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02 (수)

  • 맑음동두천 -0.2℃
  • 맑음강릉 4.4℃
  • 맑음서울 -1.8℃
  • 맑음대전 1.4℃
  • 맑음대구 2.6℃
  • 맑음울산 3.9℃
  • 맑음광주 2.5℃
  • 맑음부산 4.2℃
  • 구름많음고창 1.5℃
  • 흐림제주 5.9℃
  • 맑음강화 -1.0℃
  • 맑음보은 0.6℃
  • 맑음금산 0.9℃
  • 흐림강진군 3.1℃
  • 맑음경주시 3.4℃
  • 맑음거제 3.8℃
기상청 제공

제품

샤이어 코리아 혈우병 치료제 3종, 급여 기준 확대

샤이어코리아(대표 문희석)의 제8인자 혈우병A 치료제 애드베이트와 애디노베이트, 그리고 제9인자 혈우병B 치료제 릭수비스의 투여 횟수 및 투여 용량에 대한 건강 보험 급여 기준이 1월1일자로 확대된다.


이번에 고시된 개정안의 주된 내용은 내원횟수에 따른 투여횟수 제한이 완화되었다는 점이다.


기존에 매월 최대 투여분을 처방 받기 위해서는 ‘매월 2회’의 병원 방문이 필요하였으나 개정 고시에 의하면, ‘환자의 상태가 안정적인 경우 등 의사의 의학적 판단에 따라 매4주 1회 내원’에 기존 매월 최대 투여분을 처방 받을 수 있도록 변경되었다.


 따라서, 매월 최대 투여분을 처방 받기 위해 환자들의 혈우병 진료기관 내원 횟수가 줄어 들게 되었으며, 최대 연간 투여횟수를 처방 받는 경우 내원 횟수를 최대 11회 상당 줄일 수 있게 되어 유지요법을 시행하고 있는 혈우병 환자들의 편의성이 개선 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이번 급여 확대 고시에는 지난 9월 급여 출시한 반감기 연장 제8인자 유전자재조합 혈우병 A 치료제인 애디노베이트주도 포함되었다. 애디노베이트는 2017년 기준 국내에서 가장 많이 사용되는  혈우병A치료제인 애드베이트와 동일한 제8인자 전장 단백질에 기반해 개발되었으며, 페길화기술을 통해 반감기를 1.4~1.5배 연장시켜 일상적 예방요법에 필요한 약물 투여 횟수를 주 2회로 줄인다. 기존 급여 인정 기준에 따르면 외래 환자가 월 2회 내원 시 애디노베이트주를 7회분급여 인정 받은 반면, 이번 개정에 따라 매 4주 1회 내원으로 애디노베이트®주 7회분을 급여 인정 받을 수 있게 되었다.


또 다른 혈우병A 치료제인 애드베이트의 경우 기존 급여 인정 기준에 따라 월 2회 내원 시 최대 10회분까지 급여 인정을 받은 대비, 매 4주 1회 내원으로 10회분을 인정받게 되었다.


혈우병B치료제인 릭수비스주 또한 매 4주 1회 내원으로 7회분을 처방받을 수 있게 되었다. 특히 릭수비스주의 경우 중증도 이상의 출혈이 발생한 환자에서도 용량까지 확대되었다. 기존 중증도 이상의 출혈이 있는 환자에서1회 투여용량은 최대 44IU/Kg이었지만 이번 급여 기준 확대를 통해 최대 55IU/Kg까지 처방할 수 있도록 개선되었다.


 샤이어 코리아 문희석 대표는 “이번 급여 기준 확대 이후 환자들이 더 안정적으로 혈우병을 관리할 수 있도록 힘쓸 것이며, 혈우병 치료 환경 개선을 위한 연구와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다” 라고 말했다.


한편 혈우병은 X 염색체에 위치한 유전자의 돌연변이로 인해 혈액 내 응고인자가 부족하게 되어 발생하는 출혈성 질환이다. 혈우병은 혈액응고인자 중 제8인자가 없거나 부족할 때 발생하는 혈우병A와 제9인자 결핍증인 혈우병B가 대부분이다. 전체 혈우병 환자들 가운데 약85%가 혈우병A, 약15%가 혈우병B이며, 국내에 혈우병A환자는 1,600여명, 혈우병 B환자는 400여명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