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27 (금)

  • 맑음동두천 -11.0℃
  • 맑음강릉 -4.3℃
  • 맑음서울 -7.5℃
  • 맑음대전 -8.0℃
  • 구름조금대구 -2.9℃
  • 흐림울산 -2.2℃
  • 맑음광주 -2.9℃
  • 구름많음부산 -0.9℃
  • 맑음고창 -5.9℃
  • 제주 5.1℃
  • 맑음강화 -10.3℃
  • 맑음보은 -10.2℃
  • 맑음금산 -8.9℃
  • 구름조금강진군 -1.9℃
  • 구름많음경주시 -2.4℃
  • 구름많음거제 -0.2℃
기상청 제공

`혼밥' 하는 노인 노화 더 빠르다

노쇠 위험 61%높고, 체중 감소 위험 약3배 증가한다
삼성서울병원 가정의학과 송윤미 교수 공동 연구팀

  '혼자 먹는 밥'의 줄인 말인 이른바 '혼밥'을 하는 노인은 그렇지 않은 노인보다 노화가 더 빨리 진행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17일 삼성서울병원 가정의학과(송윤미 교수, 박준희 임상강사)·경희대병원 가정의학과(원장원 교수) 공동 연구팀은 노인의학 분야 국제학술지(Experimental gerontology) 2월호를 통해 이 같은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연구팀은 2016∼2017년 '한국 노인노쇠코호트'(KFACS) 연구에 참여한 노인 2072명(70∼84세)을 대상으로 식사 유형에 따른 노쇠 변화를 2년이 지난 후와 비교 분석한 결과 혼밥을 하는 노인이 그렇지 않은 노인보다 노화가 더 빨리 진행된            ▲ 송 윤미 교수           다는 것을 확인했다.

 

노쇠란 체중 감소, 근력 감소, 극도의 피로감, 보행속도 감소, 신체 활동량 감소에 이르는 5가지 지표 측정 시 각각 평균치의 하위 20%에 속하는 경우가 3개 이상일 때를 일컫는다. 이중 1∼2개만 해당하면 노쇠 전 단계, 하나도 해당하지 않으면 건강하다고 본다.

 

연구팀은 혼자 식사하는 노인과 함께 식사하는 사람이 있는 그룹의 노쇠 정도를 비교 분석한 결과 2년 사이 혼밥을 시작하게 된 노인은 꾸준히 누군가와 함께 식사하고 있는 노인에 비해 노쇠 위험이 61%나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혼밥을 하는 노인의 노쇠 위험이 높아지는 원인으로 영양결핍과 사회적 고립, 우울감을 제시했다. 혼자 식사하면서 생긴 우울감이 영양결핍과 고립을 불러 결국 노쇠에도 영향을 미친다는 것이다.

 

연구팀은 혼밥을 하면 체중이 감소할 위험이 약 3배가량 증가한다고 분석했다. 특히 여성 노인이 혼밥을 하게 되면 걷는 속도가 느려지는 비율이 2.8배 높아진 것을 확인했다.

 

연구팀은 "끼니를 함께할 사람이 나이가 들수록 더 중요하다는 걸 보여준 연구"라며 "만약 함께 식사하다가 홀로된 부모님이 계신다면 혼밥에 따른 우울감이 있는지 등을 더욱 주의 깊게 살펴야 건강한 노후를 보내는 데 보탬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홀로 지내는 노인들이 누군가와 함께 식사할 수 있는 사회적인 프로그램을 조성하는 등 정책적 개입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