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8 (월)

  • 맑음동두천 23.8℃
  • 맑음강릉 23.1℃
  • 구름조금서울 25.0℃
  • 구름조금대전 23.2℃
  • 구름조금대구 21.8℃
  • 구름많음울산 21.0℃
  • 구름조금광주 23.3℃
  • 구름많음부산 23.7℃
  • 구름많음고창 23.2℃
  • 구름조금제주 22.7℃
  • 맑음강화 23.7℃
  • 구름조금보은 21.2℃
  • 구름조금금산 21.8℃
  • 맑음강진군 23.1℃
  • 구름많음경주시 22.6℃
  • 구름조금거제 22.9℃
기상청 제공




미디어

더보기
급성심근경색과 비만 연결고리, 핵의학적 영상 확인 급성심근경색과 비만과의 관계를 설명하는 실마리가 세계 최초로 핵의학적 영상지표로서 확인됐다. 비만은 급성심근경색의 주요 원인이다. 그런데 비만의 핵심유해기전인 내장지방 염증활성도와 급성심근경색에 관련한 메커니즘은 명확히 밝혀진 바가 없었다. 최근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핵의학과 김성은 교수 연구팀(구로병원 심혈관센터 서홍석 교수, 안암병원 핵의학과 김성은 교수, 박기수 교수)은 핵의학적 영상 기법인 18F-FDG PET/CT를 통해 내장지방의 염증 활성도가 급성심근경색 환자에서 높아져 있고, 경동맥의 동맥경화 염증 지표와 밀접한 연관을 보인 다는 것을 규명했다. 김성은 교수팀의 연구결과, 내장지방 염증 활성도를 나타내는 핵의학 영상 지표가 정상군에 비해 급성심근경색군에서 5배 높았고, 만성 안정형 협심증군에서 3.5배 높았다. 내장지방의 염증 활성도가 관상동맥질환의 심각도와 비례한다는 것이 밝혀진 것이다. 또한 이 영상지표가 미래 심혈관 질환의 발병으로 이어지는 경동맥의 동맥경화 지표와도 밀접한 상관관계를 보임으로서 급성심근경색의 예측 지표로서 활용 가능성을 발견했다. 김성은 교수는 “이번 연구는 급성심근경색 환자에서 비침습적인 핵의학영상기법을 통해 내장지방 염


LIFE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