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03 (목)

  • 맑음동두천 2.0℃
  • 맑음강릉 5.7℃
  • 맑음서울 3.2℃
  • 맑음대전 3.8℃
  • 맑음대구 5.3℃
  • 맑음울산 6.5℃
  • 맑음광주 5.5℃
  • 맑음부산 8.0℃
  • 맑음고창 3.0℃
  • 맑음제주 7.6℃
  • 구름조금강화 1.9℃
  • 맑음보은 3.3℃
  • 맑음금산 3.4℃
  • 맑음강진군 5.8℃
  • 맑음경주시 5.8℃
  • 맑음거제 4.5℃
기상청 제공

"타미플루 부작용 0.41%…절반은 위장관계 증상"

서울대병원 “어린이와 청소년에서 신경학적 유해반응 높게 나와”

최근 타미플루(오셀타미비르) 복약 후 10대 청소년이 추락하는 사건이 발생해 타미플루의 안전성에 사회적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이에 서울대병원 약물유해반응관리센터에서는 ‘국내 부작용 사례 연구’를 최근 5년간 서울대병원에서 타미플루를 처방받은 환자 7,045명에 대한 약물유해반응 발생자료를 분석해 발표했다.


 그 결과 총 29명의 부작용 발생 사례를 확인했고, 타미플루에 의한 약물부작용 발생률은 0.41%로 나타났다.


 이 중 오심·구토·설사 등 위장관계 증상(0.20%)이 가장 많았고, 간독성(0.09%), 가려움과 두드러기 등의 피부증상(0.07%)이 뒤를 이었다. 하지만 환각·환청 등의 부작용이 발생한 사례는 한 건도 확인되지 않았으며, 1명의 환자(0.01%)에서 신경학적 유해반응(경련)이 발생했다.


 범위를 넓혀 외부 의료기관의 타미플루 사용 유해사례까지 추가 분석한 결과, 2건의 환각 발생 의심 사례를 확인할 수 있었으며, 이들은 모두 10세 미만의 환자들이었다.


 지금까지 보고된 타미플루에 의한 환각·환청 사례는, 대부분 어린이와 청소년에서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본 자료에서도 어린연령이 중대한 유해반응 발생의 위험일 가능성을 보였다.


서울대병원 약물유해반응관리 센터장  조상헌 교수는 부작용 위험이 어린연령 층에 많이 발생하는 이유는 “단순히 이 연령대에서 타미플루 사용량 많아 부작용 사례도 많은 것으로 의심해 볼 수 있다”며 “실제 처방자료에서도 20세 미만의 어린이와 청소년들이 타미플루를 사용한 전체 환자 중 46%를 차지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조 교수는 “그러나 전체 타미플루 부작용의 90%가 이들에서 발생했고, 발생한 부작용의 19%는 입원 혹은 입원기간의 연장을 초래하는 심각한 유해반응이었다”며 “나머지 10% 부작용은 60세 이상의 노인 환자들에서 발생했지만, 이들 중 심각한 부작용 사례는 없었다”는 것은 진료 시 주의 해야할 점이라고 덧붙였다.


아직까지 타미플루가 환각을 일으키는 기전이나 연령에 의한 영향은 정립된 바가 없으나, 어린이와 청소년에서 환각·환청 등의 신경학적 증상을 포함한 다양한 유해반응 발생 빈도가 높으므로 주의해야 한다는 설명이다.


조상헌 교수는 “인플루엔자가 의심되면 충분한 의학적 근거에 따라 치료하는 한편 혹시 모를 약물부작용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의사, 약사, 환자가 함께 공유해 발생가능한 부작용에 현명하게 대처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