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8 (화)

  • 구름조금동두천 10.8℃
  • 구름많음강릉 16.5℃
  • 구름조금서울 14.7℃
  • 구름조금대전 12.3℃
  • 흐림대구 15.6℃
  • 흐림울산 16.8℃
  • 흐림광주 14.8℃
  • 흐림부산 18.6℃
  • 구름많음고창 ℃
  • 흐림제주 17.1℃
  • 구름조금강화 15.6℃
  • 구름많음보은 11.0℃
  • 구름많음금산 10.6℃
  • 흐림강진군 15.4℃
  • 흐림경주시 15.1℃
  • 흐림거제 18.0℃
기상청 제공




미디어

더보기
폐암' 림프절 전이 없다면, 수술 전 검사 안해도 치료에 차이 없어 폐암 환자의 부담이 한층 가벼워질 전망이다. 영상의학검사에서 폐암의 림프절 전이 징후가 뚜렷하지 않다면 환자 부담이 큰 침습적 검사를 추가로 하지 않더라도 치료 결과에 별다른 영향이 주지 않는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폐암 진단 과정에서 환자들이 으레 받던 검사가 간소화 되는데다, 침습적 검사 과정에서 발생 가능한 합병증도 원천 차단할 수 있어 환자들의 삶의 질 향상에도 기여할 것이란 기대가 나온다. 삼성서울병원 폐식도외과 김홍관·전영정·김진국교수, 서울대 보건대학원 황승식 교수 연구팀은 국제학술지 랜싯(Lancet)의 자매지인 ‘이클리니컬메디신(eClinical Medicine, IF=15.1)’에 비소세포폐암으로 수술 받은 환자 4,545명을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폐암이 의심될 때에는 흉부 종격동 림프절 전이 여부를 확인하는 게 일반적인데, 전신 마취 후 흉골 아래로 내시경을 삽입하는 종격동경검사와 기도를 통해 폐 안쪽 림프절을 초음파로 살펴보는 기관지내시경 초음파 검사 등을 하게 된다. CT나 PET-CT 등 영상검사만으로 종격동의 림프절 전이를 판단하기 불충분한 면이 없지 않아 이를 보완하기 위한 검사들이다. 하지만 작은 바늘을 통해 진행할 수 밖에


LIFE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