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6 (일)

  • 흐림동두천 18.6℃
  • 흐림강릉 23.6℃
  • 서울 19.3℃
  • 대전 24.7℃
  • 흐림대구 23.9℃
  • 흐림울산 24.3℃
  • 흐림광주 22.8℃
  • 흐림부산 21.9℃
  • 흐림고창 ℃
  • 제주 22.7℃
  • 흐림강화 17.9℃
  • 흐림보은 24.4℃
  • 흐림금산 24.0℃
  • 흐림강진군 20.4℃
  • 구름많음경주시 25.7℃
  • 구름많음거제 22.0℃
기상청 제공

기본분류

술 한두 잔에 붉어지는 체질, 협심증·심근경색 위험 1.34배 높다

소량의 음주에 얼굴 붉어진다면 반드시 금연 할 것
한양대구리병원 응급의학교실 강보승·신선희 교수 연구팀

술 한두 잔에 얼굴이 붉어지는 체질인 한국인 남성은 협심증과 심근경색 위험도가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되어 주목을 끈다

.

 

한양대학교구리병원 응급의학교실 강보승·신선희 교수 연구팀은 지난 10월 송도 컨벤시아에서 개최된 대한응급의학회 추계학술대회에서 <응급심혈관케어의 향상>이라는 제목의 기조 연설을 통해  최근 3년 간의 국민건강영양조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를 소개했다.

 

 

  ▲ 강 보승 교수

 

한양대구리병원에 따르면 강보승·신선희 한양의대 응급의학교실 교수는 지난 2019년부터 2021년까지 질병관리청 국민건강영양조사팀이 전국에서 수집한 한국인 대표 표본 집단인 만 19세 이상 성인 2만2500명의 데이터를 분석해 협심증 혹은 심근경색의 유병률과 연관된 위험인자를 조사했다고 밝혔다.

 

그 결과 35세 이상 남자(6,000명)에서 술 한두 잔에 얼굴이 붉어지는 체질은 음주와 상관없이 그 자체로 중요한 관상동맥질환의 위험 요소인 것이 밝혀졌다.

 

연구팀이 산출한 보정 위험도(오즈비)는 1.34배로 이는 연령, 흡연 여부, 비만도, 당뇨병과 고지혈증의 여부가 유사할 경우 술 한두 잔에 붉어지는 체질이 협심증 또는 심근경색의 위험이 1.34배 높다는 의미다.

이러한 결과는 2007년 국립보건원 연구팀의 발표(60세 이상 남자)와 일본, 중국의 유전자 연구와 유사한 것인데, 선행 연구들이 병원 방문 환자들을 중심으로 진행된 반면 이번 연구는 전체 인구를 대표하는 표본 집단에서 수행됐다는 데 의의가 있다.

한국을 비롯한 동아시아인은 체내 알코올 대사의 중간 단계 효소인 알데히드 분해효소가 유전적으로 약한 인구 비율이 북미와 유럽, 아프리카 인종에 비해 훨씬 높다. 이들은 소량의 음주만으로도 알코올로부터 발생하는 일급 발암물질인 아세트알데히드 혈중 농도가 상승해 얼굴이 붉어지는 현상으로나타난다. 

 

이 체질이 관상동맥 질환의 위험 요소라는 연구는 국내외로 많은데 이와 관련한 연구가 왕성한 일본 구마모토 병원의 심혈관 및 노화센터의 미즈노 교수는 이러한 체질의 남성이 담배를 피우면 관동맥 경련 협심증의 위험이 6배 가량 높아진다고 밝힌 바 있다. 

강보승, 신선희 교수 연구팀도 ‘협심증 혹은 심근경색’ 유병률과의 연관성이 2.6배 상승(오즈비)함을 소개했는데, 얼굴이 붉어지는 체질이 아닌 그룹이 흡연했을 때의 연관성 2.2배와 통계적인 차이는 작았다.   
 

강보승 교수는 “응급센터를 비롯해 국내 심혈관 임상계열에서는 얼굴 붉어짐 위험 요소가 덜 알려져 있어 이번 학술대회에서 소개를 하게됐다”며 “물론 담배는 모두에게 해롭지만 소량 음주에 얼굴이 금방 붉어지는 남자는 특히 더 해로운 경향이 보고되기 있으니 더욱 금연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포토뉴스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