(남 ↑1.8%p, 여 ↑1.8%p)하였다.

 

  유산소 신체활동 실천율은 ’22년 남자 55.4%, 여자 50.7%로 ’21년 대비 남녀 모두 큰 폭으로 증가(남 ↑5.2%p, 여 ↑5.3%p)하였다.

 

  최근 10년 간 건강행태 변화를 살펴보면, 남녀 모두 음주와 신체활동은 개선되지 않았다. 특히 남자 40대와 여자 30대의 경우 현재흡연율은 감소하였으나 여전히 전 연령대 중 가장 높았다. 고위험음주율과 우울장애 유병률은 증가하고 신체활동 실천율은 감소하여 건강행태가 모두 악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식생활과 영양

 

아침식사 결식률과 지방 에너지 섭취분율은 ’21년 대비 다소 증가하였다.

 

  아침식사 결식률은 ’22년 남자 35.2%, 여자 32.8%로 ’21년 대비 남자가 여자보다 더 큰 폭으로 증가(남 ↑3.8%p, 여 ↑0.8%p)하였고 20대에서 가장 높았다.

 

  하루 1회 이상 외식률은 ’19년 이후 감소 경향이었으나, ’22년 남자 33.4%, 여자 21.9%로 ’21년 대비 증가(남 ↑2.0%p, 여 ↑2.5%p)하였다.

 

  대부분 식품군 섭취량은 ’21년 대비 큰 변화가 없으나, 남녀 모두 ’21년 대비 곡류 섭취량이 감소(남 ↓13.3g, 여 ↓8.2g)하고 음료류 섭취량이 증가(남 ↑36.7g, 여 ↑45.5g)하였다. 

 

  에너지 섭취량은 전년과 유사한 수준이었고, 지방을 통한 에너지 섭취 분율은 증가(남 ↑1.1%p, 여 ↑1.4%p)한 반면, 탄수화물을 통한 에너지 섭취 분율은 감소(남 ↓0.9%p, 여 ↓1.6%p)하였다. 

 

  최근 10년간 영양수준 변화를 살펴보면, 남녀 모두 아침식사 결식률 및 지방 에너지 섭취 분율이 증가하였다. 특히 20대는 2명 중 1명이 아침식사를 결식하고 총 에너지의 약 30%를 지방으로 섭취하며, 10명 중 1명만이 과일 및 채소를 충분히 섭취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 조사 결과의 의의

 

질병관리청 지영미 청장은 “’22년은 코로나19 유행 3년 차를 지낸 시기로 코로나19 단계적 일상회복으로 전환되면서 우리 국민의 건강수준에도 변화가 있었다.”라고 하였다.

 

  “’22년 결과, 신체활동은 ’20년 이후 지속 증가하여 개선되었으나 음주 행태는 다시 증가 경향으로 바뀌었고, 비만, 고콜레스테롤혈증 유병률 등 만성질환은 여전히 코로나19 유행 이전보다 악화된 것으로 나타났다.”라고 밝혔다.

 

  “특히 20대 식생활, 30~40대 비만 및 건강행태 악화, 50대 이상에서 만성질환이 지속 증가하여 만성질환 예방을 위해 청장년층의 건강 위험요인 관리가 필요하다.”라고 강조하였다.

  “오늘 발표회 기조강연으로 ‘국민건강영양조사 자료활용 및 조사체계 발전방향’에 대한 발표가 있는데, 앞으로도 질병청은 고령화에 대비한 골밀도 검사 추가와 타 기관 자료 연계를 확대하고 동일 대상자의 건강수준 변화를 파악하는 추적조사체계 운영 등 국가건강조사 발전을 위한 노력을 지속하겠다.”라고 전했다.

포토뉴스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