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8 (토)

  • 맑음동두천 19.6℃
  • 구름많음강릉 17.4℃
  • 맑음서울 20.9℃
  • 맑음대전 21.1℃
  • 맑음대구 19.2℃
  • 맑음울산 18.2℃
  • 흐림광주 20.4℃
  • 맑음부산 19.8℃
  • 흐림고창 19.0℃
  • 흐림제주 20.4℃
  • 맑음강화 19.5℃
  • 맑음보은 19.2℃
  • 맑음금산 20.3℃
  • 흐림강진군 20.5℃
  • 구름조금경주시 18.3℃
  • 구름조금거제 19.4℃
기상청 제공

65세 이상 노인 낙상 병력 있으면 골절 위험률 높아

골절 예방 위해 골다공증 치료 등 적극 고려해야
용인세브란스병원 내분비내과 김경민 교수


 

    65세 이상 노인에서 최근 4개월 이내에 발생한 골절은 향후 1년 내 발생하는 골절의 위험률을 2배 이상 유의하게 증가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65세 이상 남녀 모두에서 최근 4개월 이내의 낙상 병력은 그 자체만으로도 고관절 골절 발생 위험성을 골다공증 치료 기준에 해당하는 수준으로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용인세브란스병원 내분비내과 김경민 교수팀이 65세 이상 노인의 낙상 병력과 향후 1년 이내 골절 발생 위험 사이의 상관관계를 밝혔다.

 

고령화로 인해 골다공증성 골절 발생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으며, 이에 따라 골절의 위험을 예측하고 예방하는 것이 더욱 중요해졌다. 골절의 과거력과 낙상 병력은 미래 골절 발생의 위험을 나타낸다고 알려져 있으나, 낙상 자체가 향후 1~2년 내 발생하는 골절에 어느 정도 영향을 미치는지는 정확히 알려진 바가 없었다.

 

김경민 교수팀은 낙상 병력과 골절 발생 사이의 상관관계를 파악하고자 65세 이상 남녀를 대상으로 한 국제적인 코호트 연구 자료인 SOF(Study of Osteoporotic Fractures)와 MrOS(Osteoporotic Fractures in Men Study)를 토대로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팀은 낙상과 골절에 대해 4개월마다 규칙적으로 살폈으며 남녀 노인층 각각을 12.6년, 14.8년 동안 추적 관찰해 최근 4개월 혹은 1년 이내의 낙상과 향후 1~2년 동안의 근접골절위험률 사이의 상관성을 분석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낙상이 건강에 관한 다양한 사건과 연관돼 있으며 특히 노인에서 매우 주의를 기울여야 하는 병력임을 의미한다. 특히, 65세 이상 노인층에서는 골절 여부와 관계없이 낙상 병력 자체가 골절 위험률을 크게 증가시키며 골다공증 치료 시작의 기준이 될 수 있음을 나타낸다. 연구는 그 중요성을 인정받아 인간의 노화를 연구하는 노년학(Gerontology) 분야 국제 저명 저널인 ‘Age and Aging(IF 12.782)’에 게재됐다.

 

내분비내과 김경민 교수는 “노년층은 근력과 평형감각 등이 감소해 낙상이 빈번하게 발생하는데 이번 연구를 통해 낙상 병력 및 예방에 더욱 주의를 기울여야 함을 느꼈다”며 “낙상 병력이 있는 환자들은 골절 예방을 위해 골다공증 치료를 적극 고려하길 권한다”고 전했다.

포토뉴스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