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5 (화)

  • 흐림동두천 2.2℃
  • 흐림강릉 2.8℃
  • 흐림서울 6.4℃
  • 대전 5.7℃
  • 대구 5.6℃
  • 울산 5.9℃
  • 광주 5.4℃
  • 부산 6.9℃
  • 흐림고창 5.1℃
  • 제주 11.3℃
  • 흐림강화 5.7℃
  • 흐림보은 5.2℃
  • 흐림금산 4.3℃
  • 흐림강진군 7.4℃
  • 흐림경주시 5.7℃
  • 흐림거제 7.1℃
기상청 제공

학회

국내 질환 사망 원인 1위 암' 매년 25만명 발생 8만명 사망

국내 최초 ‘암연구동향 보고서 2023’ 발간 기념
대한암학회 기자간담회

국내의 경우 매년 25만명이 새로 암에 걸리고, 8만명이 암으로 사망할 정도로 많은 사람들이 암으로 인해 생명과 건강, 일상의 행복을 잃고 있다” 이에 대한암학회(이사장 김태유 서울의대 교수)는 15일  암질환에

대한 연구동향 및 향후 암연구 발전방향을 제시하는 ‘대한암학회 암연구동향 보고서 2023’(이하 보고서) 발간 기념 기자간담회를 진행했다,

 

국립암센터(원장 서홍관)의 암정복추진연구개발사업 지원으로 대한암학회에서 발간한 이번 암연구동향 보고서는 김태용 교수(서울의대)가 발간위원장을 맡았으며, 20여명의 국내 암 연구 전문가들로 구성된 발간위원회에서 총 4개 분야(▲공중보건연구 ▲기초연구 ▲임상연구 ▲응용개발연구)의 국내외 암 연구 동향을 분석했다.

 

이번 보고서에는 암 진단 및 치료원칙, 암종별 역학통계, 국내 암 분야 기초연구 동향 및 임상시험 현황, 미래 암 진단 및 치료기술과 관련 시장 분석까지 각 분야별 암연구동향이 광범위하게 총망라됐다.

 

▲발간위원장 김태용 교수

 

국립암센터 서홍관 원장은 축사를 통해 “그간 수준 높은 암 통계 생성과 국가암검진 사업의 시행, 연구자들의 우수한 연구와 치료에 힘입어 우리나라의 암 5년 생존율은 세계 최고 수준에 이르렀다며 이번 보고서가 향후 진행될 암 연구와 국가 암 관리 정책 수립에 기여하고, 국민들에게는 암 연구에 관한 정보를 정확하게 알림으로써 암 예방, 검진 및 치료, 암 생존자 관리 등 모든 분야에서 적극 활용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보고서 발간위원장을 맡은 서울대병원 혈액종양내과 김태용 교수는 “국내 전체 질환 중 사망 1위인 암 질환 발생자 수는 계속 늘어나고 있고, 암 경험 환자 수는 2020년 기준 2,276,792명으로 전체 인구의 4.4%를 차지하고 있어, 암 치료와 함께 암 생존자에 대한 사회적, 제도적 정책이 필요함을 강조했다. 또한 암 환자 수의 증가에도 불구하고 2001년 대비 2021년 암 사망률은 37.4%p 감소했으며, 암 상대생존율은 2000년 46.5%에서 2016년 70.7%로 비약적 향상을 보였다고 전했다.

 

국내외 암 임상시험 현황 분석에 따르면 우리나라는 2020년 이후 미국, 중국, 프랑스 등에 이어 글로벌 8위의 임상시험 수행 국가로, 위암, 간암 임상시험은 전세계 3위를, 폐암, 유방암은 세계 10위권의 수준으로 나타났다.

 

그리고 글로벌 암 관련 시장은 전체 치료제 및 진단 시장의 약 10~18%를 차지하며 2025년 3,270억 달러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되며, 국내 암 관련 치료제 및 진단 시장의 규모는 2018년 11억 달러에서 2025년에는 22억 달러 규모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암 치료제의 실제 임상에서의 사용은 규제기관의 승인이 중요한데, 김태용 교수는 “항암제의 국내 승인은 미국 대비 평균 3~4년 정도 늦고, 급여까지는 추가적으로 1~2년이 소요되어, 실제 국민에게 사용되기 까지는 통상 4~6년의 시간이 소요되고 있다”며, “국내 환자들에게 글로벌 표준치료가 늦게 도입되는 것은 물론 임상시험의 기회에도 제한이 생길 수 있어 신약의 허가와 급여도입에 대한 제도적 개선이 요구된다”고 제안했다.

 

김태용 교수는 마지막으로 “여전히 암으로 고통받는 환자들이 많기 때문에 암 연구는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정부도 여러 부처에서 다양한 방법으로 암 연구를 지원하고 있으나 제도적으로 개선해야 할 부분이 많다. 정부의 지원, 그리고 국민의 관심과 지지를 바탕으로 의학계의 암연구가 잘 진행된다면 현재 세계 최고 수준의 암 연구 역량을 유지할 뿐 아니라 국민건강과 보건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포토뉴스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