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8 (일)

  • 맑음동두천 27.5℃
  • 구름조금강릉 28.0℃
  • 맑음서울 29.0℃
  • 맑음대전 29.8℃
  • 맑음대구 31.4℃
  • 박무울산 27.6℃
  • 맑음광주 28.6℃
  • 박무부산 28.4℃
  • 맑음고창 27.2℃
  • 구름많음제주 27.9℃
  • 맑음강화 26.3℃
  • 맑음보은 28.9℃
  • 맑음금산 28.5℃
  • 맑음강진군 29.2℃
  • 구름조금경주시 27.7℃
  • 구름많음거제 28.0℃
기상청 제공




폐암 유전자특성 분석해 최적의 환자 치료 시행 현재의 항암치료는 암종에 따라 정해진 항암제를 처방하 는 치료법이 주류를 이루고 있다. 그러다보니 어떤 환자에게는 효과가 없는 경우도 있고 항암 부작용이나 후유증이 심각한 경우도 적지 않다. 이런 문제들을 보완한 치료법이 바로 정밀의학이다. 건국대학병원 정밀의학폐암센터 이계영 센터장은 이미 오래전부터 이 정밀의학을 이용한 폐암환자 치료와 이 분야 연구에 전념해 오다가 지난해 12월 세계 최초로 기관지 폐포세척액에서 분리한 세포외소포체(나노소포체) DNA를 이용해 EGFR(표피세포성장인자 수용체) 유전자 돌연변이를 검출하는 검사방법을 개발, 폐암환자들에 대한 정밀의학을 기반으로 한 진단과 치료를 가능하게했다. 이계영 센터장은 1985년 서울의대를 졸업하고 동대학원에서 석사와 박사학위를 취득했으며 이후 미국 스탠포드의대 호흡기내과와 단국대학병원 내과과장을 거쳐 현재 건국의대에서 호흡기 및 알레르기내과 교수 겸 정밀의학폐암센터 센터장을 맡아 후진양성과 새로운 의료기술 개발에 전념하고 있다. 이계영 센터장으로부터 자신이 책임을 맡고 있는 정밀의학폐암센터와 그동안 이룩한 성과 등에 관해 들어 본다. 최근 우리나라 병원들에서의 폐암에 대한 치료경향과 함께 센터장님이 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