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7 (목)

  • 흐림동두천 3.0℃
  • 구름많음강릉 4.9℃
  • 구름많음서울 7.6℃
  • 구름많음대전 7.9℃
  • 흐림대구 9.4℃
  • 흐림울산 7.5℃
  • 구름많음광주 7.6℃
  • 구름많음부산 9.7℃
  • 구름많음고창 5.9℃
  • 흐림제주 9.9℃
  • 구름많음강화 5.9℃
  • 구름많음보은 6.9℃
  • 구름많음금산 6.1℃
  • 구름많음강진군 9.2℃
  • 흐림경주시 7.3℃
  • 흐림거제 10.5℃
기상청 제공

기본분류

피부섬유아세포 유래 엑소좀 이용' 미백 효과 규명

색소 증가와 연관된 다양한 단백질·유전자 감소 두드러져..
중앙대학교의료원 피부과학교실 유광호·김범준 교수 연구팀

중앙대학교의료원(의료원장 홍창권) 피부과학교실 유광호·김범준 교수 연구팀(중앙대학교대학원 이정민·이정옥 박사)이 피부섬유아세포에서 추출한 엑소좀을 이용한 미백효과와 그 기전에 대한 실험결과를 발표했다고 20일 밝혔다.

 

연구팀에 의하면 세포외 소포(Extracellular Vesicles)의 일종인 엑소좀은 줄기세포와 비교해 반감기가 길고 침투 효과가 우수할 뿐 아니라 면역 반응에 대한 거부 반응이 적고 종양 발생 가능성이 낮아 안전성이 우수하며,  최근까지 피부 노화 개선, 피부 상처 치유 회복 및 다양한 염증성 피부 질환 등에서 치료제로써 잠재적인 가능성을 인정받아 최근 다양한 연구가 진행되고 있다.

 ▲ 유 광호 교수     ▲ 김 범준 교수

 

연구팀은 피부섬유아세포 유래 엑소좀(BJ-5ta-Ex)을 이용한 세포 실험에서 미백 효과를 확인했는데 특히나 색소 증가와 연관된 다양한 단백질 및 유전자의 감소가 두드러졌다.

 

.또한, 보다 더 정확한 효과를 확인하기 위해 추가적으로 인공 피부모델(3D reconstituted human full skin model)과 자외선 B가 유도된 동물 실험모델을 통해 조직의 밝기 개선 및 멜라노좀의 분포 감소 등 다양한 항미백 효과를 확인했다.

 

유광호 교수는 “해당 세포 실험을 통해 피부섬유아세포 유래 엑소좀의 색소 형성과 연관된 신호 전달경로 변화(cAMP/PKA 및 GSK-3β/β-catenin 신호전달 경로를 하향 조절 및 MAPK/ERK 신호전달 경로를 상향 조절)를 확인했다”며 “또한 멜라노사이트 자극 호르몬 억제로 인한 멜라노좀 수송에 관여하는 주요 단백질(rab27a 및 melanophilin)의 발현의 감소도 확인했다”고 밝혔다.

 

김범준 교수는 “미백 원료의 다양한 소재 개발이 중요시되고 있는 시점에 우월한 효과를 나타내는 피부섬유아세포 유래 엑소좀의(BJ-5ta-Ex)의 효과를 발견했다”며 “이는 다양한 산업체와 협업 등 향후 무한한 시장의 확대성을 내포 할만한 연구 결과로 생각된다”고 말했다.

 

연구팀은 지금까지 여러 세포에서 추출한 엑소좀을 사용하여 다양한 연구를 진행에 왔으며, 항노화 효과 및 아토피 동물 모델에서 개선 효과 등 그 연구 결과들은 앞으로 계속 보고할 예정이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단체(IFPCS)의 공식학회지인 Pigment Cell & Melanoma Research’ 최신호에 게재됐다.

 

◆ 엑소좀(BJ-5ta-Ex) 이용 미백 효과 확인

포토뉴스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