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4 (금)

  • 맑음동두천 18.3℃
  • 구름조금강릉 16.6℃
  • 맑음서울 21.3℃
  • 박무대전 21.7℃
  • 흐림대구 18.0℃
  • 구름많음울산 16.9℃
  • 맑음광주 20.8℃
  • 맑음부산 17.9℃
  • 맑음고창 ℃
  • 박무제주 18.7℃
  • 맑음강화 16.0℃
  • 구름많음보은 21.4℃
  • 맑음금산 21.7℃
  • 맑음강진군 20.1℃
  • 흐림경주시 17.2℃
  • 맑음거제 18.0℃
기상청 제공

세포분열 멈춘 ‘노화종양세포’ 암세포의 생존과 전이 촉진한다

향후 노화종양세포 제어해 암세포의 생존과 성장, 재발 억제 기대
아주대 의대 박태준 ·김장희 교수팀

세포분열을 더 이상 하지 않아 그 기능이 소실된 것으로 여겨졌던 ‘노화종양세포(암세포)’가 실제로는 암세포의 생존과 전이를 촉진한다는 새로운 연구결과가 나왔다.

 

아주대 의대 생화학교실 박태준 교수팀(박순상 연구강사·이영경 연구교수)과 병리학교실 김장희 교수팀은 암의 진화와 세포노화 과정 간 연관성을 최초로 증명했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결과를 3월 국제 학술지 Cell Reports 온라인판에 ‘Cellular Senescence is Associated with the Spiatial Evolution Towards a Higher Metastatic Phenotype in Colorectal Cancer(대장암에서 종양세포의 노화 과정과 공간 진화 간의 연관성)’란 제목으로 발표했다.

 

노화종양세포는 다양한 원인에 의해 세포분열이 일어나지 않는 암세포를 의미하는 데, 그동안 세포분열을 하지 않기 때문에 암 성장에 미치는 영향 또한 미미할 것으로 여겨졌다.

 

하지만 최근 노화종양세포가 다른 암세포의 생존과 정상면역 회피와 연관이 있다는 보고가 발표되고 있는 등 노화종양세포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이와 관련 연구팀은 이번 연구에서 단일세포 공간 전사체 분석을 통해 암의 중심부에서 바깥쪽으로 갈수록 암세포의 특징이 암을 촉진하는 방향으로 진화하는 것을 관찰했다. 또 이러한 진화과정 중 종양세포의 노화가 관여하는 것을 처음으로 확인했다.

 

특히 연구팀은 암세포의 진화 정도에 따라 두 가지 노화종양세포 아형(subtype)이 존재하는 것을 확인했다.

 

그 중 하나인 제1형 노화종양세포는 CXCL12를 분비해 우리 몸의 정상 면역반응을 억제하고, 또 다른 제2형 노화종양세포는 MMP7을 분비해 암세포의 림프절 전이를 촉진했다.

 

이에 연구팀은 앞으로 추가 연구를 통해 노화종양세포를 제어할 수 있다면, 암세포의 생존과 성장은 물론, 암의 재발도 효과적으로 억제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박태준 교수(생화학교실)는 “종양세포도 계속 진화과정을 거치며, 그 진화과정을 억제하면 항암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세포노화 억제 기술이 항암 치료에도 크게 이바지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또 김장희 교수(병리학교실)는 “최초 원발암의 치료도 중요하지만, 암의 전이나 재발을 억제하는 것이 더욱 중요해지는 시대가 도래했다. 이번 연구가 노화종양세포 제어를 통한 항암치료 분야에 혁신적 발전을 가져오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포토뉴스

더보기


배너