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6 (일)

  • 구름많음동두천 17.3℃
  • 구름조금강릉 15.1℃
  • 구름많음서울 20.5℃
  • 구름많음대전 16.8℃
  • 맑음대구 16.0℃
  • 구름조금울산 14.3℃
  • 맑음광주 19.4℃
  • 구름조금부산 16.5℃
  • 맑음고창 ℃
  • 맑음제주 19.2℃
  • 구름많음강화 17.3℃
  • 구름많음보은 18.1℃
  • 맑음금산 14.2℃
  • 맑음강진군 17.8℃
  • 구름조금경주시 15.1℃
  • 구름조금거제 16.3℃
기상청 제공

메디컬디바이스

이어폰, 소음억제기능 적절 사용으로 청력 보호

이어폰 최대볼륨 60% 미만 맞추고 하루 60분 사용 권장
대한이과학회 공보위원회 조영상 교수 (성균관대)

최근 들어 무선이어폰을 착용한 사람들의 모습을 매우 쉽게 찾아볼 수 있다.  그에 따른 소음성 난청의 유병률 또한 증가하고 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난청 진료 환자는 2020년 63만7000명으로 2010년 39만3000명에 비해 24만명이나 증가하였으며 여기에는 노인성 난청의 비율과 지속적인 소음성 난청 또한 증가하고 있는게 사실이다.

 

난청을 유발할 가능성은 80dB 이상의 강한 소리에 반복적으로 노출되거나 순간 충격음이 120dB SPL 이상으로 가해지게 되면 청력 소실을 일으킬 수 있다. 지하철 소음이나 대형 트럭이 일으키는 소음이 80~90dB 정도 이다.

 

            ▲ 조 영상 교수

 

조용한 환경에서 최대 볼륨치의 50% 로 설정하였을때 고막에 도달하는 음압은 약 69~84dB SPL정도이며 75%로 설정하면 84~94dB SPL 까지 올라가 청력 소실을 일으킬 수 있다. 평소 이어폰, 헤드폰의 볼륨은 최대 볼륨의 60% 미만으로 맞추고 하루 60분 미만으로 사용하는 것을 권장하며 소음환경에서 들어야 한다면 소음제거기능이 있는 제품이 도움이 될 수 있겠다.

 

최근 국내 연구팀은 KEMAR(Knowles Electronics Manikin for Acoustic Research)와 성인 30명을 대상 으로 소음 제거 기능에 따른 영향을 분석한 연구결과를 발표 하였다 카페와 버스의 환경을 가정하여 80dBA의 소음하에서 소음제거기능의 활성화에 따라 건청인은 12dB 이상으로, 난청인들도 8dB 이상으로 볼륨을 줄일 수 있었다. 또한 모두에게 선호청취 음량을 물었을 때 건청인의 경우 버스에서 기존보다 7단계, 카페에서는 11단계나 낮은 레벨에서, 난청인들은 버스에서 12단계, 카페에서 9단계까지 낮은 레벨에서 편안하게 잘 들린다고 응답하였다. 즉, 소음 제거 기능으로 더 낮은 볼륨에서도 충분히 음원 청취가 편안하게 가능했다는 의미다. 따라서, 주변 소음이 심한 상황에서 이어폰 청취를 해야 한다면 이어폰의 소음제거 기능은 어느 정도의 청력 보호에 효과적 일 수 있다.

 

적당한 이어폰의 사용은 청력에 큰 영향을 미치지 않겠지만, 본인이 난청이 있거나 소음이 심한 환경에서 이어폰을 자주 사용해야 한다면 소음성 난청이 발생될 가능성이 높다. 이어폰의 소음제거 기능을 적절하게 활용한다면 이어폰 사용에 따른 소음성 난청의 상당부분을 예방할 수 있을 것이라 판단된다.

 


 

소음의 영향[대한이과학회 제공]

 

 

 

 

 

 

 

 

 

포토뉴스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