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2 (수)

  • 구름조금동두천 19.0℃
  • 구름많음강릉 25.3℃
  • 구름조금서울 19.8℃
  • 구름많음대전 21.2℃
  • 구름조금대구 23.9℃
  • 구름많음울산 17.4℃
  • 구름조금광주 21.9℃
  • 구름많음부산 18.4℃
  • 구름많음고창 ℃
  • 구름많음제주 19.7℃
  • 구름조금강화 14.8℃
  • 구름많음보은 20.1℃
  • 구름많음금산 20.8℃
  • 구름많음강진군 19.7℃
  • 구름많음경주시 21.4℃
  • 구름조금거제 17.3℃
기상청 제공

100년을 지속하는 의생명 연구와 의료서비스 중심 병원

순천향대학 서울병원, 환자와 함께한 인간사랑 50주년


 

순천향대학교 서울병원(병원장 이정재)이 4월 2일 개원 50주년을 맞았다.

 

순천향대서울병원은 4월 2일 원내 동은대강당에서 개원 50주년 기념식을 갖고, 현재의 위기를 잘 지혜롭게 극복해서 ‘50년을 넘어 100년을 지속하는 순천향대학교 서울병원을 만들자’는 결의를 다졌다.

 

순천향대서울병원은 1974년 성실, 봉사, 연구의 원훈 아래 하늘의 뜻을 받들어 인술을 펼쳐가는 고향마을을 만들어 가겠다는 인간사랑, 생명존중의 순천향(順天鄕) 정신으로 향설 서석조 박사가 개원했다. 우리나라 의료법인 1호이다.

 

설립자인 故 향설 서석조 박사(1921-1999)는 우리나라 신경과학 발전의 기틀을 마련한 주인공이며 한국을 대표하는 의료인이다. 1946년 일본 경도부립 의과대학 의학부를 졸업하고 1949년까지 서울대의대 내과 조교를 거쳐 미국 코넬의대에서 인턴과 내과 전공의를 마친 후 뉴욕 시립 벨부병원에서 신경내과를 전공했다. 1974년 용산구 한남동에 순천향종합병원을 설립했다.

 

순천향병원을 기반으로 1978년에는 순천향의과대학을 열었고, 1979년에는 순천향대구미병원, 1982년 순천향대천안병원을 잇달아 개원했다. 2001년에는 순천향대부천병원을 개원해 각 지역의 거점병원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대학과 병원이 자리 잡은 지역에서 알 수 있듯이 순천향은 초기부터 영리를 쫓기보다는 지역사회의 의료 공백을 해결하고 한국 사회 전체의 의료수급에 기여하면서 성장했다.

 

병원 주위 각국 대사관과 외국 공관이 많은 관계로 1999년 2월 외국인 진료소(현 국제진료센터)를 개소해, 외국인들이 고향에서 진료받는 것 같은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순천향대서울병원은 앞으로 만들어 낼 50년역사는 세계 환자를 유치하는 병원, 세계 유수의 병원과 경쟁하는 병원 의생명 연구 활성화와 의료산업을 선도하는 병원, 사회적 책임과 공유가치를 창출하는 의료서비스 중심의 병원으로 도약하는 순천향대학교 서울병원의 역사가 될것이라는 비젼을 제시했다.

 

 

포토뉴스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