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10 (목)

  • -동두천 19.6℃
  • -강릉 23.0℃
  • 구름조금서울 19.2℃
  • 맑음대전 22.9℃
  • 맑음대구 24.0℃
  • 맑음울산 16.4℃
  • 맑음광주 22.4℃
  • 맑음부산 16.1℃
  • -고창 18.0℃
  • 맑음제주 18.3℃
  • -강화 12.7℃
  • -보은 22.7℃
  • -금산 22.2℃
  • -강진군 21.0℃
  • -경주시 23.5℃
  • -거제 18.0℃
기상청 제공

메디컬디바이스

긴장이완 ‘4D VR’, 정신건강 치료에 도움

가상현실(VR)이 정신 건강 치료의 영역으로 한 발자국 다가왔다.

 

VR과 모션 체어를 결합해 우울∙불안∙스트레스를 완화시킬 수 있는 시스템이 국내 산학연 공동 연구팀에 의해 개발돼 9일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바이오 코리아 2018’ 행사에서 첫 선을 보였다.

 

성균관의대 삼성서울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전홍진 교수팀은 삼성전자, CJ 포디플렉스와 함께 미래창조과학부, 한국연구재단의 바이오·의료기술개발사업의 지원으로 우울, 불안, 스트레스 경감을 위한 가상현실 기반 ‘VR-바이오피드백 시스템’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기존 VR 관련 컨텐츠가 주로 긴장을 유발하는 게임에 활용되거나 단순히 영상을 즐기는 데 활용됐다면, 이번에 선보인 VR-바이오피드백 시스템은 의학적으로 긴장을 이완하고 심리적으로 편안한 상태에 이르도록 돕는데 중점을 뒀다.

 

VR을 보면서 스스로 우울, 불안을 이완하는데 쓰이는 긴장이완훈련을 할 수 있고, 모션 체어 연동방식의 4D 형태여서 몰입감도 높였다.

 

삼성서울병원 측은 VR의 활용하는 데 가장 큰 걸림돌이었던 어지럼증도 “전 교수팀이 지난 3년간 삼성서울병원 이비인후과 및 안과와 삼성전자 VR팀과 함께 어지럼증을 측정하고, 줄일 수 있는 임상 연구를 진행해 이를 상당 부분 해소했다”고 밝혔다.

 

VR이 주는 불편감을 최소화한 반면 장점을 극대화해 사용자의 우울, 불안, 스트레스를 효과적으로 완화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전홍진 교수는 “향후 가상현실은 마음을 편안하게 하고 우울을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되는 쪽으로 발전할 것”이라며 “건강한 사람도 자신의 우울한 기분과 스트레스를 극복하는데 쓸 수 있을 것”이라고 가상현실의 의학적 전망을 밝혔다.

포토뉴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