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7 (일)

  • 맑음동두천 -1.8℃
  • 맑음강릉 5.9℃
  • 맑음서울 -0.1℃
  • 맑음대전 0.9℃
  • 맑음대구 3.4℃
  • 맑음울산 6.4℃
  • 맑음광주 4.7℃
  • 맑음부산 10.6℃
  • 맑음고창 1.6℃
  • 맑음제주 10.1℃
  • 맑음강화 -3.0℃
  • 맑음보은 -1.8℃
  • 맑음금산 -1.7℃
  • 맑음강진군 3.5℃
  • 맑음경주시 3.1℃
  • 맑음거제 7.7℃
기상청 제공

건강자산가치 높아야 할 이유있다

높을수록 주관적 웰빙 지수 약 4.3배 높고, 우울 위험도 약 32% 낮았다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윤영호 교수팀

체력, 스트레스 극복, 대인관계, 자원봉사 같은 개인의 건강자산 가치가 높을수록 웰빙 지수와 건강관리 역량이 높고, 우울 위험도는 낮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특히 건강자산 가치가 높으면 운동·식단·삶의 균형·능동적 생활 등 다양한 건강 습관이 더욱 긍정적으로 유지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윤영호 교수팀은 지난해 3월부터 4월까지 20세 이상 국민 1000명을 대상으로 건강자산 가치와 웰빙 지수·우울증·건강관리 역량과의 연관성에 대해 설문조사한 결과 현재 건강자산 가치가 높을수록 주관적 웰빙 지수가 약 4.3배 높은 반면 우울 위험도는 약 32%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23일 밝혔다.

연구팀은 개인의 건강 상태를 파악하기 위해 ‘건강’을 ▲신체적(정상 체력) 건강 ▲정신적(스트레스 대처 및 기분 안전성) 건강 ▲사회적(사회 기능 및 대인관계) 건강 ▲영적(자원봉사 및 종교활동) 건강 등 4가지로 분류해 설문을 실시

       ▲ 윤 영호 교수

 

했다. 또 4개의 건강에 대한 가중치 점수와 연간 소득으로 개인의 건강자산 가치를 산출했다. 이 건강자산 가치에는 체력, 스트레스 극복, 사회적 관계, 자원봉사와 같은 신체적·정신적·사회적·영적 건강 자산이 포함된다.

 

 

연구팀은 ▲주관적 웰빙 지수 ▲우울증 정도 ▲건강관리 역량 ▲11가지 건강습관과 개인의 건강자산 가치와의 연관성(오즈비, aOR)을 다중회귀분석했다. 오즈비는 집단 비교 시 특정 사건의 발생 가능성 차이가 유의미한지 검증하는 데 사용된다.

 

분석 결과 현재 건강자산 가치가 높을수록 주관적 웰빙 지수가 약 4.3배 높은 반면 우울 위험도는 약 32%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건강자산 가치가 높을수록 건강관리 역량(핵심·준비·실행 건강경영전략)이 약 1.7배 양호했고 운동·식이·긍정적 생각 등 11가지의 건강 습관이 약 1.8~3.2배 더 긍정적으로 유지되고 있었다.

 

이번 연구는 건강자산의 가치를 과학적으로 검증했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고 연구팀은 강조했다. 건강의 중요성이 점차 증가함에 따라 건강자산 가치 모델은 건강 개선을 위한 개인의 역량을 진단하고 건강 불평등을 해결할 수 있는 기초 수단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윤 교수는 “연구에서 보여준 건강자산 가치와 건강관리 역량의 유의미한 관계는 전 세계적 건강 문제인 노화현상을 건강자산 기반 접근 방식으로 극복하기 위한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한다”며 “금융자산을 관리하듯 건강자산도 체계적으로 관리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건강자산K’ 앱을 이용하면 개인과 기업, 지자체의 건강자산 가치를 평가할 수 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 '네이처(Nature)' 자매지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 최근호에 실렸다.

 

 

포토뉴스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