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5 (화)

  • 흐림동두천 11.3℃
  • 흐림강릉 5.0℃
  • 흐림서울 10.9℃
  • 대전 6.4℃
  • 대구 6.8℃
  • 울산 7.1℃
  • 광주 7.5℃
  • 부산 8.5℃
  • 흐림고창 5.9℃
  • 제주 11.3℃
  • 흐림강화 10.2℃
  • 흐림보은 6.2℃
  • 흐림금산 5.9℃
  • 흐림강진군 7.7℃
  • 흐림경주시 6.9℃
  • 흐림거제 8.5℃
기상청 제공

노년에 매운 음식 즐기면 인지 기능 저하될 수 있다

신체활동 활발하면 신경 독성에서 뇌 보호 효과있다
한림대의대 동탄성심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김지욱 교수 연구팀

노년에 매운 음식을 즐겨 먹는 식습관이 인지 기능을 떨어뜨릴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26일 한림대의대 동탄성심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김지욱 교수 연구팀은 65∼90세 노인 196명을 대상으로 매운 음식 섭취가 치매(알츠하이머병)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한 결과 이와 같은 사실이 관찰됐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에 참여한 노인 중 113명은 인지기능이 정상이었고, 나머지 83명은 치매는 아니지만 경도인지장애로 평가됐다.

 

  ▲ 김 지욱 교수

 

연구팀은 1년간 주 1회 이상 먹었던 음식을 매운 강도에 따라 ▲매운맛 없음(93명) ▲약한 매운맛(58명) ▲강한 매운맛(45명) 등 참여자들을 세 그룹으로 나눈 뒤 ‘삽화 기억’ 감퇴와 연관성이 있는지 평가했다.

 

삽화 기억(일화 기억)은 알츠하이머병의 초기 인지 기능을 판단하는 요소 중 하나다. 개인적으로 경험한 일을 시간과 공간 맥락에서 기억하는 것을 말하는데 예를 들어 집 열쇠를 언제 어디에 두었는지를 기억하는 식이다.

 

그 결과, 강한 매운맛을 섭취한 그룹에서는 초기 ‘기억 손상’ 소견이 관찰됐다. 반면 약한 매운맛을 섭취한 그룹과 매운맛을 섭취하지 않은 그룹에서는 기억 손상 소견이 없었다.

 

매운 음식과 인지기능 저하 사이의 이런 연관성은 신체활동이 낮은 그룹에서 더 두드러지는 점도 확인됐다.

 

연구팀은 고용량의 캡사이신 섭취가 신경 독성을 유발한다는 동물 실험이나, 매운 고추 섭취량이 많을수록 인지 기능이 낮아진다는 외국의 연구 결과와 이번 연구의 맥락이 일치하는 것으로 평가했다.

 

또한,  평소 매운맛을 즐기더라도 신체 활동이 활발하면 다양한 체내 메커니즘을 통해 신경 독성으로부터 뇌를 보호할 수 있음을 보여준다고 연구팀은 덧붙였다.

 

김지욱 교수는 “알츠하이머병에 걸리지 않은 고령인에게서 강한 매운맛 섭취에 따른 인지 기능 저하에 관한 임상적 근거를 제시한 데 의미가 있다"며 “다만 매운맛이 덜하거나 순한 매운맛은 인지 기능 저하와 연관성이 없었다는 점을 평소 식생활에 참고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 ‘사이언티픽 리포츠(Scientific Reports)’ 최신호에 실렸다.

 

매운 음식 섭취에 따른 인지기능 변화

매운 음식 섭취에 따른 인지기능 변화

포토뉴스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