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1 (일)

  • 맑음동두천 6.0℃
  • 맑음강릉 7.6℃
  • 맑음서울 8.9℃
  • 맑음대전 8.4℃
  • 맑음대구 7.7℃
  • 맑음울산 6.7℃
  • 맑음광주 10.5℃
  • 맑음부산 9.1℃
  • 맑음고창 6.1℃
  • 구름조금제주 12.5℃
  • 맑음강화 5.5℃
  • 맑음보은 5.0℃
  • 맑음금산 6.0℃
  • 구름조금강진군 6.8℃
  • 구름조금경주시 2.7℃
  • 맑음거제 7.0℃
기상청 제공




미디어

더보기
세브란스가 이은 제중원 설립 정신살려 소명의식갖고 책임다할것 연세의료원(의료원장 윤동섭)이 우리나라 최초의 서양식 병원이자 세브란스병원의 전신인 ‘제중원’ 개원 136주년을 맞아 기념예배와 심포지엄을 통해 세브란스 정신을 되새겼다. 9일 세브란스병원 6층 은명대강당에서 ‘제중원 개원 136주년 기념예배 및 제3회 용운의학대상 시상식’이 열렸다. 행사는 소수 인원만 참석한 가운데 유튜브 채널을 통해 실시간 중계됐다. 기념예배에서는 김동환 연세의료원 교목실장의 개회와 기도, 성경봉독에 이어 ‘세브란스는 역사다’를 주제로 그간 세브란스가 걸어온 길을 담은 영상이 상영됐다. 서승환 연세대 총장의 기념사에 이어, 윤동섭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은 세브란스가 이어온 제중원의 설립 정신과 COVID-19 대응을 위해 애쓰는 교직원들에 대한 격려를 담아 인사말을 전했다. 서승환 총장은 “제중원은 구한말 콜레라 전염병 방역의 구심점이었다. 당시 에비슨 박사는 방역의 총 책임자로서 조선사람들을 구하고자 애썼다. 137년이 지난 세브란스병원 의료진들은 ‘코로나19’로부터 국민을 구하고자 밤낮을 가리지 않고 애쓰고 있다. 의료진들을 보면 에비슨 박사가 생각나는 것은 나뿐만 아닐 것이다. 바이러스와의 남은 전쟁을 꼭 헤쳐나가길 바란다”라고 격


LIFE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