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3 (목)

  • 구름많음동두천 23.0℃
  • 구름조금강릉 26.0℃
  • 구름많음서울 24.8℃
  • 구름조금대전 26.6℃
  • 구름많음대구 25.9℃
  • 구름조금울산 26.2℃
  • 구름많음광주 26.0℃
  • 맑음부산 26.9℃
  • 구름많음고창 24.9℃
  • 구름많음제주 27.7℃
  • 맑음강화 25.1℃
  • 구름많음보은 23.0℃
  • 맑음금산 25.0℃
  • 구름많음강진군 27.0℃
  • 구름조금경주시 27.0℃
  • 맑음거제 26.9℃
기상청 제공

메디컬디바이스

애보트, 만성통증환자를 위한 저자극, 비충전식 척수신경조절자극기 Proclaim™ XR시스템 국내 출시

독자적으로 개발한 BurstDR™ 자극 방식과 BoldXR™ 에서 확인된 저용량 자극 프로토콜을 적용
낮은 용량(강도)의 전기 자극으로도 안전하고 효과적인 통증 완화
블루투스 통해 아이팟터치와 연결 가능하며 충전 없이 최대 10년까지 사용.
환자의 라이프 스타일에 맞춰 쉽고 간편하게 통증 조절

URL복사

글로벌 헬스케어 기업 애보트(Abbott) 만성 통증 환자를 위한 비충전식(recharge-free) 척수신경조절자극기 Proclaim™ XR시스템을 국내에 출시한다.

 

Proclaim XR시스템은 애보트가 독자적으로 개발한 BurstDR™라는 자극 방식을 사용, 임상연구를 통해 BurstDR 자극은 인간의 뇌에서 발생하는 자극과 유사한 형태 작용하도록 개발됐다. BurstDR 자극 방식은 저용량의 전기 자극으로도 척수에서 뇌로 이동하는 통증 신호를 변화시키며, 이를 통해 ProclaimXR 시스템의 배터리 사용 기간을 늘린다. 결과 Proclaim XR시스템은 충전의 번거로움 없이 최대 10년까지 사용할 있다.

 

24명의 만성통증환자를 대상으로 진행한BurstDR micrOdosing stimuLation in De-novo patients (BOLD) 임상 연구 결과에 따르면, 낮은 강도의 BurstDR 전기자극을 사용한 24명의 환자 모두 하루에 최대 6시간 동안만 시스템을 사용하고, 나머지 시간 동안은 배터리를 놓아도 통증 완화 효과를 경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절반 가량은 배터리를1 2시간 미만으로 사용하는 가장 낮은 에너지 사용 프로그램으로도 통증완화 효과를 보였으며, 에너지를 최고로 세팅하는 프로그램이라도 1 6시간만 배터리를 사용하게 된다.      

 

임상 연구 결과는 지난 2019 북미신경조절학회(North American Neuromodulation Society: NANS) 국제신경조절학회(International Neuromodulation Society: INS)에서 발표 됐다.


 


Proclaim XR시스템은 블루투스를 통해 아이팟 터치와 연결이 가능하여 통증 조절이 손쉽고, 또한 추가  수술절차 없이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만을 통해 최신의 프로그램을 접할 있다.

 

서울성모병원 신경외과 손병철 교수는 “Proclaim XR 시스템이 사용하는 BurstDR 자극은 현재 사용하는 신경자극기 통증조절에 효과가 가장 크다, “기존 제품에서 사용하던 신경 자극 강도의1/10수준으로도 통증이 조절 된다 며  기존 제품들은 3-5년마다 수술을 통해 자극기를 교체해야 하지만, Proclaim XR 시스템은 자극기를 이식하면 재충전할 필요 없이 최장 10 동안 사용할 있어 환자의 편의성이 대폭 개선됐다했다.  

 

BurstDR 자극방식을 사용하는 Proclaim XR시스템은 개별 환자의 상태에 맞는 가장 낮은 강도의 전기 자극의 처방이 가능하다. 기술로 인해 Proclaim XR시스템은 효과적으로 통증을 완화하면서도 시스템의 배터리 수명을 연장시켰고, 결과 환자들은 배터리를 충전할 필요 없게 것이다.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통증의학과 고재철 교수는Proclaim XR 시스템의 Burst DR 자극은 다른 통증 조절 기전을 통해 치료효과가 없었던 환자들에게도 통증 조절효과를 기대할 있다 말했다. 

 

Proclaim XR시스템은 미국, 호주, 일본 전세계 여러 국가에서 사용 중이다.  국내에서는 지난 12 식약처의 사용 승인을 받은 , 보험 급여에 등재됐다.



포토뉴스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